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32> 유자광의 오만과 월권 비판한 서거정의 글

이치를 거스르면 화를 입는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12-21 19:38:1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悖理則受禍·패리즉수화

자기 직분을 다하는 것을 수직(守職)이라 하고, 자기 직분도 다하지 못하면서 남의 직분을 대신하는 것을 월직(越職)이라 한다. 직분을 넘어서면 이치를 거스르고, 이치를 거스르면 화를 입는다. 동물로 비유하자면 이렇다. 닭이 새벽에 울지 않고 밤에 울면 사람들이 모두 놀라고 괴이하게 여겨 찢어 죽이고 말 것이니, 직분을 넘어섰다가 화를 입은 것 아니겠는가?

能職其職, 謂之守職, 不職其職, 而代他職, 謂之越職. 越職則悖理, 悖理則受禍. 今以一物譬之, 鷄不晨而夜, 則人皆驚恠之, 磔禳之, 得非禍於越職乎?(능직기직, 위지수직, 불직기직, 이대타직, 위지월직, 월직즉패리, 패리즉수화. 금이일물경지, 계불신이야, 즉인개경괴지, 책양지, 득비화어월직호?)

위 글은 서거정(1420∼1488)의 산문 ‘수직(守職·직분을 지킨다는 것)’으로, 그의 문집인 ‘사가문집(四佳文集)’ 보유(補遺) 권2에 있다. 유자광(柳子光·1439~1512)이 월권하고 대신들을 탄핵하는 등 안하무인으로 행패 부리자 서거정이 그 사실을 적어 연산군에게 올렸다. 유자광은 무뢰배로 살다 경복궁 동문인 건춘문(建春門)을 지키는 병졸이 됐다. 1467년 이시애의 난 때 공을 세워 세조의 총애를 받아 출세가도를 달렸다. 그는 권세를 휘둘렀고, 무오사화를 일으켜 반대파를 숙청했다.

1476년(성종7)에는 임금의 장인인 한명회를 탄핵해, 외척으로서 권력을 농단했던 한나라 곽광과 양기에 견줬다. 같은 해 의정부·육조 관원이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유자광은 1501년 상소하여 서거정의 위 글을 비판하여 무고라고 주장했다. 유자광은 중종반정에 적극 가담해 무령부원군(武靈府院君)에 봉해졌다. 너무 무리하다 대간들이 일제히 탄핵해, 그는 훈적에서 삭제되고 홍양에 유배됐다. 그는 귀양살이하다가 죽었다.

엊그제 함양 조동마을에서 고서(古書) 엮는 작업을 하는 팔령 강안구 선생 댁에 묵으며 새벽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필자가 은거 중인 화개 목압마을에서 벽소령을 넘으면 그 마을이 있다. 점필재 김종직이 함양군수로 부임해 관아 옆 학사루에 유자광의 글이 붙은 것을 보고 떼어낸 일이 상기됐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온라인몰에 밀려 짐싸는 대형마트…그 자리엔 주상복합 쑥쑥
  2. 2영화 '친구'가 현실로... 칠성파, 20세기파에 집단 칼침
  3. 3레미콘 파업에 신항 서‘컨’(서쪽 컨테이너 부두) 공사 스톱
  4. 4에쓰오일 CEO "책임 통감...피해 입은 모든 분과 국민께 사과"
  5. 5'부산판 블랙리스트' 박태수·신진구 혐의 인정...오거돈은 부인
  6. 6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야간시위 사라졌다
  7. 7이번주 부산 아파트 매매가 소폭 상승으로 전환
  8. 8北 원로들 코로나 감염됐나... 김정일 최측근 잇따라 사망
  9. 9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10. 10골목 돌며 시민과 소통한 변, 대규모 유세로 세 과시한 박
  1. 1北 원로들 코로나 감염됐나... 김정일 최측근 잇따라 사망
  2. 2골목 돌며 시민과 소통한 변, 대규모 유세로 세 과시한 박
  3. 3꼬마트럭 골목 유세 新 트렌드…슈퍼히어로 변신한 후보도
  4. 4민주 “변화의 바람 이끌겠다” 국힘 “압승해 지역발전 주도”
  5. 5부산시장 후보 심층 인터뷰 <3> 정의당 김영진
  6. 6[카드뉴스] ‘투표용지만 7장!’ 제8회 지방선거의 모든 것
  7. 7권영길 "거대 양당이 한국 망쳤다" 민주노총, 부산서 진보정당 단일화 지지
  8. 8동네를 바꾸는 백자의 힘…시민선거캠프 '동백' <2> 전문가 투표 결과 분석
  9. 9한덕수 총리 임명동의안 본회의 통과...지정 47일만
  10. 10"CCTV 확인" 경찰, 동래구 선거벽보 훼손 수사 착수
  1. 1온라인몰에 밀려 짐싸는 대형마트…그 자리엔 주상복합 쑥쑥
  2. 2레미콘 파업에 신항 서‘컨’(서쪽 컨테이너 부두) 공사 스톱
  3. 3이번주 부산 아파트 매매가 소폭 상승으로 전환
  4. 4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5. 5커피가 심장에 해롭다? 레드와인이 건강에 이롭다?
  6. 6“세계해양산업 급변…부산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
  7. 7부산항운노조 새 위원장에 박병근 배후물류지부장 당선
  8. 8정부, 추경 통과 후 3일 이내 코로나 손실보전금 지급
  9. 9주가지수- 2022년 5월 19일
  10. 102022 MSI 럼블스테이지… 롤 팬 2300명 몰렸다
  1. 1영화 '친구'가 현실로... 칠성파, 20세기파에 집단 칼침
  2. 2에쓰오일 CEO "책임 통감...피해 입은 모든 분과 국민께 사과"
  3. 3'부산판 블랙리스트' 박태수·신진구 혐의 인정...오거돈은 부인
  4. 4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야간시위 사라졌다
  5. 5부산교육감 김석준-하윤수 박빙…부동층 변수
  6. 6갯벌서 조개 캐다 실종된 20대, 숨진 채 발견
  7. 7루나 상장 폐지... 투자자들 "1억 날렸다" "살기 싫다"
  8. 8부산시 경관위, 부산롯데타워 현장 찾은 이유는
  9. 9에쓰오일 울산공장 12시간 만에 진화…1명 사망·9명 화상(종합)
  10. 10대학교 부당한 처사 연극무대 올린 학생
  1. 1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2. 2손흥민, 득점왕·챔스행 모두 거머쥐나…EPL 운명의 23일
  3. 3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4. 4초크는 ‘미는 힘’으로...주짓수 고수의 비결
  5. 5최준용·한동희 너무 달렸나…롯데 투·타 핵심 동반 부진
  6. 6승점 1점차…맨시티·리버풀 최종전서 우승가린다
  7. 7"탁구도시 명성 찾겠다" KRX, 부산연고 실업구단 창단 눈앞
  8. 8“전국대회 개최 추진…부산에 씨름의 꽃 피울 것”
  9. 9은퇴 시즌 맞아? 불혹의 이대호 타율 2위 맹타
  10. 10살라흐 부상 결장…손흥민 득점왕 뒤집나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