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03> 동래에서 온천욕 즐긴 고려 대문호 이규보

나물 익히고 차 마시는데 불 달이지 않네

  • 조해훈 시인
  •  |   입력 : 2021-08-31 20:19:45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煮菜嘗茶不火煎·자채상차불화전

쓸쓸한 바람에 냉천 아닐까 의심했는데(瑟瑟初疑冷泉·슬슬초의냉천)/ 흐릿한 연기 솟아나는 것처럼 자욱해지네.(濛濛還似起昏煙·몽몽환사기혼연)/ 고승은 산중에서 납일 제사 지내는데(高僧座度山中臘·고승좌도산중납)/ 나물 익히고 차 마시는데 불 달이지 않네.(煮菜嘗茶不火煎·자채상차불화전)// 유황이 수원에 스며들었다는 말 믿지 않았고(未信硫黃侵水源·미신유황침수원)/ 아침 해가 몸을 씻는 양곡(暘谷)이라 여겼네.(却疑暘谷浴朝暾·각의양곡욕조돈)/ 땅이 외진 곳 있어 양귀비가 더럽히지 않았으니(地偏幸免楊妃汚·지편행면양비오)/ 지나는 나그네 잠시 따뜻한지 살펴보는데 거리낄게 뭘 있으리?(過客何妨暫試溫·과객하방잠시온)

고려의 대문호 이규보(李奎報·1168~1241)의 시 ‘박공과 함께 동래욕탕지로 향하며 읊은 시 2수(동박공장향동래욕탕지점 2수·同朴公將向東萊浴湯沚占二首)’로, 그의 문집인 ‘동국이상국집’ 권12에 있다.

찻 번째에 납일(臘)이라는 시어가 있어, 음력 12월 읊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온천물이 뜨거워 나물도 익히고 찻물도 이 물로 쓴 모양이다. 두 번째 시에 양귀비를 언급하는데, 당나라 현종의 사랑을 받은 양귀비는 목욕하기를 즐겼다. 여기와는 거리가 멀어 그녀가 먼저 몸을 담그지 않아 다행임을 말하고 있다. 이규보 당시에는 온천 원수가 솟아나는 샘 아래에 못을 파 그곳에서 목욕을 했던 것으로 짐작된다.

동래온천에 대한 첫 기록은 ‘삼국유사’ 신라 신문왕 2년(682)에 재상 충원공(忠元公)이 동래 온정에서 목욕했다는 것이다. 문학작품으로는 이규보의 위 시가 처음이고, 울산에 유배됐던 정포(1309~1345)가 ‘동래잡시’ 10수 중 제7수(‘설곡집’ 권하)에서 동래 온천을 읊고 있다. 또한 연창군 박효수(?~1337)의 ‘온정(溫井)’이란 시가 ‘신증동국여지승람’ 권23, 동래현에 있다. 일제강점기에는 온천지역이 관광명소였다. 전국에 26개 온천이 있었는데, 그중 전국적으로 유명한 8개 온천 가운데 동래와 해운대가 들어있다.(‘조선’ 128호, 1926년 1월호)

온천장에 사는 고교 동창이 오늘 아침에도 “와서 온천도 하고 하룻밤 자고 가라”고 연락해왔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3. 3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4. 4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5. 5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6. 6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7. 7“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8. 8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9. 9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10. 10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3. 3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4. 4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5. 5설 밥상서 판세 갈린다…연휴 TV 토론에 칼 가는 이재명·윤석열
  6. 6문 대통령 마지막 해외순방, 부산 세일즈·경제협력 외교에 방점
  7. 7원팀 멀어진 야당 다시 ‘윤핵관’ 싸움
  8. 8안철수 “이재명과 1대1 대결 땐 내가 압승”
  9. 9지역보수 변화 내건 ‘정치문화시그널’ 본격 활동
  10. 10성난 불심에…사과도 제대로 못한 여당
  1. 1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2. 2고리1호기 해체안 심사 돌입…부울 핵폐기장화 쐐기
  3. 3옆집보다 전기 적게 쓰면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준다
  4. 4다음달 부산 남·수영·해운대구 4개 단지 1007가구 입주
  5. 52024년 국내 에어택시 현실화...美 사막 현장시험 공개
  6. 6컨테이너 계약운임 전년대비 60% 상승…해운사 역대 최고 실적 예고
  7. 7지난해 부산지역 땅 값 4.04% 올라
  8. 8부산 전문건설업계 "건설산업 생산체계 원상 복구하라"결의문
  9. 9지난해 구직단념자 62만8000명 '역대 최다'
  10. 10파크 하얏트 부산, 신임 셰프 영입해 이탈리안 레스토랑 강화
  1. 1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2. 2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3. 3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4. 4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5. 5울산 효성티앤씨 현장서 대원 부상… 13시간 만에 헬기 투입
  6. 6사회생활 30년 지인, 알고 보니 부마항쟁 때 생명의 은인
  7. 7해운대 오시리아선 추진 확정 주민 교통난 해소 기대 떠들썩
  8. 8재개발 인부가 점령한 금강공원 공영주차장
  9. 9'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6> 사천 은사마을
  10. 10오는 6월 10일부터 일회용컵 300원 보증금제 실시
  1. 1“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2. 2김진규·백승호, 벤투 감독 눈도장 ‘쾅’
  3. 33년 만에 열린 배구 올스타전…선수·팬 하나 된 축제
  4. 4알고 보는 베이징 <4> 피겨스케이팅
  5. 5골프장 카트·캐디 이용 강제 금지
  6. 6[단독] 롯데 반스 “KBO 커쇼 되겠다…체인지업 주무기로 승부”
  7. 7‘코리안 주짓수’ 공권유술의 인기비결은?...창원 의창도장 오경민 관장을 만나다
  8. 8“올해는 작년보다 나은 경기할 것”
  9. 9롯데 스프링캠프서 연습경기 미실시, 자체 청백전으로 대체
  10. 10알고 보는 베이징 <3> 바이애슬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