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쿄행 티켓 쥔 김학범호, 사우디 잡고 우승 노린다

AFC U-23 축구, 호주와 준결…김대원·이동경 골로 2-0 완승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  |  입력 : 2020-01-23 18:57:00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첫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쾌거

- 26일 밤엔 사우디와 결승전
- 대회 첫 우승 ‘새 역사’ 도전

한국 남자 축구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22일 호주와 경기에서 후반 한국의 이동경(10번)이 추가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지난 22일(한국시간) 밤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에 2-0 승리를 거뒀다. 후반 11분 김대원(대구 FC)과 31분 이동경(울산 현대)의 연속 골에 힘입어 이번 대회 5전 전승으로 결승에 오른 한국은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손에 쥐며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확정 지었다. 1948년 런던 대회, 1964년 도쿄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올림픽 무대에 오른다.

이번 대회는 올해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다. 아시아에 배정된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은 총 4장이다.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한 장을 챙긴 가운데 결승에 오른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외에 남은 한 장은 호주와 우즈베키스탄의 3-4위전 승자가 가져간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앞서 열린 준결승 첫 경기에서 2018년 대회 우승팀인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꺾고 24년 만에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한국의 도쿄행은 김대원과 이동경이 이끌었다. 측면 공격수인 김대원은 대회 첫 골을 가장 중요한 순간에 터트렸고 이동경은 8강 요르단전 결승 골에 이어 준결승 쐐기 골로 활약했다. 한국은 대회 멀티 골로 활약한 오세훈(상주 상무)을 원톱으로, 김대원과 엄원상(광주 FC)을 좌우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한국은 전반 3분 만에 날린 오세훈의 슛을 시작으로 호주를 압박했다. 전반 24분에는 오세훈이 수비수를 등지고 페널티 지역에서 시도한 왼발 터닝 슛이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가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 11분 기어이 호주 골문을 열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의 패스를 받은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이 찬 공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자 달려들던 김대원이 왼발로 차 넣었다. 요르단전에 교체 투입돼 극적인 결승 프리킥 득점을 올렸던 이동경은 이날도 조커로 투입돼 추가 골을 넣었다. 후반 19분 그라운드로 들어간 이동경은 12분 만에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호주 골문을 흔들었다.

경기 후 김학범 감독은 “주전 자원인 이동준과 이동경을 조커로 활용한 것은 도박과 같은 전술이었다”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어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는 “큰 부담을 가졌던 1차 목표인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 2차 목표인 이번 대회 우승을 향해 계속 달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최우선 목표를 달성한 김학범호는 도쿄올림픽 본선에서는 3개 대회 연속 조별리그 통과와 더불어 8년 만의 4강 재진입을 노린다. 이에 앞서 김학범호는 오는 26일 밤 9시30분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대회 첫 우승이라는 새 역사에 도전한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옥새 파동’과 판박이…통합당 공천파동 후 PK 지지율 하락
  2. 2양산갑 윤영석·양산을 김두관…지역 각계단체서 잇단 지지선언
  3. 3“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4. 4온라인 개학기간 교사 급식 추진…영양사 “학생도 없는데” 난색
  5. 5화물車 안전운임제에도 리베이트 성행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8일(음 3월 16일)
  7. 7청년 떠나자 더 세진 실버파워…선거판 최대 변수
  8. 8기장·남을 ‘청년표심’ 원도심·수영 ‘고령표심’ 선택 주목
  9. 9부산신항 크레인 충돌 원인은 컨테이너선 과속
  10. 10 다시 찾은 곰내터널의 영웅들
  1. 1강경화, 영국 외교 장관과 통화...“직항편 유지 필요”
  2. 2‘코로나19’ 확진자 오산 미군기지서 추가…주한미군 20번째
  3. 3통합당, ‘세대비하’ 발언한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
  4. 4청와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여야와 논의”
  5. 5“최지은 의정활동 역량 의문” “김도읍 불출마 번복 명분없어”
  6. 6진보 측이든 보수 측이든 후보 단일화 땐 북강서을 승기 잡는다
  7. 7고용유지지원금 신청 벌써 4만 건…작년 전체의 26배
  8. 8울산중구 박성민 측 “허위사실 유포 혐의 2명 고발”
  9. 9미래통합당 '특정 세대 비하 발언' 김대호 후보 제명키로
  10. 10사천남해하동 여야 후보, 예산 두고 날 선 공방
  1. 1“중소기업 제품 사시면 구매금 절반 포인트 적립” 소비자 반할 O2O 등장
  2. 2한국해양대가 육성하는 스타트업 ‘킥더허들’ 2억 원 규모 투자유치
  3. 3파크랜드 매장에서 사입는 맞춤 정장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외여행객 줄고 반도체 수출 호조…코로나에도 2월 경상흑자 64억달러
  6. 6주가지수- 2020년 4월 7일
  7. 7국가부채 1750조 사상 최대…코로나 덮친 올해가 더 문제
  8. 8석유공사, 알뜰주유소 '외상거래 대금 상환' 기한 연장
  9. 9대한항공 전(全)직원 6개월간 휴업
  10. 10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70% 휴업 실시
  1. 1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50명 미만
  2. 2강남 최대 유흥업소서 확진자 발생…여종업원-손님 500명 있었다
  3. 3부산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모두 해외입국자
  4. 4부산 120번 확진자 동선 공개…터키에서 입국한 25세 남성
  5. 5부산서 해외입국자 시설 입소 거부 “격리 비용 없다”
  6. 6확진 4시간 뒤 숨진 환자 아내도 양성…의정부성모병원 관련 총 49명
  7. 7“자가격리자인데 외출했다” 당당히 털어놓은 부산 자가격리자
  8. 8‘건물에 낀 멧돼지를 제거하라’ 경찰·구청·소방 합동 작전
  9. 9경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확진자 형제·진주 윙스타워 관련
  10. 10남구 HS학삼(주), (주)KB팜, 부산 남구에 코로나19 대응 방역물품 전달
  1. 1KBO "코로나19 안정되면 21일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개막"
  2. 2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9월말 개최 예정
  3. 3“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4. 4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5. 5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6. 6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7. 7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8. 8위기에 빛난 ‘닥터K’…스트레일리 4이닝 7K 호투
  9. 9롯데, 추재현 영입 “2년 후 내다본 트레이드”
  10. 10손흥민 6월엔 볼 수 있을까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