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21> 상하이 무협영화의 탄생

상하이 혁명가와 10만 갱단, 그들 삶 닮은 ‘협객영화’에 열광하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5-30 19:01:01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서구와 인적·물적 교류 통해
- 동북아 최대 국제도시 성장
- ‘영화’라는 신문물도 일찍 전파

- 기술·자본·대중 충분히 갖춰
- 영화산업 급속도로 발전
- 1927년 중국서 제작된 영화
- 178편 중 172편이 만들어져

- 中 전통 협객정신 찬양 분위기
- 암흑가 조직 ‘청방’ 지지 속
- 1928년 ‘불타는 홍련사’ 시작
- 활발하게 무협영화 제작

스파이더맨, 배트맨, 아쿠아맨, 아이언맨, 원더우먼이 지닌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의 주인공이란 점이다. 중국인이 볼 때 또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이들 모두가 ‘협객’이란 점이다. 중국인은 이들을 각각 거미협객(蜘蛛俠), 박쥐협객(蝙蝠俠), 물속협객(潛水俠), 강철협객(鋼鐵俠), 신기한 여성 협객(神奇女俠)으로 부른다. 약자를 괴롭히는 악의 세력을 초인적 능력(무력)으로 제압한다는 점에서 중국 전통 협객과 닮았기 때문일 것이다.
   
1994년작 홍콩 영화 ‘신 불타는 홍련사’. 이 영화의 뿌리인 ‘불타는 홍련사’는 1928년 중국 상하이에서 처음 제작된 뒤 많은 후속 작품을 남겼다. 중국 위키백과·안승웅 제공
얼마 전 서양 협객들이 총출동하는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누적 관객 1300만 명을 훌쩍 넘겨 외화 흥행 1위에 올랐다는 뉴스가 있었다. 서양 협객 전성시대다.

하지만 불과 20년 전, 지난 세기는 중국발 협객의 전성시대였다. 1960년대는 중국 출생 홍콩 배우 왕우 주연의 ‘외팔이 검객’ 시리즈가 핏빛 감수성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비장미 넘치는 왕우의 연기는 이 시기 20, 30대를 보낸 이들의 뇌리에 남아있다. 1970년대는 이소룡(리샤오룽) 영화가 있었다. TV에서 ‘정무문’이나 ‘맹룡과강’을 방영한 날이면 골목마다 쌍절곤을 돌리며 ‘아뵤’하는 괴성을 질러대는 아이들로 넘쳐났다. 1980년대는 또 어떠했나. 성룡(청룽) 홍금보(홍진바오) 원표(위안바오) 트리오의 코믹 액션이 유행했다. 우리는 명절 때마다 ‘쾌찬차’ ‘프로젝트 A’ ‘오복성’을 복습해야 했다. 1990년대는 ‘황비홍’과 ‘동방불패’ 시리즈가 홍콩 무협영화의 불패를 자랑했다. 액션이 무도처럼 아름다운 이연걸(리롄제), 중성미 넘치는 임청하(린칭샤)는 지금도 많은 사람이 그리워한다.

■우리 인생을 뒤흔든 무협영화

   
근대 시기 상하이의 금성극장.
필자는 무협영화 마니아인 큰형 덕분에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무협영화를 접했다. 대학생이었던 형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무협영화를 볼 때마다 종종 나를 데리고 갔다. 지금은 없어진 부산 동구 범일동 보림극장에 주로 갔는데, 그때 본 ‘외팔이 드래곤’과 ‘정무문’은 잊히지 않는다. 바위를 도르래에 매달아 하나 남은 주먹을 단련하던 왕우, 총칼을 든 일본군을 향해 뛰어들어 최후를 맞는 이소룡, 이들의 모습은 40년 이상 시간이 흘렀어도 아직 생생하다.

단정은 못 해도, 1970, 80년대 청소년 시기를 보낸 386세대 남성에게 무협영화는 인생 교과서였다. 당시 여고생이 즐겨 읽었던 하이틴 소설 못지않게 낭만을 꿈꾸게 했다. 주인공이 천하를 주유하며 강호의 미스터리 사건을 해결하고, ‘만독불침(萬毒不侵)’ ‘금강불괴(金剛不壞)’ ‘허공답보(虛空踏步)’ ‘탄지신공(彈指神功)’ 등의 놀라운 기량을 발휘하는 ‘초류향(楚留香)’(1977년 홍콩 무협영화)은 낭만 그 자체였다.

이처럼 사랑받았던 중국의 협객 이야기는 어떻게 바다 건너 우리에게 전해지게 됐을까? 이는 곧 우리 대중문화사에서 큰 흐름을 차지하는 무협영화가 어떻게 탄생하였는가에 관한 질문이기도 하다.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우리는 근대 시기 동북아 최대 국제도시 상하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근대 시기 서구와 모든 인적, 물적 교류는 바닷길을 통해 이뤄졌다. 그래서 상하이 같은 해항도시는 일찍이 국제도시로 성장할 수 있었고, 동북아의 그 어느 도시보다 이른 시기에 영화라는 신문물을 받아들였다.

■‘흥행’의 모든 조건 갖췄던 상하이

   
상하이 청방의 전설적인 두목 두월생(점선 동그라미).
1895년 프랑스 뤼미에르 형제가 최초의 영화 ‘열차의 도착’을 만든 뒤 1896년 상하이에 영화가 전해지자마자 상하이 영화산업은 급속도로 발전했다. 영화는 태생적으로 과학기술과 자본 그리고 상업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상하이에는 이미 서구의 기술과 자본이 유입됐고 광범위한 대중이 갖춰져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1927년 중국영화산업연감’ 통계에 따르면 중국에서 한 해 만들어진 영화가 전국적으로 178편이었는데 이 중 172편이 상하이에서 제작됐다. 상하이의 무협영화는 바로 이런 배경에서 탄생했다.

상하이의 무협영화는 1920년대 중반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1928년 ‘불타는 홍련사(火燒紅蓮寺)’가 발표됨으로써 무협영화는 중국영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는 첫발을 내디딘다. ‘불타는 홍련사’는 비록 무성영화였지만, 대중적 인기에 힘입어 1931년까지 18편이 연속 제작됐다. 국민당 정부가 무협영화 제작 금지령을 내린 1932년까지 그 짧은 기간에 무려 227편의 무협영화가 만들어졌다. 무협영화에 대한 열광은 국민당 정부가 부담스러워할 정도로 대단했다.

그런데 상하이의 발달한 영화산업만으로 무협영화가 이처럼 흥성했다는 점을 모두 설명하기에는 뭔가 부족하다. 그래서 우리는 근대 시기 동북아해역 중심도시 상하이의 특수성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

상하이는 그 어느 지역보다 상무(尙武)정신이 팽배한 도시였다. 동북아 최대 국제도시 상하이는 세계의 다양한 정보가 집결되는 곳이었다. 그랬기에 중국인은 중국이 처한 처지를 객관적으로 돌아볼 수 있었다. 엄복(嚴復)이 ‘천연론’이라는 이름으로 T. H 헉슬리의 ‘진화와 윤리’를 번역해 소개한 이래 중국 지식계에서는 ‘생존경쟁’ ‘적자생존’이 국가 차원의 화두가 됐다. 수많은 지식인이 중국이 처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애국계몽운동의 하나로 상무정신을 고양했다. 마침 세계적으로 일본 전통의 무사도 정신이 주목받고 있었다. 섬나라 일본이 중일전쟁과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저력을 무사도 정신에서 찾고 있었던 것이다. 무사도 정신이 상하이에 소개되자 많은 지식인은 의도적으로 중국 전통의 협객정신을 찬양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는 상하이에서 무협영화가 발전하는 정신적·사상적 배경이 되었다.

■원래 협객의 도시였다

다음으로 상하이는 협객의 도시였음을 들 수 있다. 국제도시 상하이에는 조계가 설치돼 있어 세계 각국의 다양한 민족과 중국 각지 중국인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었다. 이들 중에는 사회적 규범에서 일탈한 삶을 사는 사람이 많았다. 피식민지국가의 독립운동가와 중국의 혁명가 그리고 생존을 위해 암흑가에 뛰어든 사람들도 있었다.

그들은 혈혈단신으로 상하이에 뛰어들어 추구하는 바를 위해 목숨을 거는 사람들이었다. 이들의 삶은 칼 한 자루에 의지한 채 강호를 유랑하는 협객의 삶과 닮았다. 특히 청방(靑幇)이라 불린 암흑가 조직 사람들의 삶은 협객의 삶과 더욱 닮았다. 시인 이육사는 1935년 ‘공인 ‘깽그’단 중국청방비사소고(中國靑幇秘史小考)’라는 글을 발표해 상하이의 청방 두목 두월생(杜月笙) 황금영(黃金榮) 장숙림(張肅林) 등을 비판한 적이 있는데, 이때 상하이에는 10만 명의 ‘깽그’(갱)가 있다고 언급했다. 10만이나 되는 ‘깽그’는 그들의 삶을 대변해주는 듯한 무협영화를 좋아했다. 때로 이들의 삶 자체가 무협영화의 소재가 됐다.

   
결국, 상하이에서 무협영화가 탄생하고 발전한 것은 상하이가 동북아해역 인문네트워크 속 중심도시로 성장한 것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세계의 정보, 이주민, 자본, 문물 등을 제한 없이 잘 받아들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점은 세계적인 영화도시로 도약하려는 우리 부산이 반드시 참고해야 할 점이라 생각한다.

안승웅 부경대 HK 연구 교수

※ 공동기획:부경대 HK+ 사업단, 국제신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울산 광역철 양산 웅상구간 ‘트램’ 추진
  2. 2해·수·남보다 서부산권이 집값 하락 효과 더 클 듯
  3. 3달아오르던 부산 부동산 시장, 7·10 ‘세금 폭탄’에 관망세로
  4. 4한중 노선 재개, 제주공항은 열어주고 김해공항은 빠졌다
  5. 5비통에 빠진 고향 창녕…유언대로 부모님 산소 곁에 영면
  6. 6신라젠 내달 7일까지 상장폐지 여부 결정
  7. 7‘대선급’ 판 커진 서울·부산시장 보선
  8. 8부울경에 또 폭우…13일 오후까지 최대 300㎜
  9. 9물폭탄에 침수 매년 되풀이…市는 인명피해 없다고 자찬만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13일(음력 5월 23일)
  1. 113일 박원순 시장 영결식 온라인으로 진행
  2. 2‘박원순 서울특별시葬 반대” 靑 국민청원, 이틀만에 50만 명 넘어서
  3. 3“전례 없지만 서울시葬 당연…고소자 신상털기 안 돼”
  4. 4여당 예결위원장부터 “균형발전은 교조주의” 지역 내팽개쳐
  5. 5여의도 달구는 조문 정국…박원순·백선엽 놓고 설전
  6. 6야당 정동만 “방사선 의과대 유치” 안병길 “해사법원 설립할 것”
  7. 7청와대 ‘한국판 뉴딜’ 범정부 전략회의 신설
  8. 8부산시의회 3기 예결위 구성, 여당 이용형 위원장 선출
  9. 9경찰청장 청문회 ‘여당 단체장 미투’ 쟁점
  10. 10박 시장 애도로 민심 역풍 우려, 부산 민주당 이례적 조용한 추모
  1. 1 부산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2. 2 시, 소상공인 업종 해결사 지원
  3. 3사용후핵연료 관리대책 전국 의견수렴 착수
  4. 4한중 노선 재개, 제주공항은 열어주고 김해공항은 빠졌다
  5. 51주택자 종부세율, 최대 0.3%p 오른다…최고세율 3.0%
  6. 6부산 화주-물류 기업 손잡고 만든 협의회 전국으로 확대
  7. 7코로나 백신 기대감에 다우 1.44% 상승…넷플릭스·테슬라 사상 최고치
  8. 8실수요자 주택 구입 부담 줄인다…다주택자는 세금 부담 강화
  9. 9국제선 인천은 뜨는데…기약 없는 김해공항
  10. 10부산 입주·분양권 수 억 폭등…투기과열지구 직격탄 맞나
  1. 120일부터 해운대해수욕장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2. 2 중부 무더위·남부지방 장맛비로 더위 주춤…부산 20~23도·서울 22~28도
  3. 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44명…해외유입 23명
  4. 4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약국·마트·편의점서 수량 제한 없이 구매’
  5. 5경남서 해외입국자 2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6. 6남부·충청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
  7. 7항만 입국 외국인 선원들 2주간 임시생활시설서 격리…“위반시 엄벌”
  8. 8정총리, 마스크 공적공급 폐지에 “매점매석 엄정하게 단속”
  9. 9"담배연기 없는 미래 비젼, 흔들림 없이 실천할 것"
  10. 10경남도, 산업부 주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1. 1‘기록의 사나이’ 메시, 라리가 최초 ‘20-20’(골 - 도움)
  2. 2독일 분데스리가 황희찬, ‘주목할 이적생’ 선정
  3. 3이동준 2경기 연속 골…부산, 서울에 승강 PO 설욕
  4. 4‘10대 괴물’ 김주형, KPGA 최연소·최단기간 우승
  5. 5동갑 임희정·박현경, 부산오픈 2R 공동 선두
  6. 6부산·경남 2년제 대학, 야구부 창단 바람 솔솔
  7. 7김세영·김효주 “LPGA 투어 복귀, 아직 계획 없어”
  8. 8“이젠 나균안”…나종덕, 롯데 개명 성공계보 이을까
  9. 9한동희 데뷔 첫 멀티포에 샘슨 호투...롯데 모처럼 '위닝 시리즈'
  10. 10‘상승세’ 부산, 10일 홈 첫 승 사냥 나선다
우리은행
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연극 작품이 된 지역노래들
최원준의 음식 사람
제주 검은 쇠 '흑우'(하)
김석화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청각장애인의 ‘목소리’ 수어 엿보기
목격자 되기
박선미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사람다움에 대해
그 많은 학원 다녀도 못 푸는 문제…참된 삶이란 무엇일까
새 책 [전체보기]
아파트 민주주의(남기업 지음) 外
친구에게(이해인 글·이규태 그림)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AI·드론이 바꾼 전쟁의 모습
일러스트로 본 페미니즘 세계사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이음-공간’ - 두리김 作
‘Unsent letter’ - 손일 作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연밭 /손영자
붉은 저녁 /전연희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영화 '소리꾼'의 이봉근
메가폰 잡은 정진영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영화 ‘#살아있다’ 100만 관객이 주는 의미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당연한 ’시간을 위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귀향, 또 다른 삶의 지평을 찾아서
시네마 리터러시를 향하여
조준형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북코칭 전문가의 책 잘 읽는 이야기
숱한 차별을 버텨온 당신에게 박수를
최예송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봄의 시작점에서
함께 살아가고 부딪치는 사람, 그리고 공동체를 향해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20년 7월 13일
묘수풀이 - 2020년 7월 9일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13일(음력 5월 23일)
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9일(음력 5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終身不救
溫故知新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