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나전칠기 옷 입은 청자 매병…예술이 따로 없네

부산박물관, 새로 구입 6점 전시

  •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  |   입력 : 2021-02-21 18:52:48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통 공예기법에 화려함 등 더해

부산박물관이 새해 신수유물 소개전으로 ‘나전, 미술이 되다’를 진행한다.

나전 칠 공작·모란무늬 병.
부산박물관은 오는 6월 13일까지 박물관 부산관 2층 미술실에서 근대 나전칠기 소개전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나전공예가 김진갑의 ‘나전 칠 공작·모란무늬병’ 등 지난해 구입한 근대 나전 칠 공예품 6점이 전시된다. 나전 칠 공작·모란무늬 병은 청자 매병에 옻칠한 뒤 공작과 모란은 우리 전통기법을 사용해 붙여 입체감을 살렸다. 괴석은 옻칠 위에 금가루를 뿌리는 일본 전통 칠공예 기법(마키에)을 사용했다. 작가가 조선미술품 제작소(1922~1936) 재직 시절 제작한 작품으로 전통 기법과 일본식 기법의 혼재가 보인다.

장수를 기원하는 ‘수壽’자와 봉황·복숭아나무 등 다양한 문양의 자개를 박아 화려함을 더한 ‘나전 칠 ‘수壽’자무늬 경상’은 수 자문을 중심으로 좌우에 봉황, 상하 복숭아 나무를 표현했다. 상의 윗 판을 받치는 구름같은 모양의 운각과 그 아래 연결된 호랑이 다리모양의 상다리에도 꽃과 넝쿨무늬 자개를 박아 장식했다. 또 나전 칠 대나무 무늬 벼루함은 대나무의 잎과 가는 줄기를 자개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 작품의 포장상자에 ‘조선 경상남도 동래 온천장 대석칠공부 제조’라 인쇄돼 있어 부산에서 만든 제품임을 알 수 있다.

나전은 조개, 소라, 전복 등의 껍데기를 얇게 갈아낸 것으로 무늬를 만들어 기물의 표면에 박아 넣어 꾸미는, 삼국시대부터 이어진 전통 공예기법이다. 근대에는 도안과 실톱의 사용을 접목하면서 좀 더 섬세한 표현이 가능해졌다. 또 각종 박람회에서 예술적 우수성을 인정받아 나전공예 자체를 미술의 한 분야로 인식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일본의 영향을 피하기 어려워 근대 나전공예의 역사적 예술적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부산박물관은 근대 나전공예의 역사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고려해 지난해 총 31건 93점의 근대 나전칠기 관련 유물을 구입했다.

전시는 화~일요일 오전 9시~오후 6시에 볼 수 있고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회당 관람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부산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에 예약이 가능하다.

최영지 기자 jador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4개 철도 겹칠 하단역 일대, 서부산 중심지로 개발 추진
  2. 2SUP족 몰려오는 광안리…수영구, 전국대회 등 열어 붐업
  3. 3[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
  4. 4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5. 5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상승분 소급 지급…지역업계 숨통(종합)
  6. 6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7. 7[서상균 그림창] 역투
  8. 8가수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12일 만에 출석
  9. 9에코델타 ‘민간 참여 공공분양’ 속도…11·24블록 교육환경평가 심의 승인
  10. 10황보르기니가 잘 뛰어야 거인 성적 ‘쑥쑥’
  1. 1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2. 2총선 당선인 1인당 평균재산 33억여 원
  3. 3채상병 특검법 28일 재표결…與는 내부단속, 野는 틈새공략
  4. 4여야 22대 원 구성 이견 팽팽…이번에도 ‘늑장 개원’ 우려
  5. 5尹 대통령, 오동운 신임 공수처장 임명
  6. 6與 차기 부산시당위원장 후보군, 정동만·이성권으로 압축
  7. 7尹 “부산, 총선서 큰 역할…부산대병원 7000억 꼭 지원할 것”
  8. 8제주도로…울릉도·독도로…부산시의회는 ‘국내 연수중’
  9. 9국힘 황우여 비대위원장, 김진표·이재명 잇단 예방 “여야가 형제처럼 만나자”
  10. 10[속보]尹, ‘채 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1. 1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상승분 소급 지급…지역업계 숨통(종합)
  2. 2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3. 3에코델타 ‘민간 참여 공공분양’ 속도…11·24블록 교육환경평가 심의 승인
  4. 4창원 찾은 김승연 회장 “루마니아 K9 수주에 총력”
  5. 5ETF 호재? 이더리움 20% 급등
  6. 6부산권 기계설비연합회, 기술 세미나 개최
  7. 7리얼체크, 블록체인 기반 ‘추첨 설루션’ 출시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1일
  9. 9"상괭이 탈출장치로 혼획 제로 달성" 국제사회 큰 주목
  10. 10가덕신공항 10조대 공사 수주 물밑작전
  1. 14개 철도 겹칠 하단역 일대, 서부산 중심지로 개발 추진
  2. 2SUP족 몰려오는 광안리…수영구, 전국대회 등 열어 붐업
  3. 3가수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12일 만에 출석
  4. 4‘채상병 사건’ 김계환·박정훈 공수처 소환…朴측 “VIP 격노설, 통화 등 증거 뚜렷하다”
  5. 5육군 훈련병 수류탄 터져 사망…부사관 중상
  6. 6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2일
  7. 7“세계장애인바리스타대회 부산 개최가 목표”
  8. 8부산·울산·경남 낮 최고 24∼30도…오후부터 구름
  9. 9땅주인 허락 없이 덱 깔았다가…5500만 원 날린 부산 서구
  10. 10부산시 ‘고도제한 완화’ 방침에 원도심 지자체 들썩
  1. 1황보르기니가 잘 뛰어야 거인 성적 ‘쑥쑥’
  2. 2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3. 3김하성 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4. 4장타자 방신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
  5. 5허미미, 한국유도 6년 만에 금 메쳤다
  6. 6손흥민 마지막 경기서 통산 3번째 ‘10골 10도움’ 금자탑
  7. 7축구대표 감독 이번에도 임시…김도훈 전 울산감독 선임
  8. 8맨시티 프리미어리그 사상 첫 4연속 우승
  9. 9내년 부산 전국체전 10월 17일 개막 7일간 열전
  10. 10코르다 LPGA 독식, 벌써 시즌 6승
우리은행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박기종 관복(官服)- 흉배(胸背) 문양의 의미
의역(意譯) 난중일기-이순신 깊이 읽기
백의종군 중인데 원수 권율과 시찰? 뒷말 나올까 발 돌렸다
궁리와 시도 [전체보기]
“불안은 우리의 원동력”…세상에 없던 연극 추구하는 사람들
공간이 생기니 문화가 스며들더라…‘詩 낭독회 맛집’ 주인장의 솜씨
리뷰 [전체보기]
이 뮤지컬 후회없이 즐기는 법? 눈치보지 말고 소리 질러!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법정스님의 미공개 말씀 모음집 外
부동산에 빠진 인간의 민낯 外
방송단신 [전체보기]
9개 민방 합작 ‘핸드메이드…’, 한국PD대상 작품상 등 영예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만월처럼 /장정애
세상 구경 /안귀녀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피라미드 게임’ 두 주연배우
‘스위트홈’ 시즌2 고민시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
‘범죄도시4’ 마동석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지상파 새 예능들…OTT·드라마에 빠진 시청자 눈 돌릴까
tvN ‘눈물의 여왕’ 국내외 흥행…‘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넘어설까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1000만 영화는 자란다, 한국사회의 불우함을 먹고
인문정신과 합해진 공간의 힘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5월 22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4년 5월 21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 (The 8 show)’
밴드기린 싱글 ‘조금만 더’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4년 5월 22일(음력 4월 15일)
오늘의 운세- 2024년 5월 21일(음력 4월 14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가는 늦봄 정취를 읊은 중국 송나라 시인 범성대
학문 연마하던 곳 찾아 스승 추억한 18세기 문사 정중기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