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혼으로 맥 이어온 부산 무형문화재

부산박물관 22일부터 전시

  • 국제신문
  •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  |  입력 : 2017-12-18 19:06:56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불상·범종 등 불교예술부터
- 신발·도자기 등 전통생활 등
- 9인 작품 200여 점 선보여

부산시 무형문화재의 ‘혼’이 담긴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전시가 열린다. 불상 불화 선화 범종 등 불교예술의 정수를 비롯해 전통 신발과 전통 연, 도자기, 전각 작품, 하단 돛배 등 전통 생활 분야의 작품을 두루 살펴 볼 기회다.
   
부산시 무형문화제 제12호 박한종 주성장이 제작한 ‘2017 성덕대왕신종 원음종’. 부산박물관 제공
부산박물관은 부산시, 부산시무형문화재연합회와 함께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1층 기획전시실에서 ‘2017 부산시 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전-혼(魂)으로 이어온 맥(脈)’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시는 크게 불교예술 분야와 전통 생활문화 분야로 나눠 9개 분야에서 200여 점을 선보인다. 시 무형문화재 공예 부문 지정자 9명이 전원 참여하는 것이다.
주성장(鑄成匠) 박한종(부산시 무형문화재 제12호)은 ‘2017 원음종’ 등 2점을 출품한다. 그는 1957년 동종 제작에 입문해 1995년 독립기념관 광복 50주년 기념 ‘통일의 종’, 1996년 ‘부산 시민의 종’을 만들었다. 우리나라 종 제작 전통 기법인 사형주조 공법(마사토와 진흙으로 틀을 만들어 주조하는 방식)을 구사해 종의 소리가 깊고 문양이 섬세하다.

   
김영길 사기장이 기장에서 구워낸 ‘소폭병’.
사기장(沙器匠) 김영길(제13호)은 뱀가마에서 구워낸 ‘편병’ ‘화병’ ‘소폭병’ 등 34점을 선보인다. 김 사기장은 조선 말 대표적인 민영 자기소가 있던 경북 지역의 가마 전통을 전승받은 고 김윤태 장인의 아들로 4대째 가업을 잇고 있다. 특히 600여 년 된 부산 기장군 가마터 주변 흙을 연구해 기장 사발을 재현하는 등 기장 지역 도자기의 우수함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불화장(佛畵匠) 권영관(제15호)은 부산에서 나고 자라 평생 불화 제작에 매진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부산 범어사, 전북 금산사 등 전국 주요 사찰과 미국, 일본 등 국외에 약 350점 봉안됐다. 이번에는 ‘천수천안관세음보살탱’ ‘감로탱초’ 2점을 전시한다.

   
안해표 화혜장이 만든 전통 신발 ‘봉황적석’
3대째 가업을 잇는 화혜장(靴鞋匠) 안해표(제17호)는 사대부가 신던 ‘태사혜’와 아녀자가 신던 화려한 색상의 ‘비두리’ 등 18점의 전통 신발을 선보인다.

성각 스님(제19호)은 ‘선화팔곡병풍’ ‘달마_ 무여’ ‘미소’ 등 18점의 선화를 출품한다. 선화(禪畵) 혹은 선서화(禪書畵)는 선수행의 과정이자 결과로 화법이나 서법의 구애를 받지 않는 자유로운 경지를 형상화한 선 미술이다. 목조각장(木彫刻匠) 청원 스님(제20호)은 ‘관음보살입상’ 등 불상 2점을 내놓았다. 청원 스님은 승려 최초의 목조각장이며 문화재 수리 기능자로 문경 봉암사, 부산 운수사, 수원 봉녕사 등 전국 200여 곳 사찰에 700여 점의 작품을 남겼다.

지연장(紙鳶匠) 배무삼(제21호)은 1973년부터 40여 년간 ‘동래 연’을 제작하고 있다. 연의 양 귀에 빨강과 검정색을 넣은 ‘머리 연’은 ‘부산 배무삼 연’이라 명명될 만큼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했다.

전각장(塡刻匠) 안정환(제24호)은 서예가이자 전각가였던 부친 안광석에게 배워 55년 이상 전각에 종사하고 있다. ‘화엄일승법궤도’ ‘반야심경 동각’ ‘덕불고필유린 전각’ 등 101점을 출품한다.

하단 돛배 조선장(造船匠) 김창명(제25호)은 낙동강 일대의 문화와 역사를 상징하는 ‘하단 돛배’를 선보인다. 그는 1953년 부친 김만이로부터 기술을 전수받아 60여년에 걸쳐 100여 척의 돛배를 제작했다.

매주 월요일 휴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051)610-7144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부산의 산동네와 재일코리안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2019년 부산인디 씬의 새로운 조류, 플랫폼스테레오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Sea2016-2’ - 전미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18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17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元曉不羈
惠宿同塵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