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민병욱의 남방불교 사찰 순례 <5> 미얀마 양곤 쉐다곤 파고다

빛나는 황금장식 아래 간직한 부처의 깨달음 … 성지의 위엄에 감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3-27 18:52:15
  •  |  본지 2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싯다르타 전설 간직한 쉐다곤

- 부처 사리·불교 유물 다수 보관

- 포효하는 사자상·큰 탑도 볼만

- 요일별 불상에 참배객들 ‘북적’


- 석가모니 치아사리·불발 간직한

- 보따타웅 파고다 걸으며 사색도


미얀마 전역을 혼자 다니며 불교 유적지를 보고 느끼고 싶다는 열정으로 28일간의 e-관광 비자를 충동적으로 끊은 것이 2012년 두 번째 방문이다. 아마 첫 방문 때 생겼던 어떤 열기가 가슴속에 숨어 있다가 5년 만에 분출된 것이리라. 그 분출은 중간 기착지 태국 방콕에서 방콕대학교 친구들이 맥주를 곁들여 마련해 준 미얀마 일주 항공권(양곤-만달레이-버강-인레- 응아빨리-양곤)으로 집중하게 된다.

   
멀리서 본 보따타웅 파고다.
■ 보따타웅 파고다의 미로를 걷다

양곤 국제공항에 내리면서 여행객이 당연히 하는 택시 기사와 흥정의 재미조차 뭔가에 쫓기듯 쉐다곤 파고다(Shwedagon Pagoda)가 아니라 보따타웅 파고다(Botataung Pagoda)로 길을 재촉한다.

보따타웅 파고다로 간 것은 미얀마에서 가장 먼저 세워진 불탑(기원 전 7세기)으로 원형의 복원(1948년)이 이루어졌다는 사실보다 그 탑 속의 미로를 걸으면서 석가모니 붓다의 치아 사리와 불발(머리카락)을 직접 볼 수 있는 유일한 사찰이기 때문이다.

   
벽화
석가모니 열반 당시 인도에서 사제 브라만과 전사 크샤트리아는 화장, 상인 바이샤와 농민 수드라 등은 매장을 한 풍습, 육체만을 불로 태워서 남긴 뼈를 여러 곳으로 나누어 무덤 형식으로 보존한다는 풍습에 관한 사소한 지식은 빨리 미로를 빠져나가도록 불경스러운 발걸음을 채찍질한다.

미로에서 한 자의 태양이 색신을 태우는 듯한 대로에 다다르자 지식을 진리의 말씀인 양 집착하지도 말고 석가모니의 불법을 찾아서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처럼, 진흙에 물들지 않는 연꽃처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수타니파타’)고 울려 퍼지는 것 같다.

   
미얀마 불교의 표상이자 국가의 상징인 쉐다곤 파고다.
■ 쉐다곤 파고다, 황금장식 눈부셔

쉐다곤 파고다는 탑 내부에 불교 유물, 불상, 벽화 등으로 장식하여 통행이 자유로운 파토(pato) 형식의 보따타웅 파고다가 아니라 내부에 종교적 성물만을 안치한 탑의 바깥에서 경배하게 하는 제디(Zedi) 형식이다.

동서남북의 네 문 어디에서든 파고다로 들어가자면 입구에서 한 쌍의 친체(Chinche·사자 모양의 생물) 동상을 가장 먼저 만나게 된다. 한 쌍의 친체는 참배객들에게 “석가모니의 설법의 위엄은 마치 사자가 부르짖는 것과 같으며, 그 강설은 우레가 울려 퍼지는 것과 같았다”(‘유마경’)고 침묵으로 말한다. 그 침묵을 가슴에 새기는 바로 그 순간 60개의 작은 탑 사이, 4개의 중간 탑을 모서리에 두고 있는 정중앙의 4개 큰 탑과 황금장식이 햇빛에 반사되어 옛이야기를 들려준다.

   
탑들의 모습.
옛이야기는 2500년 전쯤으로 거슬러 간다. 당시 오끌라(Okkala·현재 양곤)를 다스리고 있던 몬족의 왕 오깔라파(Okkalapa)는 과거 삼불(석가모니 이전에 출현했던 1000명의 부처 가운데 마지막 전 3불과 후 4불 -‘칠불경’)의 유물이 봉안된 떼인코타라(theinkottara·현재 싱구타라 singuttara) 언덕의 성지가 백성들에게 잊힐까 봐 부처의 출현을 고대하고 있을 무렵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그 열망으로 부다가야에서 수행을 하고 있던 고타마 싯다르타(Gautama Siddhartha)는 왕에게 부처의 출현을 예언한다. 때마침 부다가야를 지나가고 있던 오끌라 마을의 상인 형제 따푸사(Tapussa)와 발리카(Bhalika)도 싯다르타를 만나 불교에 귀의한다. 수행의 끝에 깨달음을 얻은 싯다르타가 열반에 들자, 그 형제는 여덟 가닥의 불발(佛髮)을 얻고는 오칼라파 왕에게 전해준다. 왕은 불발을 과거삼불(過去三佛)의 유물과 함께 싱구타라 언덕에 봉안한 후 쉐다곤 파고다를 건립한다.

그 건립 이야기는 과거불의 유물, 현재불 석가모니 부처의 사리, 상인 형제의 불교 귀의와 역사적 기록 등으로 인하여 미얀마 불교의 표상이자 국가의 상징, 국민의 자존심이 되고 불교도의 성지가 된다.

   
그 성지는 쉐다곤 파고다만이 가지고 있는 특성, 대탑 모서리에 있는 사람 얼굴을 한 사자 마녹띠하(Manokthiha) 두 마리 옆으로 두 겹의 탑군이 둘러싸고 있다. 안쪽은 화려한 장식의 흰색 불탑들, 바깥은 요일별 불상과 상징 동물로 이루어진 불탑들이다. 참배객들은 자신의 출생 요일을 의미하는 방향, 불상, 불탑, 상징 동물에게 꽃을 바치고 옥불상에 나이만큼 물을 붓는 관욕식을 행한다. 생년의 띠(동물)만 알지만 그마저 요일별 불탑에 없는 참배객들도 불법의 사자후를 들을 수 있다. 쉐다곤 파고다가 언제나 내 마음에 있고 수행은 내 마음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부산대 국어교육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규제 풀리자 엘시티 거래 폭발…프리미엄은 최대 2억 안 넘어
  2. 2부산시향, 22일 문화회관서 슈트라우스 교향시 전곡 피날레
  3. 3근교산&그너머 <1152> 신불산 공룡능선
  4. 4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 “포기 않고 병마 이길 것”
  5. 5보이스피싱 조직 이젠 동남아인까지 동원
  6. 6[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주춤했던 인기 딛고 제2 전성기 맞은 유재석
  7. 7문장원기념사업회·손심심드림예술단, 캄보디아 시엠립 문화공연·교구 기증
  8. 8시나리오 ‘빵꾸’ 직접 때웠다는 박용우 “웃기고 울리는 인생 담았죠”
  9. 9롯데 ‘외야수 최민재’만 지명…포수는 외인 영입 가닥
  10. 10“사회 초년생 연기…힘들었던 데뷔 초 떠올랐어요”
  1. 1'민식이 엄마' 눈물 호소, 文 "스쿨존 쉽게 식별" 지시
  2. 2『세상을 바꾼 12가지 질병』 도서 번역·출간한 부산대 의학과 장철훈 교수 21일 북토크 개최
  3. 3부산 북구청장, ‘저출산고령화 포럼’ 참석
  4. 4금정구, 어린이 가방덮개로 안전속도·어린이 안전 ‘두마리 토끼 잡다’
  5. 5“노란 융단 깔아 우리 아이들 지켜요” 금정구, 어린이보호구역에 옐로카펫 설치
  6. 6한국당 부산의원들 노골적 퇴진 거부…강제 물갈이 가능성
  7. 7“학폭 관리 교육청 이관, 부실 심의 우려”
  8. 8민주 “인재영입 총력” 한국 “타깃 공천”…양산서 전면전
  9. 9“부산 국비 7조 시대 열자”…국회서 허리 굽힌 오거돈
  10. 10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여야 평가 극과극
  1. 1규제 풀리자 엘시티 거래 폭발…프리미엄은 최대 2억 안 넘어
  2. 2풀무원 ‘김치 뚝배기 우동’…국산 배추로 식감 살려
  3. 3롯데마트, 삼겹살 판촉비 납품업체 전가 과징금 400억 폭탄
  4. 4코스피 상승에 제동 건 외국인…4개월째 순매도
  5. 5엘사 인형·이불·식기 봇물…유통가 ‘겨울왕국2’ 마케팅
  6. 6BIFF 후원해온 부산은행 ‘메세나 대상’ 수상
  7. 7한일, 수출규제 WTO 2차 협의 결렬…법적 공방 가능성 커져
  8. 8한·아세안 패션도 부산에 모인다
  9. 9한국 제조업 생산기지, 중국서 베트남으로 대이동
  10. 10금융·증시 동향
  1. 12019 11월 모의고사 등급컷 공개 시간은?
  2. 2서울 지하철 1·3·4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도 철도 파업 여파로 운행률 떨어져
  3. 32019 11월 모의고사 등급컷 공개는 … 2018년 11월 모의고사 등급컷 보니
  4. 4서울지하철 파업 열차운행시간표 알아보려면 어디로?
  5. 5경희대학교 수시 1차 합격자 발표, 확인 방법 및 유의사항은?
  6. 6경희대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이후 일정 입학처에서 확인하세요
  7. 72019 11월 모의고사 등급컷 1등급 국어 91점 수학 88점
  8. 8철도노조 총파업, 지하철 1,3,4호선 운행률 82%로 떨어진다
  9. 9아이유 ‘블루밍’ 뮤직비디오 때아닌 표절 논란... 감독 “오마주했다”
  10. 10동대신3동 구덕골 호호마을주민자치위원회 선진지 견학
  1. 1'씨맥' 김대호 감독 및 조규남 전 대표 출장 정지 그리핀 벌금 1억
  2. 2유상철 췌장암 4기 치료 응원 봇물 “영원한 우리의 국가대표”
  3. 3한국 브라질에 3-0 패배… ‘상대전적 1승5패’ 손흥민·권창훈 아쉬운 슈팅
  4. 4토트넘, 포체티노 후임으로 무리뉴와 협상
  5. 5박항서의 베트남 대표팀, 태국과 0-0 무승부, G조 1위 수성
  6. 6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 정근우 LG 이적 등 8개 구단 총 18명 지명
  7. 7케인 포체티노 감독 “꿈 이루게 도와줘 평생 감사해 행운을 빈다”
  8. 8[오피셜]포체티노 가고 무리뉴 왔다…경질 후 약 12시간 만에 감독 선임
  9. 9토트넘, 포체티노 가고 무리뉴?
  10. 10유상철 췌장암 4기 치료 중 “긍정의 힘으로 병마 싸워 이겨내겠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v=1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