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인사이드&아웃사이드] NC "롯데 봤나? 이래도 1군 진입 안돼?"

창원 홈 개막전 9865명 찾는 등 웬만한 1군 경기보다 열기 높아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12-04-16 21:04:05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4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2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 많은 팬이 몰려 관중석을 가득 메운 채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NC 다이노스 제공
- 공교롭게 롯데 '1.5군'에 3연승
- 실력·관중 동원 등 모든 면 빛나

지난 14일 프로야구 제9구단 NC 다이노스의 퓨처스리그(2군) 홈 개막전이 열린 창원 마산야구장에는 무려 9865명의 관중이 찾아 홈팀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했다. 이 같은 관중 수는 웬만한 1군 경기보다 많은 것이다. 지난 12일 열렸던 한화-두산(청주), KIA-삼성(광주), 넥센-SK(목동) 경기의 관중 수는 각각 7500명과 5543명, 3851명에 불과했다.

NC 구단은 당초 5000석 규모의 내야석만 개방할 예정이었으나 팬들이 야구장 정문 밖까지 길게 줄을 서면서 외야석까지 개방했다. 경기장을 찾지 못한 팬들은 TV 중계를 통해 NC의 홈 개막전을 지켜봤다. 이날 케이블 채널의 평균 시청률은 0.77%로, 1군 경기 중에서도 빅 매치에 해당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창원 팬들은 김택진 NC 구단주가 모습을 드러내자 "창원에 야구팀을 만들어줘서 감사합니다"라고 외쳤고, 김 구단주는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화답했다.

공교롭게도 NC의 홈 개막 3연전 상대는 롯데였다. 롯데는 NC 창단 과정에서부터 줄곧 반대 의사를 내비쳤고, 최근 열린 이사회에서도 NC의 2013년 1군 진입을 반대했다.

롯데 장병수 대표는 "야구 선진국인 미국과 일본에 비춰보면 국내에는 프로구단이 6개 정도 있는 것이 적당하다"며 NC의 2013년 1군 진입은 물론 제10구단 창단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구단이 늘어날수록 전반적으로 경기력이 저하되고 관중 수가 감소하면서 프로야구 흥행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였다.

이 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창원 팬들은 롯데에 대한 반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롯데 고유의 응원구호인 '마'는 롯데 선수를 향하고 있었다. 창원 팬들은 롯데 투수가 견제구를 던질 때마다 '마'를 외쳤다. 상대 투수에 대한 야유라기보다는 NC에 대해 사사건건 '태클'을 걸어 온 롯데에 대한 반감의 표시였다.

NC는 "경기력이 (1군에 진입하기에는) 아직 못 미친다"는 롯데 등 일부 구단의 논리를 실력으로 반박했다. NC는 사실상 1.5군이 나선 롯데와의 홈 개막 3연전을 모두 이겼다. 롯데는 투수 이승호와 진명호, 야수 손용석과 양종민 등 당장이라도 1군 엔트리에 오를 수 있는 선수들을 모두 출전시켰으나 NC에 3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롯데에 3연승을 거둔 뒤 NC 팬들은 "도무지 상대가 안 된다. 1군을 오라고 해라. 1군이 와도 이길 수 있다"고 외쳤다. 홈팀의 조기 1군 진입을 반대하는 롯데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였다. NC가 퓨처스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흥행 돌풍을 이어간다면 NC의 내년 1군 진입을 반대하는 롯데 구단의 입지는 점점 좁아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양산시 경남도와 법원^보훈 업무 관할, 법기수원지, 방송권역 논란 개선책 단일안 마련
  2. 2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3. 3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4. 4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5. 5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6. 6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7. 7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8. 8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9. 9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10. 10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1. 1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2. 2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3. 3국민 절반 이상 "국회의원 수 줄여야", 정치권 300석 유지 가닥
  4. 4‘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5. 5‘컨벤션 효과 끝’ 국민의힘 민주당에 지지율 역전 당해
  6. 6‘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7. 7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8. 8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9. 9北, 오늘까지 우리에게 1300억 원 갚아야 한다…“북, 성의 없어”
  10. 10추경호 “한일 협력, 국민 체감할 수 있도록 성과 내겠다”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3. 3‘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4. 4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5. 5“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6. 6"한일 정상회담 후속 조치에 한 마디 언급 없어" 뿔난 수산업계
  7. 7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8. 8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9. 9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10. 10BNK금융그룹 계열사 대표 모두 확정, 신임 대표 5명 중 3명 동아대
  1. 1양산시 경남도와 법원^보훈 업무 관할, 법기수원지, 방송권역 논란 개선책 단일안 마련
  2. 2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3. 3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6. 6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7. 7남경필 장남 또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8. 850조 테라·루나 사기 권도형, 해외 검거...한미 검찰, 인터폴 추적
  9. 9대우조선해양서 야근 작업중이던 40대 노동자 23m 아래로 추락 사망
  10. 10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클린스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4일 울산서 첫 데뷔전
  3. 3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4. 4‘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5. 5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6. 6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7. 7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8. 8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9. 9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10. 10‘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