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9> 코로나로 결혼 미루는 지금 생각난 결혼풍속

감히 따님이 어떤 사람인지 알려주시기를 …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9 19:37:48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敢請女爲誰氏·엄청녀위수씨

“아무개는 두 번 절하고 아룁니다. 존자(尊慈)께서 저의 몇째 자식 아무개에게 영애(令愛)를 아내로 주시겠다고 허락하셨습니다. 저의 자식은 모년 모월 몇 번째 날 모진(某辰) 모시(某時)에 태어났습니다. 이에 선인의 예법이 있기에 삼가 사자를 보내어 납채를 청하며, 장차 점을 쳐보고자 하니 감히 따님이 어떤 사람인지 알려주시기를 청합니다. 부디 존자께서는 특별히 헤아려주시기 바랍니다. 이만 그칩니다. / 연월일 모군(某郡) 관향 모성명(某姓名) 재배(再拜) 상장(上狀) / 모성(某姓) 모관(某官) 집사(執事).”

“某姓名再拜白, 伏蒙尊慈, 許以令愛貺室, 僕之第幾子某, 子生于某年某月第幾日某辰某時, 玆有先人之禮, 敬遣使者, 請納采, 將加諸卜, 敢請女爲誰氏, 伏惟尊慈特賜鑑念, 不宣. (모성명재배백, 복몽존자, 허이영애황실, 복지제기자모, 자생우모년모월제기일모진모시, 자유선인지례, 경견사자, 청납채, 장가제복, 엄청녀위수씨, 복유존자특사감념, 불선.) / 年月日 某郡 貫鄕 某姓名 再拜 上狀(연월일 모군 관향 모성명 재배 상장) / 某姓 某官 執事(모성모관집사)”

필자가 어릴 적 혼사를 치르는 집안 어른들로부터 자주 듣던 내용이다. 흔히 말하는 사주단자(四柱單子)이다. 순암 안정복(安鼎福·1712~1791)이 지은 ‘혼례작의(婚禮酌宜)’라는 결혼식 지침서에 나오는 서식이다.

신붓집에서 결혼을 승낙하면 신랑 될 사람의 생년월일시, 즉 사주를 적은 사주단자를 보낸다. 이에 신붓집에서는 혼례 날짜를 잡아 신랑집에 통보했다. 신붓집에서 택일해 신랑집에 보내는 것을 연길단자(涓吉單子)라 한다. 신랑집에서 혼례를 치르는 경우는 신붓집에서 신부 사주단자를 보냈다.

다음으로 신붓집에서 혼인할 때는 신랑집에서 폐백과 함께 혼서(婚書)를 보냈다. 납채는 민간에서는 잘 하지 않아 납폐와 같은 의미로 쓰였다. 새벽에 폐백이 들어간 뒤 신랑은 해 질 무렵 신붓집으로 갔다. 신붓집에 도착한 신랑은 전안례를 치른 뒤 마침내 혼인 절차에서 가장 중요한 초례(醮禮), 즉 혼례를 치렀다. 코로나19 탓으로 자식 결혼을 미루거나 취소한 이웃 이야기를 듣다 보니, 이전 결혼풍속이 생각나 간략히 써봤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3. 3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4. 4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5. 5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6. 6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7. 7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8. 8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9. 9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10. 10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1. 1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2. 2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3. 3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4. 4표심은 경제 활성화에 방점…가덕신공항 관심도 높아져
  5. 5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6. 6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7. 7일자리·시청사 이전 놓고 날선 공방
  8. 8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9. 9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감염병협력체 동참 제안도
  10. 10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3. 3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4. 4[경제 포커스] 상의회장선거 출마설 장인화 회장 길어지는 장고, 왜
  5. 5LG, 2021년형 올레드TV 출격 예고
  6. 6‘남아선호’ 옛말…‘여초시대’ 성큼
  7. 7더 고급스럽게…그린조이 프리미엄 골프웨어 출시
  8. 8수산자원보호 어민 직불금 신청하세요
  9. 9뉴노멀 시대, 해양수산업이 나아갈 방향은…
  10. 10해조류 건강식품, 글로벌 수산물 소비 트렌드 부상
  1. 1“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2. 2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3. 3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4. 4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5. 5김해 원도심 3개동 합치고, 장유3동 2개동으로 나눈다
  6. 6작년에도 34억 못 줬는데…뒤로 밀린 암 환자 의료비 지원
  7. 7위기의 법인택시…희망감차 부산 478대 역대 최다
  8. 8강원 폭설로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 발생
  9. 95년 만에 우리기술로 개발…내년 7월께 첫 비행
  10. 10부산 2일부터 하루 6000명대 백신 접종 시작
  1. 1봄비가 야속…이승헌 제구 진땀, 나승엽 외야 실험 불발
  2. 2“타이거 힘내라”…미국 남녀골프 대회 온통 검빨 패션
  3. 3손흥민이 찌르고 베일이 갈랐다…토트넘 연패 탈출
  4. 4젊은 선수들 위기 대응능력 한계 노출
  5. 5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6. 6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7. 7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8. 8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9. 9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10. 10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