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대중공업 국내 조선업계 최초 여객선 엔진시장 진입

현대미포조선 제작한 로팩스선에 장착

저진동, 저소음 등 각종 친환경 기술 적용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9-06 14:19:5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현대중공업이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여객선 엔진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3만300t급 로팩스선(RO-PAX, 여객·화물겸용선)에 1만6000마력급 선박추진용 힘센엔진(사진) 2기를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한 엔진은 현대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4행정(4-Stroke) 중형 디젤엔진인 힘센엔진 가운데 최대 출력을 내는 제품이다. 최적의 연료분사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크게 줄였고, 저진동, 저소음 등 각종 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지난 7월 5일간의 해상 시운전 동안 파고가 높은 거친 해상환경에서도 피로시험, 저부하 시험 등을 차례로 통과해 우수하고 안정적인 성능을 입증했다.

지난 2000년 8월 개발된 힘센엔진은 이후 지속적으로 모델을 다양화해 선박의 추진 및 발전용, 육상발전용, 해상설비용 등으로 시장을 넓혀왔다. 그동안 500여 대가 중소형 선박 추진용으로 공급됐는데 여객선에 탑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8월까지 전 세계 50개국에 1만1300여 대를 수출해 중형엔진 분야에서 세계시장 점유율 20%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로팩스선 공급을 시작으로 여객선 추진엔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월 완료를 목표로 기존 모델보다 출력을 개선한 이중연료엔진 신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조용수 상무는 “여객선 추진엔진은 그동안 전 세계에서 단 3개 업체만 생산할 정도로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지만 이번에 시장 진입에 성공한 만큼 수주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힘센엔진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