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10 프로야구] 타격 7관왕 이대호, MVP '따 놓은 당상'

KBO, 올 프로야구 MVP·신인왕 후보 발표

류현진·김광현도 이름 올려, 신인왕 후보엔 이재곤 등 4명

이, 9경기 연속홈런 대기록… 데뷔 첫 MVP 등극 기정사실화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0-10-17 20:15:36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해 타격 7관왕의 위업을 달성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4번 타자 이대호가 첫 최우수선수(MVP)상에 도전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7일 프로야구 MVP와 신인왕 후보를 선정해 발표했다. MVP 후보에는 이대호를 포함해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왼손 투수 류현진(한화)과 김광현(SK)이 이름을 올렸다.

형식상 후보 3명을 정했을 뿐 이대호의 데뷔 첫 MVP 수상은 예정된 수순으로 여겨진다. 그만큼 이대호는 앞으로 누구도 쉽게 접근하기 힘든 대기록을 작성했다. 프로 데뷔 10년째인 올해 이대호는 홈런(44개)과 최다 안타(174개), 타율(0.364), 타점(133개), 득점(99개), 출루율(0.444), 장타율(0.667) 등 도루를 제외한 타격 7개 부문 타이틀을 휩쓸었다.

타격 7관왕은 국내 프로야구가 출범한 1982년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1982년 백인천(당시 MBC 청룡)과 1991년 장종훈(빙그레), 1994년 이종범(해태), 1999년 이승엽(삼성) 등 네 명이 타격 5개 부문 1위를 했을 뿐이다.

더욱이 메이저리그 기록을 넘어서는 9경기 연속 홈런 신기록까지 세워 수상보다는 얼마나 많은 표를 얻느냐가 더 관심을 모은다. 이대호는 2006년 타격 트리플크라운(타율, 홈런, 타점 3관왕)에 장타율 1위까지 달성하고도 후배 류현진에게 MVP를 내줬던 쓰라린 경험이 있다.

이대호에 도전하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82를 기록하고 16승(4패)을 올리는 등 빼어난 성적을 냈다. 지난해부터 무려 29경기(올해 2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투수로 6이닝 이상 투구에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메이저리그 기록을 넘어섰다. 그러나 정규리그 막판 피로가 쌓여 기록을 이어가지 못했고 다승과 승률 타이틀을 각각 김광현과 차우찬(삼성)에게 넘겨주면서 투수 트리플크라운 달성에 실패해 이대호의 기록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광현은 17승(7패)으로 다승왕에 올랐고 평균자책점 2.37(2위)을 찍고 삼진 183개(2위)를 뽑아내면서 데뷔 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지만 세 명중 기록에서 가장 밀린다.

최우수 신인선수 후보는 이재곤(롯데)과 양의지(두산), 고원준(넥센), 오지환(LG) 등 4명으로 압축됐다. 객관적으로는 양의지의 수상이 유력하다. 양의지는 올해 127경기에 출장해 홈런 20개와 안타 100개를 채웠고, 타점 68개와 타율 0.267을 남겼다.

롯데 이재곤은 올해 처음 1군에 얼굴을 내밀어 22경기에서 8승 3패, 평균자책점 4.14를 기록하며 팀의 첫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기여했다.

MVP와 최우수 신인선수 시상식은 오는 25일 오후 2시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다. MVP와 신인왕 모두 출입 기자단의 투표로 선정되며 총 유효표의 과반을 득표한 선수가 수상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 이르면 내년 착공
  2. 2김해 ‘대청천 경동 리인뷰’, 대청천 조망과 우수한 광역교통망…추가옵션 없는 아파트
  3. 3부산·울산도 전셋값 급등…대책 약발 ‘글쎄’
  4. 4이주대책에 제동 걸린 천마산 모노레일
  5. 5신문기사와는 또다른 매력…“청년 탈부산, 위로와 공감 끌어내려 했죠”
  6. 6삼성 주가 변동성 미미할 듯
  7. 7코로나 주홍글씨 만덕동 “부산시가 핀셋 지원 나서라”
  8. 8자동차·스포츠광 이건희…부산 르노삼성·AG(아시안게임) 유치 이끌어
  9. 9문현 ‘국제금융센터 퀸즈W’, 전매규제 피한 막차 물량…금융경제 중심지 수혜 누려라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10월 26일(음 9월 10일)
  1. 126일은 ‘추미애 국감’…윤석열 작심발언에 반격 나서나
  2. 2국민의힘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민주 “합법적 시간 끌기 우려”
  3. 3산재 사망 6년만에 울산경찰 지각 사과
  4. 4윤석열 “퇴임 후엔 봉사” 후폭풍…여당은 비난, 야당은 엇갈린 목소리
  5. 5“부산시장 보선 후보들에 메가시티 서약 받을 것”
  6. 6 김두관 의원 인터뷰
  7. 7해수욕장 이용객 급감에도 인명사고는 증가
  8. 8국가사무 지방이양 가속화
  9. 9“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주민투표 하자” 온라인 주민대회 개최
  10. 10
  1. 1문현 ‘국제금융센터 퀸즈W’, 전매규제 피한 막차 물량…금융경제 중심지 수혜 누려라
  2. 2김해 ‘대청천 경동 리인뷰’, 대청천 조망과 우수한 광역교통망…추가옵션 없는 아파트
  3. 3 부산시 관광업계 지원 참가업체 모집
  4. 4 에어부산 항공권 1만 원 이벤트
  5. 5
  6. 6
  7. 7
  8. 8
  9. 9
  10. 10
  1. 1코로나 주홍글씨 만덕동 “부산시가 핀셋 지원 나서라”
  2. 2독감백신 사망 48명…박능후 “분석한 26건 인과성 매우 낮다”
  3. 3 의령군 덕실대봉마을
  4. 43개 골짜기 잇는 거창 우두산 출렁다리 개통
  5. 5진주~사천 시내·외버스 환승 할인된다
  6. 6마을지도자와 호흡 척척, 정보화센터 활성화 공신
  7. 7 치원, 신선으로 유람하다
  8. 8오늘의 날씨- 2020년 10월 26일
  9. 9 아침 기온 5도 안팎…중부·경북 내륙 영하권
  10. 10부산~양산 웅상~울산 7호국도 우회로 양산 용당 구간 개통
  1. 1부산, 인천에 충격패…복잡해진 잔류 경우의 수
  2. 2아쉽다 버저비터…‘졌잘싸’ BNK 돌풍은 계속된다
  3. 3부산육상선수단, 전국시도대회 금5·은4·동4 쾌거
  4. 4KLPGA 휴엔케어 이소미 생애 첫 승
  5. 5탬파베이 9회말 짜릿한 뒤집기 승…최지만은 2볼넷
  6. 6NC, 창단 첫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한국시리즈 직행
  7. 7롯데 스트레일리 200K 돌파…류현진 이후 8년만
  8. 8
  9. 9
  10. 10
  • entech2020
  • 맘편한 부산
  • 제9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