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07> 낭군을 애끓게 기다리는 기생 능운의 시

산이 높아 달이 늦게 뜨리라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9-14 19:39:0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山高月上遲·산고월상지

달이 뜨면 오시겠다던 낭군님(郞云月出來·낭운월출래)/ 달이 떠도 낭군님은 안 오시네.(月出郞不來·월출랑불래)/ 생각해보니 응당 임 계신 곳은(想應君在處·상응군재처)/ 산이 높아 달이 늦게 뜨리라.(山高月上遲·산고월상지)

능운(凌雲·생몰년 미상)의 시 ‘낭군님을 기다리며’(대랑군·待郎君)로, ‘대동시선(大東詩選)’에 있다. 대동시선은 1918년에 장지연이 고조선부터 한말까지 우리나라 역대 시를 시대 순으로 모아 엮은 시선집이다. 능운은 기생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엔 정보가 없다. 위의 오언절구 시 한 수로 이름이 남았다. 오언절구는 짧아서 오히려 해석이 더 어렵다. 스무 자 안에 깊은 뜻을 다 담기 때문이다.

기다리는 낭군이 누구인지는 알 수 없지만, 그리움을 읊은 시이다. 예전 기생들은 대개 벼슬아치나 양반들과 하룻밤 사랑을 많이 나누었다. 신분상 차이 때문에 그 사랑이 이루어지는 예는 극히 드물었다. 순정이 많은 기녀는 하룻밤 함께 지낸 임을 잊지 못해 평생 가슴에 안고 사는 경우도 있었다. 시를 지을 줄 아는 기생은 애끊는 심정을 시로 남겼다.

임은 달 뜨면 오겠노라고 약속을 하며 떠난 모양이다. 달이 떠도 임은 안 오신다. 그녀는 고개를 젓는다. 임이 철석같은 약속을 하고 떠나지 않았던가. 잊었을 리 없다. 그분만은 믿는다. 그 사람 인품이 그러해서다. 그래서 생각한다. 그분 계신 곳의 산이 여기보다 높아 달뜨는 게 늦은 때문일 게다. 달 뜬 걸 알면 만사 제쳐놓고 달려오시리라. 나를 언제까지나 기다리게 하실 분이 아니다. 시가 애처롭기까지 하다. 그녀는 마음을 모두 모아 낭군을 기다린다. 너무나도 약한 처지인 그녀의 그 작은 마음을 읽는 필자의 마음이 아프다. 아마 그녀의 나머지 삶이 대충 짐작되기 때문일지 모른다.

지금 필자는 하동 악양면소재지 아주 작은 카페에 몇 시간째 앉아 능운의 시를 읽고 가슴 저미며 글을 쓰고 있다. 인근에 ‘그리움의 시인’ 박남준 시인이 산다. 그 마을까지 필자를 태워 갈 지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버스를 타고 이곳까지 와 그리움이란 감정을 가슴에 가득 담은 채 말이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KT, 인터넷망 1시간 가량 먹통 "대규모 디도스 공격"
  3. 3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4. 4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5. 5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6. 6‘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7. 7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8. 8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9. 9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10. 10‘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1. 1PK 지방선거 후보군 잇단 윤석열 캠프행, 공천과 연계됐나
  2. 2‘여소야대’ 부산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낙마자 나오나
  3. 3‘탄소중립 싱크탱크’ 부울경 선점 나섰다
  4. 4윤석열, 전두환 옹호로 시작된 잇단 설화…보수층 결집 노림수?
  5. 5“정권교체 넘은 정치교체” 김동연 창당 선언
  6. 6이재명·이낙연, 마침내 손잡았다
  7. 7문 대통령 이번주 유럽 순방, 29일 교황 면담
  8. 8성김 "북한, 도발 대신 대화해야... 종전선언 등 계속 협의"
  9. 9지자체 코로나 지원액 극과 극, 경기도 4.4조 1위
  10. 10해수부 장관, 북항 트램 유권해석 사과
  1. 1조선 빅3 단체관람…기자재업체 영업 기회에 희색
  2. 2파크랜드 겨울신상 최대 반값세일
  3. 3정부·부산시 ‘엑스포 원팀’ 첫 가동…부산 지지 요청
  4. 4해운대 우체국수련원, 4성급 호텔로 탈바꿈
  5. 5부산 영화 나아갈 길 <3> 부산형 IP를 찾아라
  6. 6“디지털화, 기업금융 강화…동남권 메가뱅크로 도약하겠다”
  7. 7내달 중순 유류세 15% 인하 가닥
  8. 8카카오페이 25·26일 일반청약
  9. 9문승욱 “부산엑스포 탄소중립 담아야 유치 유리”
  10. 10매켄지 선교사·이태석 신부…부산 이야깃거리 무궁무진
  1. 1그랜드호텔 부지 고급 리조트 추진…교통난 등 ‘산 넘어 산’
  2. 2부산 도로서 차량 사고로 40대 운전자 사망
  3. 3보건소 10명 중 1명 사·휴직..."순환근무 돌려 과로 막아야"
  4. 4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31> 차의과대학 일산차병원 배종우 소아청소년과 교수
  5. 5‘위드 코로나’ 다음달 1일부터 시행…식당-카페 24시간 영업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1> 진주시 지수면 승산마을
  7. 7"정부, 부울경 특별지자체 걸맞은 예산·권한 줘야"
  8. 8부산 동서고가로서 트레일러 고장으로 출근길 극심한 정체
  9. 9법원 공무원 포함된 성매매 업소 운영 일당 검거
  10. 10초고령사회 부산, 경로당 확 바뀐다
  1. 1LPGA 부산대회 내년도 계속 열까
  2. 2해결사 이대호, 롯데 5강 실낱 희망 살렸다
  3. 333년 걸린 금자탑…고진영, 부산서 해냈다
  4. 4아이파크 ‘낙동강 더비’ 승리…리그 5위 확정
  5. 5황희찬 짜릿한 EPL 4호골
  6. 6[뭐라노]LPGA 대회 부산서 계속 열릴까
  7. 7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3R 단독 1위…고진영, 2위로 맹추격
  8. 8안나린 임희정, BMW 레이디스 챔스 2R 공동 선두
  9. 9이다영, 그리스 무대 데뷔 합격점
  10. 10안나린, 8언더 굿샷…첫날 깜짝 단독 선두
  • 맘 편한 부산
  • 2021조선해양국제컨퍼런스
  • 제10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