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비엔날레 ‘서부산 시대’ 개막…65일간 ‘미술의 바다’

오늘부터 11월 11일까지 부산현대미술관서 첫 개최

  • 국제신문
  •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  |  입력 : 2018-09-07 20:39:36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옛 한국은행 지점서도 열려
- 34개국 66명(팀) 125점 전시
- 분단·분리의 폐해 심층 조명
- 작년보다 출품작 절반 축소
- 주제에 대한 집중도 높여

부산비엔날레의 ‘서부산 시대’가 열렸다. 2018 부산비엔날레가 올해 6월 개관한 부산현대미술관에서 8일 개막한다. 현대미술관은 비엔날레 전용관 성격으로 설립됐다.
   
2018 부산비엔날레 개막을 하루 앞둔 7일 부산 사하구 을숙도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프레스 프리뷰’ 행사에서 언론사 관계자들이 리투아니아 작가 노메다 우르보나스와 게디미나스 우르보나스의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8일부터 오는 11월 11일까지 65일간 부산현대미술관(부산 사하구 을숙도)과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부산 중구 대청동)에서 ‘2018 부산비엔날레’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비록 떨어져 있어도(Divided We Stand)’를 주제로 34개국 66명(팀) 작가의 작품 125점을 선보인다.

개막 전날인 7일 오후 부산현대미술관에서는 전시를 언론매체에 먼저 공개하는 ‘프레스 오픈’ 행사가 열렸다. 이날 최태만 집행위원장 “부산시립미술관에서 을숙도 부산현대미술관으로 이동은 앞으로 부산비엔날레가 부산 전역을 전시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며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자리한 원도심은 (부산비엔날레 전신인) 1981년 부산청년비엔날레가 창설됐던 지역이고 부산의 역사·문화를 간직한 공간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은 크리스티나 리쿠페로(Christina Ricupero·프랑스)와 외르그 하이저(Jrg Heiser·독일)다. 공개 모집을 통해 선임된 두 사람은 우려를 딛고 7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전시를 성사시켰다. 크리스티나 리쿠페로는 “국가·민족의 분리만이 아니라 정치적·심리적 분리가 어떻게 우리의 영혼을 갉아먹는지 심층적으로 살펴보려 한다”고 했다. 올해 전시는 출품작을 2016년도 행사에 비해 절반으로 줄였다. 외르그 하이저는 “초대형 전시의 시대는 끝났다. 너무 많은 작품을 보는 것은 전문가들도 지친다. 우리는 세계의 모든 분열된 영토를 다루진 못한다. 다만 관객이 자신과 연관성 없다고 생각했던 사회에서 공통점·유사점을 찾고 이를 바탕으로 질문을 제기했으면 한다”고 했다.

부산현대미술관 출품작은 냉전시대, 냉전시대로의 회귀에 초점을 맞췄다.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는 대안적인 미래 시나리오가 공상과학의 눈으로 조명된다. 전시는 전세계의 물리적·심리적 분리를 다루지만 한국의 분단 현실을 그 출발점으로 삼았다. 임민욱, 천민정, 최원준, 올리버 라리치 작가 등의 작품에서 관객은 한국의 분단을 작가의 시선을 통해 바라볼 수 있다.
을숙도 현대미술관까지 대중교통으로 가려면 도시철도 1호선 하단역에서 하차해 버스로 갈아타야 한다. 옛 한국은행 부산본부는 도시철도 1호선 중앙역에서 하차하면 가깝다. 옛 한국은행 전시장에는 주차장이 없어 인근 유료 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 조직위는 부산역∼한국은행∼도시철도 하단역 1번 출구∼현대미술관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금, 토, 일, 공휴일에 운행한다. 운행시간은 부산비엔날레 홈페이지(busanbiennale.org) 참고. 월요일 휴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관람료 개인 1만2000원, 청소년·군경 6000원, 어린이 4000원, 단체 할인.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2019년 부산인디 씬의 새로운 조류, 플랫폼스테레오
정두환의 공연예술…한 뼘 더
클래식 기타리스트 드니 성호의 네오클래식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서점 공정 생태계 구축을”…부산 책방지기들 뭉쳤다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서울 탄생기(송은영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중앙서버 침입자 찾는 추격전
할머니의 손이 기억하는 농사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Sea2016-2’ - 전미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일본에서 살게 된 조선의 도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동백 /최은영
그리운 아침 /정현숙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17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16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惠宿同塵
不和不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