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우리 뽀미 귀엽다고 잦은 뽀뽀…세균과의 입맞춤 될 수도

반려동물이 옮기는 감염병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  |  입력 : 2018-10-25 18:44:47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광견병·묘조병·기생충 막으려면
- 접종·구충제로 세심히 보살피고
- 손씻기 등 철저한 위생 관리도

반려동물은 현대인의 삶에 즐거움과 활력을 주는 또 하나의 가족 같은 존재다. 지치고 힘들 때 강아지나 고양이의 털을 쓰다듬으면서 심리적 위안을 얻었다는 이야기는 주위에서 쉽게 들을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라도 생명인 이상 질병을 전염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고 감염내과 전문의들은 25일 경고했다. 반려동물로부터 감염될 수 있는 질병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 광견병

광견병은 주로 개가 걸리는 질병이지만, 다른 동물이 물어도 치명적일 수 있다. 광견병은 중추신경계를 표적으로 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이 병은 감염된 동물의 타액으로 전염된다. 즉, 동물을 좋아하는 사람이 거리에서 접촉한 동물로 말미암아 감염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는 뜻이다. 따라서 예방 접종을 받아 원치 않는 질병에 걸릴 가능성을 차단하는 게 바람직하다.

■ 고양이 발톱병(묘조병)

   
반려견을 기르는 주인만이 위험에 노출된 것은 아니다. 반려묘도 특정 질병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고양이 발톱병은 상처 부위를 고양이가 물거나 할퀴거나 핥았을 때 걸릴 수 있는 질병이다. 고양이의 침에 섞인 세균(바토넬라균)이 사람 몸에 침범하면 생긴다. 이 질병은 박테리아성 감염 질환으로, 최소한 물집이나 임파선 부종에 걸릴 수 있다. 심하면 피로감이나 전신 통증, 두통으로 이어지거나 미열이 생길 수도 있다. 상대적으로 면역 체계가 건강하지 못한 사람, 즉 당뇨병이나 암, HIV(에이즈(AIDS)를 일으키는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장기이식 환자는 고양이 발톱병 증세가 심각하게 나타날 수 있다. 고양이의 발톱을 정기적으로 깎아주는 것이 효과적인 예방법이다.

■ 살모넬라

반려동물의 배설물은 사람에게 감염원이 된다. 살모넬라 박테리아는 동물의 위장관에 기생하고 있는 박테리아의 한 유형이다. 살모넬라는 청결하지 못하거나 제대로 가공되지 않은 계란이나 육류를 섭취했을 때 주로 발생하지만, 가정에서 기르는 반려동물에게도 살모넬라 박테리아가 기생할 수 있다.

개와 고양이가 털 속에 배설물을 묻히고 난 뒤 자신의 털을 핥게 되면 살모넬라 박테리아가 체내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동물 전문가들은 반려동물과 반려동물의 먹이를 만진 뒤에는 언제나 손을 씻으라고 조언한다. 거북이 같은 파충류도 살모넬라가 기생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 기생충

기생충은 작지만 위험한 생물이다. 반려동물 보호자가 반려동물 털을 손질할 때 백선에 감염될 수 있다. 백선에 감염되면 붉은 색 반점이 생긴다. 백선은 가려움증과 탈모, 각질 같은 문제를 일으킨다. 연고로 치료할 수 있다.

반려동물 주인이 주의해야 할 또 다른 유형의 기생충은 촌충이다. 이는 반려동물을 안고 다니거나 안기를 좋아하는 어린 아이가 감염되기 쉽고 복통을 유발한다.
■ 앵무병

앵무병은 집에서 기르는 조류로 인해 걸릴 수 있는 질병이다. 미국 위스콘신대학 수의대 커트 슬래드키 교수는 “앵무병은 치명적인 질환 중 하나”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 병은 집에서 조류를 기르는 사람이 새의 건조한 배설물 가루를 흡입하게 되면 걸릴 수 있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사람도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 야토병

요즘 반려동물 숍에 가면 토끼도 제법 볼 수 있다. 주로 야생토끼나 설치류가 야토균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렸을 때 감염되게 된다.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은 적지만 생물 테러로 악용할 경우 매우 치명적일 수 있다. 외국에서는 매년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어 조심해야 한다.

■ 알르레기

반려동물을 기르다가 알르레기 질환이 발생하거나 심해질 수 있다. 평소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동물의 털이나 털에 숨어 사는 진드기 등이 알레르기를 악화시킬 수 있다.

■ 예방법

반려동물로부터 병을 옮지 않으려면 반려동물 배설물이나 배설물로 더러워진 물건을 만지지 않는 게 좋다. 만졌다면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또 반려동물의 화장실로 이용하는 모래를 만지거나 가지고 장난하는 것은 금물. 반려동물과 뽀뽀하거나 음식을 함께 먹는 것도 위험하다. 어린 자녀가 반려동물과 바닥에서 함께 뒹굴고 뽀뽀하거나 손가락을 동물의 입에 넣은 뒤 빨지 않게 해야 한다.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도움말 = 박지영 고신대복음병원 감염내과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여행 탐구생활
갈대·물억새 명소 을숙도
마트에서 찾은 셰프의 마법
에티앙 트루터 셰프의 귤 소스 햄버그스테이크와 오레오 눈사람 디저트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 명약이라 불리는 공진단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소아중이염 치료, 항생제 꼭 안써도 된다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단신 [전체보기]
소프라노 전이순 12일 독창회 外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성 조숙증은 여아만? 남아도 살펴봐야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명호고 ‘띵킹! 메이킹!’
반여고 ‘행복연구반’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수족냉증, 혈액순환 막는 근본원인 치료 먼저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인체 면역력 이용해 항암치료 가능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의사 처방받은 한약, 간 자생력 향상에 도움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요통 신경주사·신경성형술의 차이
40세 이후엔 1~2년 간격 유방촬영 검사 필수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소비 과정에서 사람과 지구를 먼저 생각하는 영국
공정무역의 생산자 혜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노벨 화학상 받은 부산 사나이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펫 칼럼 [전체보기]
서글픈, 만원의 행복
당신의 외로운 삶, 고양이가 보살펴 드립니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역류성식도염, 천천히 씹어 드시고 야식 피하세요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채광 적은 겨울…내 몸에 비타민D 채워라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