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에세이 뷰-파인더] 붉게 멍든 꽃잎 고요한 조매花

모든 꽃 지면 꽃피우는 동백나무

  • 백한기 기자 baekhk@kookje.co.k
  •  |   입력 : 2012-05-03 19:03:56
  •  |   본지 3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동박새가 동백 꽃잎 속의 꿀을 빨아 먹으려 하고 있다.
꽃가루 받은 동박새는 사람 사이 휘~ 돌다 꿀 한모금 콕콕콕…동백꽃 피면 동박새도 찾아온다

모든 꽃들이 지고 난 뒤 비로소 꽃을 피우기 시작하는 동백나무는 겨울을 장식하는 나무 중 하나다. 두툼한 초록잎 사이로 뭉텅이 뭉텅이 붉은 꽃이 고개 내밀면 동박새들이 우르르 몰려든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탁 트인 바다를 바라보다 오른편으로 눈길을 돌리면 백사장이 끝나는 지점에 동백섬이 보인다. 원래는 섬이었던 이곳은 오랜 세월 퇴적작용으로 육지와 연결되었지만 아직도 동백섬이라고 부르고 있다. 동백섬 산책로를 따라 돌면 동백나무 군락지로 동백의 푸르름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조매화라 불리는 동백나무는 새 중에서도 동박새에 꽃가루받이를 맡긴다. 화려한 꽃이 많이 피는 남쪽 따뜻한 지역에서는 조매화를 많이 볼 수 있지만 부산에서는 동백나무가 유일하다. 곤충의 활동이 없는 겨울에 꽃을 피우기 때문에 동백나무는 동박새에게 꽃가루받이를 의존할 수밖에 없다. 동백꽃은 11월부터 이듬해 봄까지 꽃망울을 맺고 빨간 꽃이 통으로 떨어진다.

   
헬기에서 내려다 본 동백섬 전경
동박새가 없으면 동백꽃은 열매를 맺을 수 없다. 또 동백꽃이 없으면 동박새는 한겨울을 지낼 수가 없다. 자연에는 이렇게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서로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있는 듯하다.

동백나무는 동박새를 위해 많은 꿀을 만들어 놓고 향기로 유혹한다. 동박새는 동백나무의 작은 곤충을 잡아먹기도 하고 꽃이 피면 꿀을 따는 과정에서 꽃가루받이를 도와주고 열매를 맺으면 이를 먹고 다른 곳으로 퍼뜨리기도 한다. 동백나무와 동박새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인 셈이다.

동박새는 참새목 동박새과의 한 종으로, 한국에서는 남부 해안이나, 섬 등지에 서식하는 텃새이다. 몸길이는 약 11.5㎝로 몸의 윗면은 녹색이고 날개와 꽁지는 녹색을 띤 갈색이다. 턱밑과 멱 및 아래꽁지 덮깃은 노란색 또는 녹색을 띤 노란색이다. 가슴 아랫면은 흰색이다. 부리와 다리는 검고 흰색 눈 둘레가 돋보인다.

   
붉게 핀 동백꽃
동백나무에 빨간 꽃이 하나 피어났다. 꽃잎 안에는 노란 수술이 동그랗게 들어차 있다. 빨간 동백꽃은 반짝이는 초록잎과 어울려 아주 예뻤다. 그날부터 하나, 둘, 셋…, 수없이 많은 꽃망울이 터지기 시작했다. 동백나무 숲은 빨간 점이 찍힌 푸른 숲으로 바뀌어가고 있었다.

동박새는 꽃을 피운 동백나무를 보고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했다. 동백나무가 웃으며 말했다. "내 꽃은 꿀이 아주 달아, 한번 먹어 보렴." 동박새는 동백꽃 속에 부리를 넣고 꿀을 빨아먹기 시작했다. 달콤한 꿀맛에 빠져 노란 꽃가루가 온통 묻는 것도 몰랐다.

"고마워, 동백나무야." "나도 고마워, 동박새야." 동박새는 저쪽 동백나무의 꽃에도 날아가 꿀을 먹었다. 조금 전에 묻었던 꽃가루가 이쪽 동백나무의 꽃에 옮겨졌다. 하지만 동박새는 달콤한 꿀맛에 빠져 아무것도 몰랐다.

   
나뭇가지 끝에 밀감을 꽂아 놓자 동박새가 날아와 쪼아 먹고 있다.
예쁜 동박새를 촬영하기 위해 유혹해보기로 했다. 녀석은 잠시도 쉴 틈을 주지 않고 이동하기 때문에 촬영하기가 쉽지 않다. 동박새에 대한 자료를 찾다가 동백꽃의 꿀이나 감귤을 좋아 한다는 사실을 알고는 동박새를 촬영, 관찰하기 위해 동백꽃 속에 꿀을 몰래 발라놓았다. 그랬더니 신기하게도 정말 동박새가 찾아 왔다. 이 녀석은 한참 동안 꿀을 빨아먹고 또 와서 먹고 했다.

녀석은 사람들과 아주 친숙하다. 사람들이 주변에 있어도 도망가지 않고, 아주 가까이 찾아 와서 동백꽃의 꿀을 쪽쪽 빨아 먹는다. 덕분에 모습을 예쁘게 촬영할 수 있었다. 그리고 감귤도 엄청 좋아한다. 감귤을 반 갈라 나뭇가지에 매달아 두었다. 감귤을 먹기 위해 가지를 타고 주변의 눈치를 먼저 살핀 후 날카로운 부리로 콕콕콕 쪼아 먹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동백꽃이 모두 떨어질 때쯤 동백나무는 열매를 맺기 시작했고, 열매 속에는 어린동백의 씨가 들어 있다. 나무가 잘 자라서 빨간 동백꽃을 피우면 반가운 동박새들이 또 찾아올 것이다.

취재 협조=조류사진가 박용수 씨. 동영상 www.birdvideo.tistory.com

   
나뭇가지에 매달려 열매를 먹고 있는 동박새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경남도와 법원^보훈 업무 관할, 법기수원지, 방송권역 논란 개선책 단일안 마련
  2. 2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3. 3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4. 4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5. 5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6. 6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7. 7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8. 8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9. 9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10. 10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1. 1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2. 2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3. 3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4. 4‘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5. 5‘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6. 6‘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7. 7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8. 8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9. 9北, 오늘까지 우리에게 1300억 원 갚아야 한다…“북, 성의 없어”
  10. 10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3. 3‘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4. 4"한일 정상회담 후속 조치에 한 마디 언급 없어" 뿔난 수산업계
  5. 5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6. 6“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7. 7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8. 8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9. 9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10. 10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1. 1양산시 경남도와 법원^보훈 업무 관할, 법기수원지, 방송권역 논란 개선책 단일안 마련
  2. 2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3. 3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6. 6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7. 7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8. 8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9. 9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10. 10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3. 3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4. 4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5. 5‘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6. 6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7. 7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8. 8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9. 9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10. 10‘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