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305> 心上功夫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02 20:07:24
  •  |   본지 2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마음 심(心-0)위 상(一-2)일 공(力-3)도울 부(大-1)

세종은 즉위한 지 두 달 만에 경연을 열었다. 경연은 왕이 경륜이 많거나 학식이 풍부한 신하들과 經書(경서)를 강론하면서 정책을 토론하는 제도다. 세종은 경연의 첫 번째 교재로 ‘대학연의’를 선택했다.

‘대학연의’는 송나라 때 眞德秀(진덕수, 1178∼1235)가 편찬한 책으로, ‘대학’의 체제를 빌려서 역사적 사례들을 풍부하게 덧붙여 대폭 보완하고 새롭게 정리한 정치서다.

이 ‘대학연의’의 특색은 공부의 주체를 군주로 설정했다는 점이다. 과거의 역사를 볼 때, 군주가 어떤 인물이며 그가 어떻게 했는가에 따라 나라의 흥망성쇠가 결정되었으며, 또 어떤 인재들을 발탁해서 썼느냐에 따라 정치의 성패가 좌우되었다는 것이다. 이는 ‘대학’의 본령을 꿰뚫어 본 것인데, 세종 또한 ‘대학연의’의 주장을 기꺼이 받아들인 것이다.

‘대학연의’로 경연을 시작한 지 닷새째인 10월 12일의 일이다. “同知經筵李之剛進講大學衍義, 且啓曰: ‘人君學問, 正心爲本, 心正然後, 百官正, 百官正然後, 萬民正. 正心之要, 專在此書.’ 上曰: ‘然. 句讀經書, 無益於學, 必有心上功夫, 乃有益矣.’”(동지경연이지강진강대학연의, 차계왈: ‘인군학문, 정심위본, 심정연후, 백관정, 백관정연후, 만민정. 정심지요, 전재차서.’ 상왈: ‘연. 구두경서, 무익어학, 필유심상공부, 내유익의.’)

동지경연 이지강이 ‘대학연의’를 진강하고는 아뢰었다.

“임금의 학문은 마음을 바르게 하는 것이 근본이니, 마음을 바르게 한 뒤에야 백관이 바르게 되고, 백관이 바르게 된 뒤에야 만백성이 바르게 됩니다. 마음을 바르게 하는 요체는 오로지 이 책에 있습니다.”

임금이 말했다. “그렇소. 경서를 글귀로만 읽는 것은 학문에 아무런 보탬이 없으니, 반드시 마음으로 하는 공부라야 보탬이 있소.”

여기서 세종은 ‘心上功夫(심상공부)’ 곧 “마음으로 하는 공부”를 말했다. 사실 이는 어떤 책을 읽든 마찬가지다.

마음으로 읽어야 글에 담긴 뜻을 깊이 느끼고 알며, 읽는 이 자신도 더 깊어지고 넓어진다. ‘대학’의 풀이를 마무리하기에 알맞은 구절이 아닐까?

고전학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3. 3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4. 4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5. 5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6. 6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장기 투석 고통 끝낼 신장이식…혈액형 달라도 문제없어요
  9. 9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10. 10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1. 1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2. 2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3. 3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4. 4부산회생법원 내년 상반기 문 연다
  5. 5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6. 6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7. 7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8. 8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9. 9尹心은 어디에...주호영 ‘수도권 대표론’에 PK주자들 발끈
  10. 10尹 화물연대 파업 연일 강공 발언에 野 "적대적 노동관 우려"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3. 3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4. 4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5. 5“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6. 6해양과기원 노조 “원장 낙하산 안 돼”
  7. 7주가지수- 2022년 12월 5일
  8. 8해양강국 전략 본부 설치를…시민단체, 해수부 장관에 건의
  9. 9박람회장 건설 중단 막고 폐막 후 국기게양대 매입, 명물 만든 ‘세일즈 귀재’
  10. 10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1. 1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2. 2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3. 3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4. 4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5. 5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6. 6부울경 경제동맹 사무국, 인력·예산 시작부터 난항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3> 기 리 이 미 ; 헛똑똑이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6일
  9. 9[부산 교육 현장에서] ‘메타스토리’ 시대 성큼…대면 대화부터 연습을
  10. 10“업무개시명령은 기본권 침해” 화물연대 인권위 진정서 제출
  1. 1“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2. 2스물셋에 벌써 9골…지금은 음바페 시대
  3. 3케인 터졌다…월드컵판 ‘100년 전쟁’ 성사
  4. 4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5. 5아시아에 혼난 스페인·포르투갈, 8강 문턱 넘을까
  6. 6사격 1년 만에 태극마크…개그우먼 김민경 세계 51위
  7. 7일본 승부차기 접전 끝에 월드컵 탈락, 크로아티아 8강 진출
  8. 8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9. 9‘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10. 10[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