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AG 금메달 주역, 김문환의 선물

첫 성인 축구대표팀 발탁 맹활약, 대학생 2명 라식·라섹 수술 지원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18-09-07 19:33:24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력 나쁜 분께 밝은 세상 선물”
- 부산아이파크 홈피서 사연 접수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금메달의 주역인 김문환(23·부산 아이파크·사진)이 부산의 대학생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김문환은 AG 활약을 바탕으로 생애 처음 A대표팀(성인 국가대표)에 발탁되는 ‘겹경사’를 누렸다. 김문환은 축구팬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돌려주기 위해 자신처럼 시력이 좋지 않아 고생하는 대학생들에게 시력 교정 치료(라식·라섹)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문환의 현재 시력은 0.5다. 지금은 어느 정도 적응이 됐지만 프로 데뷔 초반 야간경기를 할 때면 축구공이 흐릿하게 보여 고생했다고 한다. 김문환은 “저와 같이 시력이 좋지 못해 고생하는 분들에게 밝은 세상을 선물하고 싶다는 생각에 작은 선물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력 교정 치료를 원하는 대학생들은 오는 21일까지 부산 아이파크 홈페이지(www.busanipark.com)로 사연을 보내면 된다. 김문환은 2명의 대학생을 선정해 라식 또는 라섹 수술 비용을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 아이파크는 8일 구덕운동장에서 대전을 상대로 K리그2(2부 리그) 27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10경기를 남겨 놓은 현재 승점 41로 3위에 머물러 있는 부산으로서는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