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할리우드 갱영화 대신 유럽표 누아르 어때요

부산 시네마테크 내달 16일까지 佛 등 명작 19편 선뵈는 특별전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21-06-21 19:26:43
  •  |   본지 1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패한 공간 다루는 美와 달리
- 욕망 등 인간 내면 어둠에 집중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는 다음달 16일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누아르 영화를 소개하는 ‘유러피언 누아르 특별전’을 개최한다. 할리우드 필름 누아르 장르를 유럽의 정서로 재해석한 명작 19편을 선보인다. 프랑스 영화 비평가들이 이름 붙인 ‘필름 누아르’는 폭력적 범죄나 타락한 도시 등을 소재로 어둡고 냉소적인 분위기를 보여주는 1940년대 미국 영화를 지칭한다. 어두운 조명과 음영 효과, 불안정한 화면 구도 등의 필름 누아르 스타일은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에 영향을 미쳤다. 유럽의 필름 누아르는 누벨바그를 이끈 장 뤽 고다르, 클로드 샤브롤, 프랑수아 트뤼포 등 감독에 의해 창조적으로 재탄생됐다.
자크 베케르 감독의 ‘구멍(왼쪽 사진)’과 장-피에르 멜빌 감독의 ‘두 번째 숨결’ 스틸컷.
할리우드식 필름 누아르가 어두운 밤거리나 도시의 뒷골목같은 음습하고 부패한 공간을 주로 보여줬다면, 유럽 필름 누아르는 인간의 정신적 혼란이나 뒤틀린 욕망 등 내면의 어둠에 집중했다. ▷명예와 도덕 사이의 표면적인 모순을 다룬 장-피에르 멜빌 감독의 ‘밀고자’(1962) ▷과거의 아픔을 가진 가족의 갈등과 사랑을 다룬 루키노 비스콘티 감독의 ‘희미한 곰별자리’(1965) ▷결혼식장에서 자신의 남편을 잃은 한 신부의 복수극을 그린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의 ‘검은 옷의 신부’(1968) ▷시골 학교 교사와 그녀를 짝사랑하는 푸줏간 주인 사이의 관계를 중심으로 모호한 심리와 불안을 표현해 긴장감을 유발하는 클로드 샤브롤 감독의 ‘도살자’(1970) 등이 대표적이다. 거장 감독의 장편 데뷔작도 선보이는데, 모더니즘 영화의 거장인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감독의 ‘어느 사랑의 연대기’(1950)는 모호한 이야기 속에서 부르주아의 우울과 허무를 담았다.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 감독의 ‘사랑은 죽음보다 차갑다’(1969)는 질투와 배신, 회의로 가득 찬 세계를 냉담하게 보여준다.

범죄 소재 작품도 다양하다. 자크 베케르의 걸작 ‘구멍’(1960)은 형무소에서 탈옥 계획을 꾸미는 인물들의 모습을 세세하게 관찰한다. 앙리 베르누이의 대표작 ‘지하실의 멜로디’(1963)는 감옥에서 출소한 두 남자가 카지노 금고를 털려는 이야기를 그린다. 도덕성이 전복된 범죄자와 경찰의 어두운 세계를 잔혹하게 그린 장-피에르 멜빌의 ‘두 번째 숨결’(1966),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들의 알리바이를 통해 다양한 인물의 군상을 드러낸 이탈리아의 거장 감독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의 장편 데뷔작 ‘냉혹한 학살자’(1962) 등은 어두운 현실 속 인간 본성의 모순을 미묘하게 포착했다.

이번 시네마테크 기획전은 지난 3월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으로 선임된 허문영 전 프로그램 디렉터의 마지막 기획 작품이다. 후임 프로그래머는 영화의전당 시네도슨트로 활약해온 박인호 영화평론가가 맡았다. 박 프로그래머는 다음 달 열리는 ‘서머스페셜-영화를 통한 바캉스’ 기획전 준비를 시작으로 시네마테크 프로그램을 책임지게 된다.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 이벤트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하정우 먹방 찍고, 황정민 “브라더” 외치던 그 중국집은 여기
  2. 2윤석열 지지율 44.7%…힘 실리는 자강론
  3. 3빠른 출고와 ‘갓성비’ 통했다…QM6, 싼타페 추월
  4. 4근교산&그너머 <1264> 경남 함안 청룡산
  5. 5최초 극장부터 ‘친구’ 속 거리까지…부산영화史 120년 시간여행
  6. 6신유빈·전지희 맞대결 자주 보겠네…탁구도 프로시대
  7. 7여당 직능본부 발족, 야당 청년조직 가동
  8. 8중동에서 엑스포 희망 보다 <상> 부산 관심 뜨거웠던 두바이
  9. 9“따끔한 조언자로 지역발전 견인…디지털 언론 리더 되길”
  10. 10소녀 미싱사, 촛불시민…근현대사 지탱한 인물들의 숨은 이야기
  1. 1윤석열 지지율 44.7%…힘 실리는 자강론
  2. 2여당 직능본부 발족, 야당 청년조직 가동
  3. 3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불발…4자 토론 급물살
  4. 4다급한 이재명 “네거티브 중단” 돌파구 될까
  5. 5주한 미국대사에 ‘대북제재 전문가’
  6. 6여당이 띄운 국회의원 동일지역구 4선 연임 금지案…시도지사 선거판도 흔드나
  7. 7"비싼 통행료 거가대교 국가 관리해야"
  8. 8울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당원 대거 탈당 사태
  9. 9대선 지원 팔 걷은 당대표 <1>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10. 10“생생한 우리의 목소리로, 수도권 중심주의에 균열 내달라”
  1. 1빠른 출고와 ‘갓성비’ 통했다…QM6, 싼타페 추월
  2. 2중동에서 엑스포 희망 보다 <상> 부산 관심 뜨거웠던 두바이
  3. 3“따끔한 조언자로 지역발전 견인…디지털 언론 리더 되길”
  4. 4정부, 러시아·우크라이나 충돌시 대책본부 가동
  5. 5“개도국 전시관 지어준 두바이…주최국의 배려 배워야”
  6. 6주가지수- 2022년 1월 26일
  7. 7부산 3.3㎡당 8000만 원 아파트 등장에 지역사회 술렁
  8. 8황령3터널, 시청~대연동 ‘車로 15분’ 시대 여나
  9. 9중대재해법 D-1까지 혼란…“1호 피하자” 연휴 늘리기도
  10. 10부산 자연감소 인구, 처음으로 월 1000명 넘었다
  1. 1부산도시철 2호선 탈선 ‘출근대란’
  2. 2오늘의 날씨- 2022년 1월 27일
  3. 3위기가정 긴급 지원 <13> 주거비 지원 절실 박미영 씨
  4. 4[뉴스 분석] 환승역도 관광지도 아닌 모라, 급행열차 정차역 선정 시끌
  5. 5부산 코로나 첫 500명대...오늘부터 신속항원검사 무료
  6. 6'열차 탈선' 부산 도시철도 2호선 출근길 대혼란
  7. 7부산 2호선 시운전 중 탈선...사상~화명 운행 중단
  8. 8폐기물 수거 업체 몰래 운영한 수영구 공무원, 반입 수수료까지 떼먹어
  9. 9청사 ‘동상삼몽’에 메가시티 지각
  10. 10[단독]다대동 옛 한진중공업 부지에도 아파트촌?
  1. 1신유빈·전지희 맞대결 자주 보겠네…탁구도 프로시대
  2. 2보스턴 레드삭스 ‘빅파피’ 데이비드 오티스 MLB 명예의 전당 입성
  3. 3알고 보는 베이징 <7> 프리스타일 스키
  4. 4롯데 스파크먼 “강속구 앞세워 우승·15승 두 토끼 잡겠다”
  5. 5거포 유망주 루키 조세진, 손아섭 빈 자리 외야 다크호스로 뜨나
  6. 6미리 보는 LPGA 신인왕전…안나린·최혜진 데뷔
  7. 7농구팬 만사형통 기원…BNK 홈 경기 이벤트
  8. 8알고 보는 베이징 <6> 스켈레톤·루지
  9. 9래리 서튼 "위닝 컬쳐" 강조, 롯데 스프링캠프 명단 확정
  10. 10롯데, 이학주에 베팅…‘마차도 리스크’ 지울까 키울까
국립 인간극장
하단돛배 - 김창명 조선장
최원준의 음식 사람
속초 양미리, 도루묵구이
문화 다이어리 [전체보기]
제171회 알바트로스 시낭송콘서트 外
글로빌 아트홀 신년음악회 백재진 바이올린 리사이틀 ‘바이올린의 세계’ 外
새 책 [전체보기]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임호경·전미연 옮김) 外
정치철학사 (오트프리트 회페 지음, 정대성·노경호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눈 아이는 어디로 사라졌을까
혼자서도 쉽게 하는 근력운동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수석 /최성아
해맞이 /이양순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지옥’ 연상호 감독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경관의 피’ 배우 조진웅
‘해피 뉴 이어’ 배우 한지민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꺼져가는 한국영화 흥행 불씨, 킹메이커·해적이 되살릴까
막장극에 지친 시청자, 퓨전 사극에 눈 돌리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분열·대립의 시대 투영된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미싱타는 여자들’ 전태일에 가려진 여성 노동자…그들을 소환하다
BIFF 리뷰 [전체보기]
‘와즈다’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월 27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월 26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조태준과 부산그루브, 부산스러운 다국적 밴드의 탄생
LP로 만나는 김일두의 과거와 현재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2년 1월 27일(음력 12월 25일)
오늘의 운세- 2022년 1월 26일(음력 12월 24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2021년 10월 8일
오늘의 BIFF - 2021년 10월 7일
요즘 뭐 봐요- [전체보기]
요즘 뭐 봐요- 근육질 야쿠자의 ‘병맛’ 주부 생활…배꼽 잡네
요즘 뭐 봐요- 김은희·전지현 만났는데…중구난방 스토리, 산으로 갈라
장은진의 판타스틱 TV [전체보기]
연재를 마치며
우리 인생의 드라마 - 에필로그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황사우의 일기로 본 경상감사와 도사 이야기
항우가 권토중래하지 않았음에 안타까워하는 시인 두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