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스펜서’ 왕실이란 감옥에 갇힌, 신경쇠약 직전 여자의 삶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2-04-27 18:54:49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스펜서’(2021)는 다이애나 왕세자비에 대한 영화가 아니다. 여기에는 실화를 다룬다는 명목을 내세운 영화들이 흔히 빠지는 선정주의, 소재의 유명세에 기대어 허술한 만듦새의 변명으로 삼으려는 안이함이 없다. 영화는 다이애나가 크리스마스 연휴의 3일 동안을 왕실의 별장인 샌드링엄에서 보내는 과정을 그린다. 그 기간 벌어지는 사건들은 굳이 실존 인물을 내세우지 않아도 성립될, 지극히 일상적이고 보편적인 현상들이다. 남편의 집안과 불화를 겪으며 심리적 압박에 시달리는 신경쇠약 직전의 여자. 다른 게 있다면 그녀의 시집은 전통에 엄격한 영국식 귀족주의의 정점인 영국 왕실이라는 점이다.
영화 ‘스펜서’ 스틸 컷.
다이애나는 별장으로 가는 길을 잃고 당황한 모습으로 처음 등장한다. 즉 다이애나의 정체성은 길 잃은 사람이다. 목적지 근처까지 왔음에도 다이애나는 농장 한 가운데 선 허수아비를 보고는 허수아비가 입은 낡은 외투를 벗겨 가져온다. 그 헌 옷은 과거 아버지의 것이고 이젠 돌아갈 수 없는 친정 집안의 추억과 현재의 자신을 이어주는 몇 남지 않은 연결고리이다.

결혼 이전의 성이었던 ‘스펜서(Spencer)’를 영화의 제목으로 내세운 이유는 도입부에서부터 드러난다. 그녀가 찾아 헤매고 돌아가고자 하는 길은 표면상의 목적지인 왕실의 별장이 아니라, 언제라도 돌아가고 싶지만 폐허만이 남은 옛 친정의 추억, 자유분방했던 유년기의 삶이다.

어쩌면 그녀는 내키지 않아서 일부러 길을 지체한 것이 아닐까? 과거를 상실한 채 껍데기만 남은 유령처럼 살아가는 다이애나의 쓸쓸한 내면은 황량한 폐가가 된 옛 본가의 을씨년스러운 풍광을 통해 말 없이 전달된다. 반면 차량이 들어서는 순간 부감으로 비춰지는 샌드링엄은 정문 외에는 출구가 차단되어 있는 중세의 성채로 한 개인에게 가해지는 가부장적 종법 질서의 압박과 사방에서 옥죄는 듯한 공간의 위압감으로 단번에 각인된다. 16㎜ 필름 특유의 흐릿한 해상력은 종종 출몰하는 앤 불린의 유령처럼 커튼마저 닫고 죄인마냥 갇혀 지내는 다이애나를 점점 개인성을 잃고 지워져가는 쇠약한 인상으로 담아낸다.

‘재키’(2016)의 연장선상에서 다시 한 번 현대판 귀족 사회의 내부에 처한 여성상을 다룬 파블로 라라인 감독의 연출은 철저히 계산적이다. 얕은 초점 심도는 인물이 느끼는 주변 환경으로부터의 단절감과 외로움을 강조하고, 좌우 폭이 좁은 1.66 대1의 화면비는 클로즈업 숏에서 프레임의 남은 여백을 줄여 인물의 얼굴을 우리에 가둔 것 같은 인상을 준다. 와이드 숏조차도 다이애나 비를 둘러싼 주변 공간이 닫혀있음을 매번 확인시키며 포위감을 조성하고, 심지어 야외 장면에서도 밤에 안개를 깔거나 스카이라인을 낮춰 잡는 등 폐소공포증을 일으킬 것만 같은 시각화로 일관한다.

한껏 억눌려있던 다이애나의 감정은 두 아들을 데리고 샌드링엄을 떠나는 영화의 말미에서 비로소 숨통을 트고 해방감을 얻는다. 런던 시가지에서 치킨을 사먹는 사소한 일상이야말로 그토록 바라마지 않던 ‘적당히 바보 같아도’ 용납되는 소시민적 일상의 자유 아니던가? ‘스펜서’는 다이애나의 이름과 일화를 빌려오지만, 실상은 헨리크 입센의 희곡 ‘인형의 집’과 주인공 노라에 대한 현대적 리메이크이며, 한 개인을 넘어서 억압받는 여성 보편의 이야기이기도 한 셈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3. 3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4. 4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5. 5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6. 6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7. 7“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8. 8장기 투석 고통 끝낼 신장이식…혈액형 달라도 문제없어요
  9. 9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10. 10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1. 1북한 한 달만에 또…동·서해 130발 포격
  2. 2與 “민주가 짠 살림으론 나라경영 못해” 野 “민생 예산 축소, 시대 추이 안 맞아”
  3. 3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4. 4부산회생법원 내년 상반기 문 연다
  5. 5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6. 6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7. 7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8. 8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9. 9尹心은 어디에...주호영 ‘수도권 대표론’에 PK주자들 발끈
  10. 10尹 화물연대 파업 연일 강공 발언에 野 "적대적 노동관 우려"
  1. 1시총 50위 ‘대장 아파트’ 부산 3곳…집값 낙폭 더 컸다
  2. 2도시재생 북항 닮은꼴…첨단 경전철 등 깔려 국제도시 도약
  3. 3내부냐 외부냐…벡스코 차기 사장에 촉각
  4. 4잘나가던 해운도 추락…운임 24주째 하락, 코로나 전 회귀
  5. 5“기업, 임금상승분 가격 전가 심해져”
  6. 6해양과기원 노조 “원장 낙하산 안 돼”
  7. 7주가지수- 2022년 12월 5일
  8. 8해양강국 전략 본부 설치를…시민단체, 해수부 장관에 건의
  9. 9박람회장 건설 중단 막고 폐막 후 국기게양대 매입, 명물 만든 ‘세일즈 귀재’
  10. 10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1. 1대학강의 사고 팔기 성행…‘대기 순번제’로 근절될까
  2. 2밤 되자 드러난 ‘황금 도시’…비로소 위대한 건축이 보였다
  3. 3커지는 반려동물 시장…지역대도 학과 덩치 키우기 경쟁
  4. 4신생아 낙상사고 구청에도 이틀 늑장보고
  5. 5부산대·경상국립대 수능 표준점수 반영…가산점 유불리 확인해야
  6. 6부울경 경제동맹 사무국, 인력·예산 시작부터 난항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93> 기 리 이 미 ; 헛똑똑이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6일
  9. 9[부산 교육 현장에서] ‘메타스토리’ 시대 성큼…대면 대화부터 연습을
  10. 10“업무개시명령은 기본권 침해” 화물연대 인권위 진정서 제출
  1. 1“레알 마드리드, 김민재 영입 원한다”
  2. 2스물셋에 벌써 9골…지금은 음바페 시대
  3. 3케인 터졌다…월드컵판 ‘100년 전쟁’ 성사
  4. 43명 실축 日, 승부차기 끝 크로아티아에 패배…8강행 좌절
  5. 5아시아에 혼난 스페인·포르투갈, 8강 문턱 넘을까
  6. 6사격 1년 만에 태극마크…개그우먼 김민경 세계 51위
  7. 7일본 승부차기 접전 끝에 월드컵 탈락, 크로아티아 8강 진출
  8. 8한국 사상 첫 '원정 8강' 도전 실패...졌지만 잘 싸웠다
  9. 9‘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10. 10[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