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여자]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못골 뱀학교 - 양경화 지음/김준영 그림/책과 콩나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2-02 18:56:42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도시철도 2호선을 타고 양산 방향으로 가다보면 대연동역 다음에 못골역이 나온다. 못골은 옛날부터 황령산 골짜기에 자연적으로 형성된 커다란 못이 여러 곳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못골 어느 곳에 사람들은 알지 못하는 못골 뱀학교가 있다.

   
책과 콩나무 제공
이 뱀학교에는 여러 가문의 뱀들이 와서 공부를 한다. 날씨가 가물어 모두들 걱정을 하지만 아직 못골은 물이 마르지 않아 다행으로 여기고 있었다. 오늘은 각자의 수준에 맞는 종목으로 시험을 친다. 누룩뱀 가문의 누룩은 혀 멀리 내밀기 등의 시험을 친다. 능백사 가문의 난백은 누룩에게 시험이 너무 쉽다고 놀리지만 누룩은 아버지가 이 정도 실력만 익혀도 살아가는 데 지장이 없다했다고 말한다. 그런 누룩은 친구들에게 잘하고 전학 온 아이들에게도 친절하게 도와준다. 난백은 최고 과정 하나만 끝내면 으뜸반을 마친다.

그런데 용학교에서 포용이라는 아이가 전학을 온다. 도무지 용 같지가 않은 왜소하고 의욕이 없어 보이는 어린 용이다. 그런 용을 누룩이 곁에서 도와준다. 아이들은 전학생을 받으면 안 된다고, 그러면 먹을 물마저 부족하다고 하는 어른들의 말을 듣고는 포용을 괴롭힌다. 가뭄대책회의에 다녀온 교장선생님도 뾰족한 수가 없다. 오로지 비가 내려야만 해결될 일이었다. 용이 아니면 날씨를 부릴 수 없다고 하니 뱀들은 용을 미워했다. 가뭄이 더해가자 동물들은 못골로 서서히 모여들었다. 그러나 어른들은 보초까지 서가며 물을 지키려한다. 그 때, 늘 소극적으로만 행동하던 포용이 말했다. “못골 물을 다 같이 마시면 안 되나요? 물은 누구나 다 필요하니까요. 아무리 생각해도 나누어 먹는 것이 다 같이 사는 방법일 것 같아요.”
어른들이 못골 물은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용에게 머리 숙여가며 얻어온 물이라 꼭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포용은 머리를 숙여가며 얻은 것은 비굴하게 얻은 것이지 지켜낸 게 아니라고 한다. 그렇다. 당당하게 지켰다면 나눌 수 있어야 한다. 비굴하게 얻은 것으로 인하여 자기 것도 자기 것이라고 떳떳하게 말 못하고, 변명에 급급한 이들이 인간 세상에도 속속 보인다.

   
어른들의 말에는 아무 의심이 없던 난백과 누룩은 포용의 말을 듣고 깨닫는다. 못골 물을 지킨다면 다른 동물들이 모두 죽게 될지도 모른다고. 마음이 통하자 삼총사가 된 이들은 몰래 물을 머금고 나가 동물들에게 나누어 준다. 난백은 포용으로부터 받은 작은 구슬로 나는 연습과 비구름을 몰고 오는 연습에 빠진다. 비늘이 닳고 벗겨지는 고통을 참아내며 연습한다. 오로지 다 함께 살고 싶은 세상을 만들고 싶어서이다. 드디어 난백의 노력과 누룩이와 포용의 도움으로 못골에는 단비가 내린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부자들이 사는 한 아파트에서는 몇 천원의 부담이 싫어 경비원을 해고한다는 뉴스도 들리고, 또 어느 아파트에서는 주민투표로 경비원 해고를 막았다는 뉴스도 들린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도 가슴을 촉촉이 적셔줄 단비 같은 소식이 많아지기를 기대해 본다. 동화작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산사를 찾아서
양산 광천사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사람다운 삶
국제시단 [전체보기]
풀꽃친구 /박진규
9월 /조정해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를 눈 뜨게 한 엄마 밥과 장모님 밥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적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거래의 대상이 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세간 뒤흔든 ‘흑금성’ 사건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이윤기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클래식 거장 말러를 비춘다
성공신화 90대 경영인의 노하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스르르 부서지는-임현지 作
무제-서상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광천수·탄산수·수돗물, 어떻게 다를까 外
밀가루 친구들이 일러주는 꿈의 의미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만추에 /손영자
가을안부 /김소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통합예선 4라운드
제22기 GS칼텍스배 결승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영화 ‘공작’- 첩보극으로 본 남북관계의 오래된 미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수십 년 삶의 흔적을 쉽고 담백한 언어로 녹인 시인 /박진명
한국은 ‘사기공화국’…자발적 분쟁해결 자리잡아야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로봇왕국 독재가 두렵다고?…휴머니즘의 힘을 믿어봐 /안덕자
인간 본성 파헤친 10가지 실험, 때론 끔찍한…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9월 27일
묘수풀이 - 2018년 9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天地相合
萬物將自賓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