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유리의 TV…태래비 <16> JTBC ‘방구석1열’

영화보며 밤새 수다 떨던 친구를 만난듯한 즐거움!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4 19:05:36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감독, 가수, 작가 등 다락방 모여
- 영화 관련 재밌는 이야기 들려줘

- 집에서 함께 비디오 돌려보던
- 10대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기분

고등학교 때부터 가장 친한 친구가 있었다. 고1 때부터 대학교 4학년까지 반도 다르고 대학도 달랐지만, 우리는 주기적으로 만나 커피숍에서 서너 시간이나 수다를 떨었다.
   
영화와 인문과 수다와 대화를 한꺼번에 구현하는 JTBC ‘방구석1열’ 장면. JTBC 제공
둘 다 숙맥이라 술 한 방울 안 마시고 커피숍을 두 군데나 옮겨가며 조곤조곤 한나절이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우리 대화엔 친구 험담이나, 선생님 욕이나, 불행한 고민이 없었다. 고통을 드러낼 줄 모른다는 공통점을 가진 우리의 또 다른 공통점은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이었기에, 우리는 커피집을 전전하며 영화 이야기만 했다.

   
제14회 차에 초청된 고레에다 히로카즈(오른쪽) 감독이 대담하는 모습.
블록버스터는 물론, 1970~80년대 B급 할리우드 영화를 좋아했다. ‘스타워즈’로 시작한 이야기는 미국 드라마 ‘스타게이트’ 시리즈로 넘어가 각자 좋아하는 캐릭터 자랑이 됐고, ‘칵테일’이 생각보다 재미있더라며 누군가가 툭 던지듯 이야기하면, 톰 크루즈가 주연한 모든 영화가 와르르 쏟아져나왔다. 우리는 ‘탑건’보다 그의 데뷔작 ‘생도의 분노’나 판타지 ‘레전드’를 더 좋아했다.

한국 영화를 더 좋아하게 된 건 10년 전에 그녀와 크게 싸우는 바람에 연락을 더 이상 하지 않게 되었던 즈음이었다. 그녀는 마음 한곳에 묵직한 추가 되어 달렸다. 만나면 영화 얘기부터 했던 우리는 영화관에 함께 간 적이 없다. 영화티켓을 살 돈은 없었기 때문이다. 죄다 그녀의 집이나 내 집에서 비디오 데크로 플레이해서 본 영화였다. 액션 영화도 숨죽이고 봤던 그 수백 시간이 얼마나 아름다운 시절이었는지 그때는 몰랐다. 우리는 특이하게도 영화와 미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아이들이었고, ‘엑스파일’과 ‘프렌즈’ 이야기로 밤을 샐 수 있었다.

JTBC 예능 ‘방구석1열’은 바로 우리 같은 영화 오타쿠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가수, 감독, 아나운서, 심리학자, 인문학자, 작가가 다락방에 모여 끝도 없이 영화 이야기를 하는 프로그램. 의자와 테이블도 없다. 푹신한 빈백에 몸을 묻고 둘러앉아 자세도 제멋대로다. ‘나는 어떤 장면에서 소름이 돋았냐 하면…’하며 각자 좋았던 장면을 이야기하고, 굳이 영화를 어렵게 분석하지도 않는다. 그 영화를 만든 감독을 초대하거나 배우를 초대해 촬영 뒷이야기를 듣는 재미는 조청에 꿀이다. 15회까지 방영된 이 프로그램은 주로 맥락이 비슷한 두 편의 영화를 한 회씩 다룬다.

‘강철비’와 ‘공동경비구역JSA’, ‘1987’과 ‘택시운전사’, ‘살인의 추억’과 ‘추격자’…. 어려운 말도 하지 않고 미장센이니 뭐니 하는 거창한 말도 쓰지 않는다. 고정 게스트인 변영주 감독은 어려운 개념을 쉽게 설명하는 천부적인 재능이 있고, 어떤 영화든 장점을 찾아낸다. 설사 내가 싫어했던 영화라 하더라도 변영주의 설득에 넘어가 다시 본 영화가 한둘이 아니다.

15회 차를 유료 결제해서 보고 문화강좌를 들으러 가던 어느 날, 나는 기적 같은 일을 광안리 골목 어딘가에서 겪었다. 함께 영화를 보며 울고 웃었지만 10년 전 다투고 연락을 끊었던 그 친구를 엉뚱한 골목 모퉁이에서 만난 것이다. 10년 전 네 살 된 개 한 마리를 키우던 친구는 이제 열네 살이 된 그 개를 산책시키고 있었고, 나는 그 얼굴을 보자마자 달려가 이름을 크게 불렀다. 그리고 껴안아 버렸다. 친구는 얼떨떨해했지만, 그녀의 이름을 다시 부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뻤다. 그녀와 함께했던 모든 순간이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갔다.
   
전화번호를 교환하고, 다시 만나 밥을 먹기로 하고, 밥을 먹는 날 우리는 아마 영화를 보러 갈 것이다. 그리고 ‘방구석1열’에 관한 이야기를 할 것이다. 영화 팬이라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프로그램이니까. 우리는 정말 지독한 영화팬이었으니까. 앞으로도 쭉.

작가·글쓰기 강사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춤 만드는 사람들-음향감독 이창훈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2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求宗不順化
與衆生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