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18> 이백, 달과 그림자 벗해 술 마시며 부른 노래

술잔 들어 밝은 달 맞이하니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11-08 19:58:44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擧杯邀明月·거배요명월

꽃 사이에 술 한 항아리(花間一壺酒·화간일호주)/ 함께하는 이 없이 홀로 마시네.(獨酌無相親·독작무상친)/ 술잔 들어 밝은 달 맞이하니(擧杯邀明月·거배요명월)/ 그림자까지 셋이 되었네.(對影成三人·대영성삼인)/ 달은 본래 술 마실 줄 모르고(月旣不解飮·월기불해음)/ 그림자는 그저 내 몸 따라 흉내만 낼 뿐.(影徒隨我身·영도수아신)/ 그런대로 달과 그림자를 짝하여(暫伴月將影·잠반월장영)/ 봄날을 마음껏 즐겨보네.(行樂須及春·행락수급춘)/ 내가 노래를 부르면 달은 서성이고(我歌月徘徊·아가월배회)/ 내가 춤을 추면 그림자 어지러이 움직이네.(我舞影零亂·아무영영란)/ 깨어있을 때엔 함께 즐기지만(醒時同交歡·성시동교환)/ 취하고 나면 제각기 흩어지리니.(醉後各分散·취후각분산)/ 아무렴 우리끼리의 이 우정 길이 맺어(永結無情遊·영결무정유)/ 다음엔 먼 은하수 저쪽에서 만나세.(相期邈雲漢·상기막운한)



시선(詩仙)으로 불리는 이백(701~762)의 시 ‘달 아래 홀로 술을 마시며’(월하독작·月下獨酌)이다. 전체 4수 중 첫 수이다. 낭만적 정취가 묻어나지만 한편으로는 외로움이 깃들어 있다. 그의 많은 시 중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이다. 달의 시인이자, 술의 시인인 이백이 44세 때(744년) 지은 시로 추정된다. 필자보다 선배이거나 동년배의 경우 호기롭게 술을 마시던 청년 시기에 이 ‘월하독작‘을 읊어보지 않는 이가 드물 것이다.

이 시는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그 경계가 우주로까지 뻗어나가고 있어 애주가들이 선호한다. 이백의 생애가 방랑 그 자체였으므로 중국 각지에 많은 발자취를 남겼다. 이백 시의 기저에는 협기와 신선과 술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치에도 잠시 발을 담그기도 했던 그는 61세에 안휘성 당도 현령인 이양빙에게 의탁해 살다 병들어 죽었다. 한편에서는 장강에 비치는 달그림자를 잡으려다 동정호로 뛰어들어 익사했다고도 한다.

지리산 화개동에 사는 필자는 며칠 전 10월의 마지막 날이 보름이어서 월하독작을 해보고 싶었지만, 몸이 좋지 않아 목압서사 마당에 서서 밝은 달만 바라보며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시인·고전인문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하> 동원개발③
  2. 2최원준의 음식 사람 <27> 울산 장생포 고래탕
  3. 3서병수 국가보상법 발의…국민의힘 당론 채택될까
  4. 4[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익확대 vs 개발위축…첫 사전협상제 한진CY 난파 기로
  5. 5여당 후보들 ‘원팀’ 손 맞잡다
  6. 6KGC인삼공사…홍삼으로 만든 화장품, 남성 피부 촉촉하게
  7. 7“월세 안 받을게요” 양산 착한 건물주 화제
  8. 8탈부산 인구 97% 수도권行…최다 이유는 ‘일자리’
  9. 9넓은 공간에 자가발전도 가능한 백신접종센터 들어설 곳 없나요
  10. 10선두싸움·신인돌풍…야당 경선 관전포인트
  1. 1서병수 국가보상법 발의…국민의힘 당론 채택될까
  2. 2“7분 PT가 판 바꾼다” 단단히 벼른 야당 6인
  3. 3여당 후보들 ‘원팀’ 손 맞잡다
  4. 4선두싸움·신인돌풍…야당 경선 관전포인트
  5. 5‘가덕신공항 폄훼’ 김종인·주호영에 직격탄…야당 부산시장 보선후보들 반기
  6. 6정의당 김종철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초유의 불명예 퇴진
  7. 7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보궐 위해 사퇴, 국민의힘 예비경선 후보 확정
  8. 8김영춘 “朴 행정경험 없다” 인터뷰에 박형준 “명백한 허위사실 엄중 경고”
  9. 9[김경국의 정치 톺아보기] 내년 대선 가늠자 될 보선…여야 ‘PK민심 쟁탈전’ 가열
  10. 10진보진영 또 도덕성 타격…‘정의당 쇼크’ 집단탈당 우려
  1. 1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하> 동원개발③
  2. 2KGC인삼공사…홍삼으로 만든 화장품, 남성 피부 촉촉하게
  3. 3대리점 대신 온라인서 산다…‘자급제폰’ 인기
  4. 4탈부산 인구 97% 수도권行…최다 이유는 ‘일자리’
  5. 5작년 성장률 -1.0%…외환위기 후 첫 역성장
  6. 6‘고철값 담합’ 제강사 7곳에 과징금 3000억
  7. 7신항 웅동지구 항만단지, 태영건설 협의체가 개발
  8. 8주가지수- 2021년 1월 26일
  9. 9삼진식품…이금복 장인 엄선, 실속 갖춘 프리미엄 어묵 세트
  10. 10국제식품…도축~유통 원스톱 명품 한우, 합리적 가격에 선봬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익확대 vs 개발위축…첫 사전협상제 한진CY 난파 기로
  2. 2부울경 메가시티의 길 <4> 일본·독일 등 해외 사례의 교훈
  3. 3독일 슈투트가르트 연합 주민 투표로 의회 구성…높은 자율성 보장
  4. 4하류 홍수피해 고려 안 한 남강댐 안전 강화사업 논란
  5. 5“월세 안 받을게요” 양산 착한 건물주 화제
  6. 6김해, 촘촘한 소방 안전망 구축 ‘착착’
  7. 7‘봄의 전령사’ 거제 고로쇠 수액 채취 시작
  8. 8넓은 공간에 자가발전도 가능한 백신접종센터 들어설 곳 없나요
  9. 9창원상의·경남소상공인,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10. 10오늘의 날씨- 2021년 1월 27일
  1. 1새 부산농구협회장, 전철우 대표 당선
  2. 2프로축구 아이파크, 미니프런트 7기 모집
  3. 3프로야구 ‘유통더비’ 눈앞…롯데 지갑 열까
  4. 4손흥민 시즌 ‘10-10 클럽’(10골·10도움 이상) 가입
  5. 5‘첼시의 전설’ 램퍼드 감독 불명예 퇴진
  6. 6이대호·롯데 FA 평행선…4번 타자 재계약 소식은 언제
  7. 7전인지 4위…1년3개월 만에 최고 성적
  8. 8김시우 PGA 통산 3승 ‘번쩍’…3년 8개월 기다림 끝났다
  9. 9신세계그룹, SK 와이번스 인수 추진
  10. 10이마트,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 인수 '3월 출범'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