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펫 칼럼] 반려동물과 가족사진 찍으셨나요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10 19:22:36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나는 4차 산업을 설명하는데 주로 사용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이용해 로봇을 만드는 회사의 창업가이자 대표이사다. 물론 너무나 아쉽게도 우리가 만드는 로봇은 터미네이터나 공상과학영화에 나오는 그런 어마어마한 로봇은 아니다. 우리는 지구를 공격하는 몹쓸, 그리고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쓰레기 관련 데이터를 구축하고, 인공지능이 그 쓰레기 데이터를 열공해서 쓰레기가 자원화에 최적화되도록 구동되는 로봇을 만들고 있다.
   
‘수퍼빈’ 김정빈 대표(맨 오른쪽)가 반려견과 함께찍은 가족사진.
이런 우리 회사의 철학은 ‘Cares for all lives (살아있는 모든 생명을 존중하자)’다. 로봇틱스 회사가 뭐 이런 철학을 가지게 되었냐고? 시간은 약 7년 전으로 흘러간다. 우리 가족은 7년 전 내 손바닥 보다 조금 더 큰, 이제 막 태어난 작은 생명을 우리의 새로운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계기는 보통의 다른 가족들과 크게 다르지 않게 초등학교 들어간 딸이 너무나 반려강아지를 원했고,우리는 딸과의 수많은 약속을 전제로 (그러나 거의 지켜지지 않은) 둘째 딸 ‘딸기’를 입양하기로 한 것이다. 지난 7년 간은 이 녀석에게만 집중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그러다 문득 지인의 냥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것을 함께 경험한 후로 내가 변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여름은 참 더웠다. 사업을 하는 나는 강원도 춘천을 방문할 일이 있었다. 우리 회사의 사업활동을 사진으로 기록해주시는 사진작가님이 동행했다. 이른 아침 동서울터미널역에서 만나 춘천행 버스에 함께 몸을 실었다. 터미널에 내려서 춘천시청을 가기 위해 택시를 잡으려고 땀을 뻘뻘 흘리면서 걷고 있는데, 작가님께 누군가로부터 전화가 한 통 왔다.

뙤약볕 건널목 교통섬에 서서 묵묵히 통화를 듣던 작가님 눈에서 갑자기 뜨거운 눈물이 주르륵 흐르는 게 아닌가. 오늘 출장 오기 며칠 전부터 당신의 반려묘(지니)가 많이 아퍼서 입원을 했는데 지금 갑자기 심정지가 와서 응급조치 중이라고 연락이 온 거였다. 나는 죄인이 된 듯한 마음으로 서둘러 택시를 잡았고, 작가님을 택시에 태워서 지니가 입원한 병원까지 어서 가달라고 기사님께 부탁드렸다. 그날 저녁 늦게 결국은 작가님이 병원에 도착하기 직전에 지니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연락을 받았다.작가님은 그래도 지니의 체온이 남아 있을 때 한번 더 안을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는 말도 잊지 않으셨다.

그리고 얼마 시간이 지나 작가님께 다시 연락이 왔다. 당신이 지니를 떠나보내고 가장 후회되는 일이 딱 하나 있는데, 그게 바로 둘이 같이 찍은 사진이 없다는 거였다. ‘아니 사진작가가 왜 그걸 또 안찍어놓으셨데. 아이참…’. 지니를 찍은 사진은 있지만 함께 찍은 사진이 없는 게 참으로 후회된다고 하시면서, 작가님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으로 내게 무언가 해줄 수 있는 일이자 꼭 해주고 싶은 일이 바로 ‘딸기’와 함께 우리 가족을 찍어주는 일이라고 하셨다. 우리 가족은 몇 주 후 작은 스튜디오를 빌려서 가족 사진을 찍게 됐다.
사진 촬영 이후 유기견·유기묘뿐 아니라 우리가 함께 공존하고 있는 다른 많은 생명에 대해서 우리가 어떻게 그들을 대하고 있는지가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제는 인간이 더욱 인간답게 다른 생명과 이 세상에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됐다. 그 첫 시작은 바로 우리 곁에 지금도 함께하는 반려동물과의 공존에 감사하고, 이 순간을 존중하는 행동에서 시작된다고 믿고 있다.

김정빈 ‘수퍼빈’ 대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주강현의 세계의 해양박물관
에스토니아 탈린해양박물관
부산여행 탐구생활
두 가지 온천 나들이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김경미의 꿀피부 꿀팁 [전체보기]
가렵고 건조한 겨울 피부, 보습크림 수시로 덧발라야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햇볕 쬐며 걷고 우유·등푸른생선 섭취…뼈 튼튼해지는 습관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사춘기 지나도 운동하면 키 큰다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활습관 고쳐야 중풍이 달아난다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약침 요법, 암환자 암 극복에 도움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의료기관장에게 지역의료의 길을 묻다 [전체보기]
이연재 신임 부산백병원장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성형은 삶의 질 높이는 ‘향상(向上)의학’
암인 듯 암 아닌 듯한 유방의 병변들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부산은 공정무역하기 딱 좋은 조건들 갖춰
공정무역 늘수록 개도국 생산자 연결 기회 많아져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반려동물과 가족사진 찍으셨나요
도심 일원된 길냥이…개체 수 조절 ‘TNR(포획·중성화·방사)’ 도와야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비만은 성인비만과 치료법 달라야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