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영화 ‘곤지암’…장르 영화에 감춰진 정치성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05 18:43:36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범식 감독의 ‘곤지암’(2018)은 일견 ‘파운드 푸티지’(Found Footage)라는 소장르의 범주에서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인위적으로 연출된 상황을 마치 실제 현실에 들어간 사람의 시점인 듯 다룸으로써 생생한 현장감을 자아내는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형식이다. 이는 ‘84 찰리 모픽’(1989)이 관객을 만들어진 베트남의 전쟁터로 초대하면서 일찍이 정립된 바 있으며, 이를 호러 영화에 접목해 본격적인 파운드 푸티지의 시효가 된 ‘블레어 위치’(1998)의 성공은 유사한 일련의 작품군을 대거 양산하며 현대 공포물의 한 페이지를 연 바 있다. 이 영화는 한국 영화에선 드물게 시도되는 본격적인 파운드 푸티지 호러이다.
   
정범식 감독이 연출한 페이크 다큐멘터리 영화 ‘곤지암’.
영화의 서사적 얼개는 단순하다. CNN 선정 세계 7대 괴기 장소로 꼽히는 곤지암 남양정신병원으로 카메라를 든 일군의 젊은이들이 찾아간다. ‘호러 타임즈’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이들은 가벼운 마음으로 폐허가 된 정신병원에 잠입해 영상을 촬영하지만, 이윽고 초자연적 현상을 접하게 되면서 목숨을 위협받는 지경에 처하게 된다. 버려진 정신병원 내부를 탐사한다는 콘셉트는 ‘그레이브 인카운터’(2011), 기법의 측면에서 ‘블레어 위치’와 ‘샤이닝’(1980)의 흔적 또한 엿보인다. 숱한 호러 영화에서 반복되어온 ‘방탕한 행실을 일삼거나, 그릇된 동기를 가진 젊은이들이 금기를 범하고 저지른 악덕의 대가로 살해당한다’는 장르의 클리셰(Cliche, 굳어진 영화적 관습)는 ‘곤지암’에서도 어김없이 지켜진다.

이처럼 익숙한 요소로 찬 장르영화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곤지암은 보다 진지한 독해를 필요로 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 영화는 마치 감독의 전작인 ‘기담’(2007)의 정신적 속편처럼 보인다. 기담의 주 배경이었던 안생병원이 1940년대 일제강점기를 거쳐 1970년 유신정권의 시대에 허물어진다면, 망령이 가득한 채 시간이 멈춰버린 곤지암 정신병원은 전혀 다른 공간임에도 안생병원의 연장선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산업화와 근대화, 국민 계몽의 미명 하에 온 사회와 국가를 병영 사회화하며 국민을 통제하고 도구화한 박정희의 유신은 강제로 환자를 가두고 교정하는 정신병원이라는 은유로 치환된다. 이러한 역사성을 상기시키는 공간의 설정을 통해 감독은 기담이 종결된 자리에서 다시 한번 역사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물으려 한다.
   
등장하는 청년들은 호러 영화에서 익히 접하는 망령의 사냥감인 동시에, 21세기에도 반복되는 유신 체제의 희생양이라는 담론적 위상 또한 갖는다. 물속에 가두어진 것처럼 표현되는 장면에서 피해자들은 정신병원의 환자들과 동일시되며, 이로써 곤지암은 군사독재의 종식과 함께 버려지고 봉인되어야 했을 과거의 그림자가 현재에도 남아 세월호 참사와 같이 오늘날에도 피해자를 낳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일말의 정치적 해석을 은밀히 내비친다. ‘택시 운전사’(2017)나 ‘1987’(2017)처럼 정치를 직접 다루려 하는 영화일수록 도리어 탈정치적 멜로드라마에 처하게 되는 한국영화의 경향에서 빗겨나, 곤지암은 오히려 장르 영화 안에서야말로 진정한 의미에서의 정치성이 가능하다는 역설을 실천해낸다. 마치 야누스의 얼굴이 새겨진 동전의 양면과 같이, 곤지암은 호러 영화에 기대하는 장르성에 충실한 이면에 사회 정치상에 대한 메타포를 감춰놓으면서 장르 그 너머를 지향하는 작품이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마데이라 와인과 미국혁명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부산 여성 뮤지션 프로젝트 ‘2018 반했나?’
국제시단 [전체보기]
풀꽃친구 /박진규
9월 /조정해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를 눈 뜨게 한 엄마 밥과 장모님 밥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적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거래의 대상이 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세간 뒤흔든 ‘흑금성’ 사건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이윤기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클래식 거장 말러를 비춘다
성공신화 90대 경영인의 노하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스르르 부서지는-임현지 作
무제-서상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밀가루 친구들이 일러주는 꿈의 의미 外
누구 아닌 ‘나’를 위한 삶의 메시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나침반 /우아지
군자란 /이상훈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결승1국
2017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영화 ‘공작’- 첩보극으로 본 남북관계의 오래된 미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한국은 ‘사기공화국’…자발적 분쟁해결 자리잡아야 /정광모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로봇왕국 독재가 두렵다고?…휴머니즘의 힘을 믿어봐 /안덕자
인간 본성 파헤친 10가지 실험, 때론 끔찍한…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9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9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道樸雖微
名非常名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