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인사이드&아웃사이드] FA컵 집중한다지만…프로축구 부산 씁쓸한 현실

과거 '축구 명가' 자처했지만 16년간 리그 챔피언 못 올라

  • 구시영 기자 ksyoung@kookje.co.kr
  •  |   입력 : 2013-09-13 21:22:0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매년 중위권 맴돌기 굳어져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는 지난 11일 수원 블루윙즈와의 K리그 클래식(1부리그) 28라운드이자 그룹A(상위 스플릿 1~7위) 두 번째 경기에 2진 선수들을 대거 선발 출전시켰다. 주전은 골키퍼 이범영, 공격수 임상협·한지호 등 3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수비진 5명은 올 시즌 처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2년 만에 정규리그 경기를 뛴 선수가 있었고 프로 데뷔전인 선수도 포함됐다.

결과는 부산의 0-1 패배로 끝이 났다. 부산이 이겼다면 리그 7위에서 5위로 올라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부산 사령탑인 윤성효 감독은 이날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FA컵 경기를 위해 2진을 내보냈다"고 말했다. 15일 전북 현대와의 FA컵 준결승전(부산 홈경기)에 대비해 주전들을 쉬게 했다는 뜻이다. 이는 부산이 올해 FA컵에 얼마나 비중을 두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부산은 2004년 FA컵 정상에 오른 이후 9년 만에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또 부산이 FA컵에 '올인'하는 것은 전력 면에서 올 시즌도 정규리그 우승을 이루기가 어렵다는 이유가 크다. 최근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올 시즌 K리그 우승팀(예상)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부산을 꼽은 응답자는 3%대에 그쳤다. 

부산은 풀리그 마지막 경기인 26라운드에서 포항에 2-1 승리를 거두며 극적으로 상위 스플릿에 턱걸이 했다. 리그 우승을 노리기에는 포항, 전북, 울산, 서울 등 상위권 팀에 비해 전력이 떨어지는 실정이다. 따라서 정규리그보다 단판 승부로 결과가 나오고 홍보 효과가 큰 FA컵 우승에 매달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부산의 이 같은 행보는 씁쓸한 느낌을 준다. FA컵 우승도 중요하지만, 부산이 해마다 정규리그에서 중위권을 맴도는 현상이 굳어졌기 때문이다. '부산이 곧 한국 프로축구의 역사'라며 축구 명가를 자처하는 부산은 역대 K리그에서 4차례 우승했다. 국내 프로축구 출범 이듬해인 1984년이 처음이고, 1997년이 마지막이었다. 지난 16년간 리그 챔피언 자리에 오르지 못한 셈이다.

부산은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최종 7위였고, 2011년에는 6년 만에 리그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1999년까지는 리그 상위권에 들다가 그 이후로는 중하위권으로 처지는 양상이다. 부산에게 과거 K리그 챔피언의 영광은 점점 잊히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3. 3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4. 4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5. 5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6. 6“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7. 7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8. 8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9. 9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10. 10고리1호기 해체안 심사 돌입…부울 핵폐기장화 쐐기
  1. 1부산기초단체장 누가 뛰나 <6> 낙동강 벨트-북구 사하 사상
  2. 2부산 경찰 출신 기초단체장 나올까…전직 서장 3인 도전
  3. 3양당 부산 선대위에 듣는다 <1> 현재 판세와 선거운동 전략
  4. 4엑스포 의지 천명, 전세계 눈도장
  5. 5설 밥상서 판세 갈린다…연휴 TV 토론에 칼 가는 이재명·윤석열
  6. 6문 대통령 마지막 해외순방, 부산 세일즈·경제협력 외교에 방점
  7. 7원팀 멀어진 야당 다시 ‘윤핵관’ 싸움
  8. 8안철수 “이재명과 1대1 대결 땐 내가 압승”
  9. 9지역보수 변화 내건 ‘정치문화시그널’ 본격 활동
  10. 10성난 불심에…사과도 제대로 못한 여당
  1. 1부산 공공기관 공채 스타트…올해 500명 이상 뽑는다
  2. 2고리1호기 해체안 심사 돌입…부울 핵폐기장화 쐐기
  3. 3옆집보다 전기 적게 쓰면 덜 쓴 만큼 현금으로 돌려준다
  4. 42024년 국내 에어택시 현실화...美 사막 현장시험 공개
  5. 5컨테이너 계약운임 전년대비 60% 상승…해운사 역대 최고 실적 예고
  6. 6다음달 부산 남·수영·해운대구 4개 단지 1007가구 입주
  7. 7지난해 부산지역 땅 값 4.04% 올라
  8. 8부산 전문건설업계 "건설산업 생산체계 원상 복구하라"결의문
  9. 9지난해 구직단념자 62만8000명 '역대 최다'
  10. 10파크 하얏트 부산, 신임 셰프 영입해 이탈리안 레스토랑 강화
  1. 1전국민이 보는 국제신문…수도권 언론의 여론왜곡 막는다
  2. 2코로나 디바이드 보고서 <4> 관계 격차-이대남과 워킹맘
  3. 3백신접종 확진자 격리 7일로 단축…고위험군만 PCR 검사
  4. 4부산시, 셀프승진 논란 인사라인 교체 돌입
  5. 5울산 효성티앤씨 현장서 대원 부상… 13시간 만에 헬기 투입
  6. 6'명품마을' 혁신을 찾아서 <46> 사천 은사마을
  7. 7김해시 공직자 골프접대 파장 확산
  8. 8부산 신규확진 이틀 연속 300명 육박…전국 7000명 넘어
  9. 9오는 6월 10일부터 일회용컵 300원 보증금제 실시
  10. 10뉴스탭서 채널 구독, 실시간으로 만나요
  1. 1“응원가 제작 부담 크지만…새 레전드 떼창 기대하세요”
  2. 2김진규·백승호, 벤투 감독 눈도장 ‘쾅’
  3. 33년 만에 열린 배구 올스타전…선수·팬 하나 된 축제
  4. 4알고 보는 베이징 <4> 피겨스케이팅
  5. 5골프장 카트·캐디 이용 강제 금지
  6. 6[단독] 롯데 반스 “KBO 커쇼 되겠다…체인지업 주무기로 승부”
  7. 7‘코리안 주짓수’ 공권유술의 인기비결은?...창원 의창도장 오경민 관장을 만나다
  8. 8“올해는 작년보다 나은 경기할 것”
  9. 9롯데 스프링캠프서 연습경기 미실시, 자체 청백전으로 대체
  10. 10알고 보는 베이징 <3> 바이애슬론
알고 보는 베이징
피겨스케이팅
알고 보는 베이징
바이애슬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