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 1300여 년 전 원효대사가 창건한 부산 기장의 이곳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상 모든 이들이 편안하길 바라는 염원이 담긴 장안사는 기장 불광산 자락에 위치해 있습니다.
기장 장안사 마당에 걸린 연등에 사람들의 염원이 적혀있다. 사진=오미래PD
장안사는 신라 문무왕 13년(673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사찰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화재로 전소했지만 조선 인조 때 재건되어 지금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주지 무관스님은 “창건 당시에는 이곳 양쪽으로 물이 흘러 내려온다는 뜻으로 쌍계사라고 했는데, 800년 경 신라 애장왕이 병가 차 3개월 동안 머물다 간 뒤에 장안사라고 명명하게 되었다”고 장안사의 창건 역사를 전했습니다.

장안사는 1300년이 넘는 긴 역사만큼 문화적 가치도 큰 곳입니다. 장안사가 가진 문화재는 보물 2점을 포함해 총 15개로 사찰 규모에 비해 많은 편입니다.

천왕문을 지나 사찰 안쪽으로 들어서면 네 명의 동자승이 앙증맞은 표정으로 맞이해줍니다. 부처님의 진신사리7과가 모셔진 3층 석탑과 대웅전을 중심으로 명부전과 응진전 등이 질서있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기장 장안사 명부전에 석조지장보살좌상과 도명존자, 무독귀왕이 모셔져있다. 사진=오미래PD
□명부전

명부전 앞을 지키는 돌기둥에는 많은 사람들의 염원이 옹기종기 소중하게 놓여있습니다. 1744년에 중건된 명부전(부산 유형문화재 제106호)은 죽은 사람의 넋을 극락왕생하도록 기원하는 전각입니다. 내부에는 석조지장보살좌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도명존자와 무독귀왕이 모셔져 있는데요. 지장삼존불상 주위에 있는 명부시왕상(부산 유형문화재 제86호)과 뒤편에 봉안된 지장보살도(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89호) 모두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응진전
명부전 맞은편에는 1899년에 건립된 응진전(유형문화재 제107호)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부처님의 제자인 나한들을 모시고 있어 나한전이라고도 부릅니다. 중앙에 모셔진 석가모니 삼세불 좌상과 좌우에 배치된 십육 나한상은 파손되거나 잃어버린 부분 없이 양호한 상태로 보존돼 있습니다.

□대웅전&석조석가여래삼불좌상
대웅전은 기장 장안사의 중심이 되는 건물로, 현세의 부처님인 석가모니를 모시고 있습니다. 하늘로 뻗은 팔작지붕과 알록달록한 단청이 돋보이는데요.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건축물다운 고풍스러움과 규모 대비 높은 층고로 인한 웅장함이 함께 느껴집니다.

기장 장안사 대웅전에 석가모니 부처와 약사여래불, 아미타불이 모셔져있다. 대웅전과 삼불좌상은 보물로 지정돼 있다. 사진=오미래PD
대웅전에 모셔진 석조석가여래삼불좌상은 1659년 녹원스님이 제작한 불상입니다. 넉넉한 미소를 띈 석가모니 부처를 중심으로 약사여래불과 아미타불이 협시불로 모셔져 있습니다.

대웅전과 삼불좌상 각각 국가 보물로 지정돼 있는데요. 석조 불상은 불신과 손이 일체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장안사 석조석가여래삼불좌상은 나무로 만든 손을 별도로 제작하여 끼워 넣었다는 점이 독특합니다.

불상 뒤편으로 영산회상도가 4m에 달하는 높은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사진=오미래PD
불상 뒤편으로는 4m에 달하는 영산회상도가 높은 벽면을 채우고 있는데요.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한 인물들의 배치가 조화롭습니다.

사찰 바로 옆에는 명상의 숲길이라고 불리는 대나무 숲길이 나 있습니다. 울창한 숲길 안쪽으로 조금만 걸으면 바로 장안사 역대 스님들의 사리와 유골이 모셔진 부도탑이 나오는데요. 약 250여년 전부터 이곳에 모셔지고 있다고 합니다.

기장 장안사 천왕문 우측에 있는 대나무 숲길. 사진=오미래PD
장안사에서 석가탄신일을 기념하는 점등 행사는 29일까지 진행됩니다. 6월과 9월에는 반딧불이 축제도 열린다고 하는데요. 오랜 역사를 품은 장안사에 방문해 이곳만의 고즈넉함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요.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2. 2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3. 3‘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4. 4“영화계·시민 모두의 소리 듣겠다” BIFF 12일 쇄신 간담회
  5. 5해파리 곧 출몰한다는데…해수욕장 차단망 내달께 설치
  6. 6부산 52만 명 감정노동 시달리는데…권익보호 외면하는 부산시
  7. 7카톡 채팅방 조용히 나가기 인기, 추가 업데이트도 기대
  8. 8"여객기 비상문 비상 상황서 빨리 쉽게 열수 있어야"
  9. 9훈육하다…싸우다가…자녀 살해한 부친들
  10. 10“父 4번 입대해 2차례 참전…총알 피했지만 병마로 쓰러져”
  1. 1"5년 간 991개 업체, 95억 원 노동부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2. 2“천안함 자폭” 논란 이래경, 민주 혁신위원장 9시간 만에 사의(종합)
  3. 3‘택시 등 대중교통비 인상 전 의견수렴 의무화’ 조례 시끌
  4. 4한국 유엔 안보리 11년만에 재진입할까
  5. 5'호국 형제' 73년 만에 만나 함께 묻혔다
  6. 6북한 위성 재발사 임박? 설비 이동 움직임 포착
  7. 7뮤지컬 보고 치킨 주문까지...교육재정교부금도 줄줄 샜다
  8. 8원점 돌아간 ‘민주 혁신기구’…되레 혹 붙인 이재명 리더십
  9. 9민주 혁신위원장 이래경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에 사의
  10. 10윤 대통령 "제복입은 영웅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 베트남전 전사자 묘역도 첫 방문(종합)
  1. 1‘회식에서 혼술로’...편의점 숙성회 나왔다
  2. 2균형발전 특별법 내달 9일 시행…'지방시대위'에 전문가 300명
  3. 3"RE100은 아는데 CF100은 잘 몰라"
  4. 46% 전후 금리 청년 적금 나오나
  5. 5꿀꽈배기·꼬북칩, 일본 편의점서 팔린다
  6. 6자영업자 5년간 184만 명 늘었지만…소득은 해마다 감소
  7. 7옷값도 고공행진…의류·신발 물가 31년 만에 최대폭 상승
  8. 8'부동의 1위' 대중 수출 흔들…美, 최대 무역흑자국 등극
  9. 9경남 창녕에서 전국 단위 지적측량 경진대회 처음으로 열려
  10. 10‘5000만 원 목돈’ 청년도약계좌 6% 금리 나올까
  1. 1“성폭행 당하고도 가해자 낙인” 59년의 恨 대법은 풀어줄까
  2. 2해파리 곧 출몰한다는데…해수욕장 차단망 내달께 설치
  3. 3부산 52만 명 감정노동 시달리는데…권익보호 외면하는 부산시
  4. 4"여객기 비상문 비상 상황서 빨리 쉽게 열수 있어야"
  5. 5훈육하다…싸우다가…자녀 살해한 부친들
  6. 6“父 4번 입대해 2차례 참전…총알 피했지만 병마로 쓰러져”
  7. 7대행체제 시설공단, 먹튀 논란 교통공사…공석 대표자리 인선 주목
  8. 8“과외앱 통한 만남 겁난다” 정유정 후폭풍에 탈퇴 러시
  9. 9"살해 의도 없었다고 해" 쌍둥이 동생 찌른 못된 형, 위증까지 요구 '실형'
  10. 106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져
  1. 1추신수, 부산고에 소고기 50㎏ 쐈다…황금사자기 첫 우승에 동문도 ‘들썩’
  2. 2U-20 3연속 4강…브라질·잉글랜드 차례로 격파
  3. 3U-20 월드컵 축구 한국 2회 연속 4강 진출 쾌거
  4. 4세트피스로 ‘원샷원킬’…최석현 95분 침묵 깬 헤딩골
  5. 5알바지 UFC 6연승…아랍 첫 챔프 도전 성큼
  6. 6프로 데뷔전서 LPGA 제패한 슈퍼루키
  7. 7한국 U-20 월드컵 2회 연속 4강..."선수비 후역습 통했다"
  8. 8기세 오른 롯데도 “스윕은 어려워”
  9. 9‘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10. 10롯데 '내야 기대주' 정대선 선수를 만나다[부산야구실록]
우리은행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기장 청강·대라리 유적 출토 새모양토기
의역(意譯) 난중일기-이순신 깊이 읽기
전선 살피러 온 명나라 관리 감탄 “수군 위용이 훌륭하오”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고달픈 청춘과 나눈 시적 교감 外
예술가 아닌 개인 고갱은 어떨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나무를 말하다 /하정철
빈집 달팽이 /박옥위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카지노’의 강윤성 감독
뮤지컬 영화 ‘영웅’ 윤제균 감독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드림’의 아이유
‘길복순’의 전도연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쏟아지는 한국 영화와 할리우드 대작…올 여름 누가 웃을까
넷플릭스 25억 달러 투자계획…K-콘텐츠 이젠 실리 따질 때다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손민수가 2년 전 약속한 협연 무대, 관객과 로비인사 재개도 감개무량
더 순박한 인니판 ‘7번방의 선물’ 몰랐던 세계, 동남아 영화를 만나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민중의 짓밟힌 꿈…오늘날과 닮은꼴
‘별종 가족’의 아름다운 해산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6월 6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6월 5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박하경 여행기’
사운드 오브 메탈 sound of metal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6일(음력 4월 18일)
오늘의 운세- 2023년 6월 5일(음력 4월 17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부채는 주인의 마음이라는 숙종 대의 문신 최창대
매사 억제하고 절제해야 한다는 노자의 이야기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