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32> 한 해를 보내며 읊은 시

한 해를 보내지 않으려는 그 마음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12-27 20:02:27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묵은해는 이제 어디로 가는가 / 이쯤에서 새해를 기약해야겠구나. / 흘러가는 세월 나와 무관하다 하지만 / 귀밑머리로 돌아오니 가장 밉구나.

舊歲今從何處去(구세금종하처거) / 新年似向此中期(신년사향차중기) / 流光衰衰非關我(유광쇠쇠비관아) / 最是生憎入鬢髭(최시생증입빈자)

조선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아계(鵝溪) 이산해(1539~1609)의 ‘한 해를 지키면서(守歲)’이다. 그의 문집 ‘아계유고(鵝溪遺稿)’권4에 있다. 한 해를 보내며 아쉬워하는 건 영의정도 다르지 않은 모양이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 쥐띠의 해가 저물고 있다. 필자와 같은 장삼이사들은 날마다 여러 일을 겪는다. 하루하루, 그리고 일 년을 살아낸다는 게 누구에게나 쉽지 않다. 좋은 일보다 걱정거리가 더 많은 게 티끌세상의 삶이다. 한 해 동안 해놓은 것은 없고, 세월만 흘러 나잇살만 먹어간다. 섣달그믐을 제석(除夕) 또는 제야(除夜)라 한다. 제(除)는 바뀐다는 뜻이다. 한 해 마지막 날을 보내지 않으려고 잠을 안 자고 밤을 지켰다. 이를 수세(守歲)라 한다. 이산해도 해가 바뀌면 귀밑머리가 더욱 셀 것을 생각하니 밤을 잡을 수밖에 없었으리라.

어릴 때야 해가 바뀌면 한 살 더 먹는다는 생각으로 즐거웠지만, 나이 들수록 오히려 슬픈 마음이 든다. 성호 이익의 제자 윤기(1741∼1826)는 한 해를 보내며 “사랑하는 임과 헤어지는 듯/ 흘러가는 여울물을 바라보는 듯(似送情人別 / 如觀逝水湍)”이라며 슬퍼하였다. 이렇듯 대개 섣달그믐은 슬픈 날로 여겨진다.

하지만 반드시 그런 것만은 아니다. 새 각오를 다지거나 심기일전하는 계기로 삼기도 한다. 우의정을 지낸 장유(1587~1638)는 일신(日新) 우일신(又日新)으로 덕업(德業)을 새롭게 하면 나이 들어가는 것이 슬프지 않다고 하지 않았던가?

필자 젊은 시절엔 연말이면 친구들과 시내를 쏘다니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 더 어릴 적 이맘땐 샛강에서 얼음 지치느라 정신없었다. 세월이 쏜살같아 거의 백발이 된 지금 지리산 화개골로 들어와 은거하고 있다. 눈만 뜨면 마주치는 게 산이고, 계곡이다. 이 깊은 산골에서 한 해를 보내니 온갖 회한이 다 든다.

시인·고전인문학자·목압서사 원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3. 3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4. 4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5. 5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6. 6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7. 7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8. 8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9. 9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10. 10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1. 1가덕법 통과 직후, 박형준 35.0% 김영춘 21.3%
  2. 2박형준 47.4% 김영춘과 13%P차
  3. 3이언주 세 차례(지난해 12월, 설, 2월말 조사) 3위 차지…박성훈 4위로 부상
  4. 4표심은 경제 활성화에 방점…가덕신공항 관심도 높아져
  5. 5박형준 첫 40%대…박성훈 막판 탄력
  6. 6김영춘 1강 재확인…변성완 추격 고삐
  7. 7일자리·시청사 이전 놓고 날선 공방
  8. 810명 중 8명 “투표하겠다”…지지층선 90%대까지 ↑
  9. 9문재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감염병협력체 동참 제안도
  10. 10제3지대 후보 선출된 안철수, 이젠 국민의힘과 ‘룰의 전쟁’
  1. 184㎡ 9억 뚫은 부산아파트 58곳
  2. 2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몸집 키운다
  3. 3문도 못 연 자갈치아지매시장(물양장 부지 노점상 영업시설), 시설 고치면 상인 들어올까
  4. 4[경제 포커스] 상의회장선거 출마설 장인화 회장 길어지는 장고, 왜
  5. 5LG, 2021년형 올레드TV 출격 예고
  6. 6‘남아선호’ 옛말…‘여초시대’ 성큼
  7. 7더 고급스럽게…그린조이 프리미엄 골프웨어 출시
  8. 8수산자원보호 어민 직불금 신청하세요
  9. 9뉴노멀 시대, 해양수산업이 나아갈 방향은…
  10. 10해조류 건강식품, 글로벌 수산물 소비 트렌드 부상
  1. 1“창문은 내지 말라, 실외기는 실내로” 병원 증축에 요구 조건 내건 주민들
  2. 2부산대 양산캠퍼스 안에 1400m 보행녹지 조성
  3. 3가덕신공항 비전 UP <3> 월드엑스포·메가시티 시너지
  4. 4부산교통공사 자회사 공채, ‘오버 스펙’ 지원자도 쇄도
  5. 5김해 원도심 3개동 합치고, 장유3동 2개동으로 나눈다
  6. 6작년에도 34억 못 줬는데…뒤로 밀린 암 환자 의료비 지원
  7. 7위기의 법인택시…희망감차 부산 478대 역대 최다
  8. 8강원 폭설로 도로 곳곳 통제·고립…교통사고 32건 발생
  9. 95년 만에 우리기술로 개발…내년 7월께 첫 비행
  10. 10부산 2일부터 하루 6000명대 백신 접종 시작
  1. 1봄비가 야속…이승헌 제구 진땀, 나승엽 외야 실험 불발
  2. 2“타이거 힘내라”…미국 남녀골프 대회 온통 검빨 패션
  3. 3손흥민이 찌르고 베일이 갈랐다…토트넘 연패 탈출
  4. 4젊은 선수들 위기 대응능력 한계 노출
  5. 5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6. 6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7. 7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8. 8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9. 9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10. 10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