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 vs 우즈베키스탄, 박주호 다리 부여잡고 고통 호소…부상 트라우마 ‘팬들 걱정’

  • 국제신문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18-11-20 19:30:5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주호가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부상 트라우마가 있는 상황이라 팬들의 걱정은 커졌다.
   
   
   
SBS 캡처
20일 저녁 7시(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에 위치한 QSAC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2018년 마지막 A매치 평가전이 시작됐다.

전반 7분 박주호가 캄다모프의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털고 일어섰다. 이어 전반 8분 남태희가 경기 초반 멋진 왼발 발리골로 선득점을 얻어냈다.

전반 16분 황의조가 내준 볼을 이청용이 골문을 향해 빠른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하지만 경기 초반 분위기는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압도했다.

전반 23분 리바운드의 왕 황의조가 두번 째 골을 넣었다. 정승현의 머리를 스치면서 이용의 슈팅이 키퍼 정면으로 가면서 리바운딩 됐고 그 공을 황의조가 놓치지 않았다. 한국이 2대 0으로 앞서는 순간이었다.

전반 27분 박주호가 다리 쪽을 부여잡고 고통스러워 했다. 측면에 우즈베키스탄 선수와 부딪히며 넘어졌고 고통을 호소했다. 부상 트라우마가 있는 상황이라 팬들의 걱정은 커졌다. 박주호는 절뚝거리며 다시 자신의 위치로 들어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축구= FA컵 결승2차전 대구-울산 外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