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채연, “율무차 가루 한 포로 하루 버티며 극한 다이어트”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8-03-12 13:40:4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그룹 다이아 멤버이자 영화 ‘라라’와 드라마 ‘같이 살래요’ 등 연기자로서의 재능을 펼치고 있는 정채연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bnt)
정채연과 bnt가 함께 한 화보 촬영은 네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레이스 디테일로 여성스러움이 배가되는 의상은 물론 도트 패턴의 레트로 무드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대세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화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개봉한 영화 ‘라라’ 촬영 소감을 전했다. 특히 상대역 산이와의 호흡에 대해서 “대본 나온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대본 리딩이 있었어요. 저보다 대사가 훨씬 많은데 완벽하게 해 오셨더라고요. 제가 워낙에 어려워하는 부분이 컸는데 선배님께서 워낙 편하게 해주셨어요. 먼저 다가와 주시고 말도 걸어주셔서 애정씬 부분도 어렵지 않게 촬영할 수 있었어요”라고 전했다.

베트남서 진행된 촬영에서 어려움은 없었냐는 물음에는 “촬영장에 현지 분들과 한국 분들이 섞여 있었는데 처음엔 언어 때문에 힘들 거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해보니 의사소통은 큰 문제가 안되더라고요. 저도 보디랭귀지와 짧은 영어로 무리 없이 소통했거든요”라며 털털한 답변을 전했다.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장미희 아역에 캐스팅된 그는 “ 오디션을 보는데 볼 때마다 굉장히 떠는 편이거든요. 에너지 있게 해야 하는데 긴장 때문인지 이번에도 역시 어려웠어요. 캐스팅이 되고 나서도 머리 위에 물음표가 생겼어요. 신기하면서도 믿어주셔서 감사하죠”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작품에 임하며 현장에서 연기 도움을 줬던 조언자가 있냐는 질문에는 “감독님들이요. ‘다만세’ 때 백수찬 감독님께서 많이 알려주셨어요. 의기소침해 하고 있으면 조명 감독님께서 바로 앞에서 응원해주시고 정말 좋았어요. 상대역이었던 진구가 저보다는 어리지만 연기로는 저보다 훨씬 선배여서 그런지 많은 도움을 받았어요”라고 답했다.

   
(사진=bnt)
가수 활동에 대한 질문에는 “카메라에 빨간 불이 켜지고 퍼포먼스를 하고 나서 모니터를 했을 때 제 모습이 별로면 화나요. 무대에 서는 게 재밌어요. 차트 순위도 걱정되는 부분이기는 한데 사실 저는 조금이나마 전보다 나아지고 배운 게 있다면 만족하거든요”라고 전했다.

얼마 전 ‘정글의 법칙’ 촬영 차 정글에 다녀온 그는 복통을 호소하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카메라 앞에 서있는 직업이다 보니 웬만해서는 숨기는데 그땐 정말 눈물이 나더라고요. 그냥 아팠어요. 다이어트도 많이 해보고 굶어본 적도 많았는데 유독 그땐 못 참겠더라고요”라며 “정글에 다시 가게 된다면 또 갈거예요. 남자분들이 군대 다녀오셔서 느낀다는 전우애가 생긴 느낌이랄까요”라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다이아 멤버 예빈의 ‘더유닛’ 출연에 대해서 어떤 조언을 해줬냐고 묻자 “조언이라고 해봤자 그냥 제 경험을 얘기해줬어요. 제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때도 처음엔 즐기면서 했었지만 갈수록 욕심이 생기더라고요. 그래서 예빈이한테도 갈수록 너도 모르게 욕심이 생길 수 있으니까 최대한 재밌게 즐기면서 하라고 했어요”라고 답했다.
숙소 분위기는 어떠냐는 질문에는 “엄청 시끄럽거나 엄청 조용해요. 극과 극인 상황이 많아요. 가끔은 누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조용하거든요. 숙소 생활이 좋지만 가끔은 혼자 있을 수 있는 공간이 갖고 싶을 때도 있어요”라고 전했다.

아이오아이 멤버들과는 어떻게 지내냐는 물음에는 “아주 잘 지내고 있어요. 만날 수 있는 멤버들이랑은 자주 만나고요. 밥도 먹고 카페도 가고 얼마 전에는 이번에 스무 살이 된 연정이랑 처음으로 술도 먹어봤어요. 최근 설날 때도 스케줄 때문에 할머니 댁에 못 간 멤버들끼리 만나서 밥 먹었어요”라며 여전한 친분을 전했다.

평소 주량을 어떻게 되냐는 질문에는 “컨디션에 따라 다른데 소주 한 병 정도가 깔끔한 것 같아요. 요즘에는 술 살이 찌는 것 같아서 한동안 안 마셨어요. 제가 숙소에서는 술을 자주 채워놓는 편이거든요. 어떻게 보면 술장고를 채우는 게 제 담당인데 냉장고 맨 아래 칸이 비어있으면 뭔가 허전해요”라며 솔직한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bnt)
차세대 CF퀸이라는 수식어답게 앞으로 욕심나는 CF가 있냐는 질문에는 “여성용품이오. 제가 옛날부터 제일 하고 싶었던 광고 중에 하나가 생리대에요. CF에서 느껴지는 보송보송하고 깨끗한 느낌이 좋은 것 같아요”라며 의외의 답변을 전했다.

롤모델이 있냐는 묻자 “전지현 선배님이오. 정말 멋진 분이라고 생각해요. 선배님은 데뷔 한 이후로 꾸준히 활동하고 계시잖아요. 그 모습이 대단하다고 느껴지면서 저도 선배님같이 롱런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엔딩 요정’에게도 콤플렉스가 있냐고 묻자 “약간 각진 턱이오. 요즘에는 귀족 턱이라고 해주시는데 사실 저는 콤플렉스였어요. 데뷔 전에 성형 고민도 했었어요. 방송할 때도 각도 같은 건 많이 신경 쓰는 편이에요”라고 전했다.

극한의 다이어트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데뷔하기 전에는 주로 두유나 두부 등의 콩 위주로 먹었고요. 정체기가 오면 드레싱 없는 샐러드만 먹었어요. 세 달 정도 하루에 샐러드 한 팩씩 먹다가 몸무게 체크하는 날이 오면 율무차 한 포를 물에도 안 타고 가루만 조금씩 나눠가며 먹었어요. 아무래도 건강에 이상이 오니까 요즘엔 그렇게는 못해요”라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이상형에 대해 묻자 “정글에서 턱 선이 가시 같은 남자가 좋다고 말한 적이 있었어요. 벌써 스물두 살이 됐는데 아무래도 제 남자 사람 친구들을 봐도 사회생활을 하면서 술을 먹어서인지 술 살이 찌더라고요. 사실 턱선 유무는 상관이 없고 자기 관리를 잘하는 남자가 좋아요”라며 솔직한 대답을 전했다.

올 한해 어떤 소망이 있냐고 묻자 “2018년에는 마음의 여유를 갖고 시간을 보내고 싶어요. 항상 계획표를 짜서 생활했었는데 올해는 계획 없이 자유롭게 쉬기도 하고 세상에 대해 많이 배우고 싶어요. 운전면허도 따고 싶고 배우고 싶은 것들도 많거든요. 언어도 배우고 싶고 원데이 클래스도 배워보고 싶고요. 아직은 시간이 많지 않으니까 차츰차츰 배울 수 있는 시간들이 있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소박한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부산의 산동네와 재일코리안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18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與衆生同
元曉不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