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여자] 더위에 지친 당신, 등골 서늘한 추리소설 어때요 /강이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27 19:36:20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한 아이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 추적
-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적극 추천
- 입문자엔 세계 3대 고전 추리소설 권유
- 하드한 작품 원하면 ‘필립 말로’ 시리즈
- 마니아층 굳건한 일본 미스터리도 ‘오싹’

여름 휴가 시즌입니다. 여행 가방을 싸고 있는 당신, 피서지에서 읽을 책 한두 권도 챙기셨나요. 떠나지 못하는 이라도 괜찮습니다. 미지근한 선풍기 바람 아래 수박 한 조각 베어 물며 읽을 책 한 권 있다면 꼭 멀리 갈 필요있나요. 폭염에 지친 우리, 무슨 책을 읽을까요. 뻔하지만 대안 없는 정답, 추리 소설이 있습니다.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은 덴마크 작가인 페터 회가 쓴 장편 소설입니다. 북유럽의 이국적인 정서와 눈에 대한 섬세한 묘사, 매력적인 여주인공의 거침없는 활약이 더위를 잊게합니다. ‘얼어붙을 듯 춥다. 눈이 내리고 있다. 더이상 내 모국어라 할 수 없는 언어로 말하자면, 이 눈은 카니크다.’ 소설의 첫 문장입니다. 카니크는 극지방이라 눈 이름이 발달한 그린란드의 결이 고운 가루눈을 뜻합니다. 덴마크인 아버지와 그린란드의 이누이트족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스밀라는 눈에 대한 뛰어난 감각을 지니고 있습니다. 추락사한 이웃 아이가 눈 위에 남긴 발자국에서 타살의 정황을 발견한 스밀라는 두려움 없이 사건에 뛰어듭니다.

덴마크의 그린란드 식민지화와 그린란드인에 대한 차별 속에 드러나는 과학 프로젝트의 음모를 눈치챈 스밀라는 극지로 향하는 비밀 조사선에 목숨을 걸고 올라탑니다. 이야기는 서서히 추리소설 영역을 넘어 덴마크와 그린란드의 정치적 관계, 문명과 자연에 대한 통찰로 확장되며 독자의 사유의 폭을 넓힙니다. 눈과 얼음과 바다, 그린란드에 대한 전문 지식과 섬세한 묘사, 생생한 캐릭터의 생명력은 이 소설이 1992년 출간 후 꾸준히 스테디셀러였음을 증명합니다. 소설가 김연수는 추천사에서 말합니다. “스밀라, 그녀는 내가 아는 한, 이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여자이다. 스밀라를 처음 만나는 당신에게 한 가지 부탁이 있다면, 그녀에게 더 많이 더 자주 입을 맞춰 주기를.” 눈같이 차가운 스밀라의 지성이 얼음처럼 단단한 비밀과 음모를 깨뜨려 거짓을 밝힐 때 우리는 스밀라에게서 뜨거운 인간애를 느끼게 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을 추리소설 몇 권 더 추천해 봅니다. 추리소설에 갓 입문한 독자라면 먼저 세계 3대 추리 소설- 애거서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앨러리 퀸의 Y의 비극, 윌리엄 아이리시의 환상의 여인-을 권합니다. 가독성과 재미, 지적 추리의 즐거움을 모두 만끽할 수 있습니다. 고립된 섬에 모인 사람들이 꼬마 인디언 노래에 맞춰 한 명씩 죽어나가며 극도의 긴장과 공포를 조장하는 크리스티의 소설은 외딴 섬을 밀실 트릭의 배경으로 쓴 많은 추리소설의 모태가 되었습니다. 한 집안의 비극적 가족사를 다룬 Y의 비극은 서늘한 반전과 긴 여운으로 정통 추리소설의 품격을 높입니다. 환상의 여인은 아내를 죽인 용의자로 몰린 남편이 누명을 벗겨줄 목격자를 찾아 나서지만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목격자로 인해 오히려 혼돈에 빠지는, 가독성이 뛰어난 소설입니다. 세 작품 모두 오래 전에 발표된 고전이다 보니 현대 미스터리의 트릭에 익숙한 독자에게는 다소 밋밋하고 심심할 수도 있지만 명작의 가치는 여전합니다.

하드 보일드한 작품을 원한다면 레이먼드 챈들러의 필립 말로 시리즈도 좋습니다. 말로는 고독하고 냉소적이지만 인간적인 캐릭터로 셜록 홈즈만큼 많은 사랑을 받는 탐정입니다.

   
마니아층이 굳건한 일본 미스터리도 퍽 괜찮습니다. 전설을 차용해 기괴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교고쿠 나츠히코의 우부메의 여름, 서술 트릭이 멋진 우타니 쇼고의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도 무더위를 잊게 해 줄 좋은 소설입니다. 올 여름도 내내 덥겠지요. 추리소설로 체감 온도를 낮춰 보세요. 가성비 좋은 피서법이지 않을까요.

소설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마데이라 와인과 미국혁명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부산 여성 뮤지션 프로젝트 ‘2018 반했나?’
국제시단 [전체보기]
풀꽃친구 /박진규
9월 /조정해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를 눈 뜨게 한 엄마 밥과 장모님 밥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적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거래의 대상이 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세간 뒤흔든 ‘흑금성’ 사건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이윤기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클래식 거장 말러를 비춘다
성공신화 90대 경영인의 노하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스르르 부서지는-임현지 作
무제-서상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밀가루 친구들이 일러주는 꿈의 의미 外
누구 아닌 ‘나’를 위한 삶의 메시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가을안부 /김소해
나침반 /우아지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결승1국
2017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영화 ‘공작’- 첩보극으로 본 남북관계의 오래된 미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한국은 ‘사기공화국’…자발적 분쟁해결 자리잡아야 /정광모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로봇왕국 독재가 두렵다고?…휴머니즘의 힘을 믿어봐 /안덕자
인간 본성 파헤친 10가지 실험, 때론 끔찍한…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9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9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有名之母
道樸雖微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