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피플]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스크린에 첫 등장한 日 여성 스모… “세상에 맞서는 강인함 표현했죠”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  |  입력 : 2018-10-11 18:51:55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016년 아시아필름마켓 지원작
- 관동대지진·2차세계대전 배경
- 여성 스모선수의 삶과 사랑 그려

- 한국인 역할 맡은 칸 하나에
- “정치적으로 민감한 대목있지만
- 한국 관객 편하게 받아들였으면”

‘아시아영화의 창’ 부문에 초청된 일본 제제 다카히사 감독의 ‘국화와 단두대’는 100년 전 혼돈의 시대 속에서 꽃피운 ‘여성 스모단’이라는 이색 소재를 다뤄 화제를 모았다. 도쿄를 휩쓴 관동대지진과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일본의 여성 스모 선수와 무정부주의자(아나키스트)의 삶과 사랑을 그린다. 주인공 키쿠(키류 마이)는 남편의 폭력을 피해 집에서 나와 여성 스모단에 들어간다. 그곳에서 ‘조선인 대학살’ 사건에서 살아남아 스모단에 들어온 한국인 여성 도카치가와(칸 하나에)를 만나고 두 여성은 아나키스트 그룹 ‘단두대 회사’의 젊은이들을 만나 로맨스를 키운다. 영화는 당시 제국주의 일본 사회에서 온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던 여성을 등장시켜 이들이 세상과 싸우고 강해지는 모습을 담았다.
   
아시아 영화의 창 부문에 초청된 일본 작품 ‘국화와 단두대’(감독 제제 타카히사)에 주연 배우로 출연한 칸 하나에(왼쪽)와 키류 마이. 서정빈 기자 photobin@kookje.co.kr
이 영화는 2016년 BIFF 아시아필름마켓 신작 프로젝트 지원을 받아 완성돼 더 의미가 있다. 재일동포로 한국 국적인 배우 칸 하나에가 영화에서 실제 한국인 역할을 맡았다. 역경을 이겨내고 스모 선수로 성장하는 키쿠의 심경을 토해내는 신예 배우 키류 마이의 연기 또한 인상 깊다. ‘국화와 단두대’의 두 주연 배우 칸 하나에와 키류 마이를 만났다.

-여성 스모단이라는 소재가 이색적이다. 일본 영화에서 여성 스모단을 다룬 영화가 있었나?

▶이전에 여성 아마추어 스모단을 소재로 한 ‘창코’라는 제목의 극영화는 있었다고 들었다. 여성 스모 선수를 주인공으로 그들의 삶과 성장을 본격적으로 다룬 영화는 처음이다. (키류 마이)

-칸 하나에 씨는 한국인 역할을 맡았는데 소감은?

   
‘국화와 단두대’의 한 장면.
▶사실 한국인 역할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았다. 한 여성으로서 아나키스트 나카하마 테츠(히가시데 마사히로)를 사랑하는 역할에 집중했다.

-스모 선수 역할이 쉽지 않았을텐데.

▶스모 연습을 하는 게 굉장히 어려웠다. 다만, 시대 배경 때문에 요즘 젊은이들이 잘 안 입는 기모노와 유카타를 입을 기회가 많았는데 신선한 경험이었다. (키류 마이) 스모 선수 역할이다 보니 체중을 5㎏ 정도 늘려야 했다. 허리와 허벅지에 두르는 띠 때문에 상처가 나기도 해서 힘들었다. (칸 하나에)

-영화를 보면 일본 관동대지진 수습 과정에서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 대한 유언비어를 조장해 조선인들에 대한 대량학살로 이어진 사건도 배경으로 다룬다. 지난 7월 일본에서 영화가 개봉했는데, 반응이 어땠나?

▶솔직히 개봉할 때 걱정을 많이 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대목도 있고, 한국인 역할을 맡아 더욱 그랬던 것 같다. 하지만 우려와 달리 일본 내 반응은 좋았다. 여성이 스모 하는 게 멋지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칸 하나에)
-‘국화와 단두대’는 어떤 영화인가.

▶싸우는 장면이 많은데, 전체적인 주제는 사랑과 평화다. 한국과 일본, 두 나라가 나오지만 국적을 넘어 주인공들의 사랑과 두려움에 맞서는 용기가 전달되면 좋겠다. 시대 배경은 다소 무겁지만, 한국 관객이 영화를 편하게 즐기고 자유롭게 느끼길 바란다. (키류 마이) 미투 운동도 우리 사회 속 여성의 역할과 인권을 다시 생각해보자는 움직임이다. 영화 속에 폭력적인 남편이 등장하듯 우리 사회에는 여성에 대한 폭력이 여전하다. 현대사회의 여성들이 모순과 폭력을 이겨내고 더 강하게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칸 하나에)

정홍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이정록 시인의 시집 ‘동심언어사전’
조봉권의 문화현장
뒷패의 시대 막 내리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요르단에 남겨진 모세의 흔적을 따라서
칠곡 태평마을 할머니합창단의 새로운 도전
새 책 [전체보기]
종이 동물원(켄 리우 지음·장성주 옮김) 外
무민은 채식주의자(구병모 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상에서 사유하는 철학
5억 년간 진화한 척추동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pine tree-구명본 作
별헤는 밤-송남규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고 재밌는 오페라 이야기 外
관찰일기 썼더니 과학자가 됐어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내 인생 /손증호
겨울 폭포 /전연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회 바이링배 준결승 3국
2016 국수산맥배 단체전 결승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약왕’ 연말 흥행왕 될까
2년 뒤 애니로 다시 태어날 전태일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역사라는 이름의 함정
혁명을 꼬집던 거장, 베르톨루치를 추모하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침묵의 밤 별빛이 건네는 우주의 인사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미련과 후회’로 연말을 보내려는 당신을 위해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8일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7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始于柔弱
文質彬彬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