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17> 최상급의 독서

우리는 왜 글자에 얽매이고 나의 것을 집착할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2-08 19:17:05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에는 불경을 읽으면 눈이 환해지고 속이 시원해지는 느낌이 있었는데 요즘에는 모든 것이 영 심심합니다.” 한 교수님이 말했다. 열심히 경전을 읽은 결과 깨달음 대신 심심함을 얻었다는 것이다. 참 괜찮은 독서체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삼장 법사 일행의 모험을 다룬 중국 영화 ‘몽키킹 2’의 한 장면. THE 픽쳐스 제공
원래 불경 읽기는 부처의 깨달음을 만나는 효과적인 길 중 하나이다. 그럼에도 경전을 제대로 읽게 되면 반짝이는 지성 대신 평범함에 도달하게 된다. 왜일까? 불경 읽기는 여느 독서와 달리 분별적 앎을 내려놓는 차원으로 우리를 이끌기 때문이다. 앎을 내려놓는다는 것은 알아야 할 진리와 아는 나가 성립하지 않는 자리로 옮겨가는 차원 전이가 일어난다는 뜻이다. 그래서 불경 읽기에도 등급이 있다.

독서를 통해 ‘나’가 강화되고 지키고자 하는 진리가 있다는 생각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하급의 독서’이다. 불교적 차원에서 보자면 백해무익의 독서이다. 읽을수록 나와 나의 것을 최고로 생각하여 집착과 번뇌가 강화되기 때문이다. 독서를 통해 견고했던 앎의 차원이 흔들리는 일이 일어난다면 그것은 중급의 독서이다. 법계에 가득한 부처의 빛을 생각의 구름이 가리고 있다. 그 생각의 구름에 균열이 일어나는 것이다. 이에 비해 독서를 통해 순간순간 나와 나의 것에 집착하던 세계가 무너지고 있다면 그것은 ‘상급의 독서’이다. 이 때 팔만대장경의 모든 구절들이 나와 나의 것을 지키고자 하는 자아의 전략들을 용서 없이 부수는 금강저가 된다.

가장 멋지기로는 ‘최상급의 독서’이다. 무엇이 최상급의 독서인가? 경전뿐만 아니라 모든 현장에서 부처의 존재를 확인하는 것이 최상급의 독서이다.

여기 서천 여행을 마친 삼장 일행의 이야기가 있다. 삼장 일행은 영취산의 부처님을 친견하고 훌륭한 경전들을 받아 돌아오게 된다. 그 때 한 천신의 장난으로 이 경전 보따리들이 바람에 흩어지게 된다. 사오정이 흩어진 경전을 수습하다가 우연히 책을 펼쳐보는데, 아뿔싸! 모든 경전이 글자가 하나도 없는 백지가 아닌가? 손오공이 아난·가섭을 원망한다. 그들이 뇌물을 받지 못해 글자 없는 경전을 내어 준 것이 아니냐는 것이었다. 그래서 부처님에게 돌아가 이 일을 고발한다. 부처님이 웃으며 말한다. “글자가 없는 이 경전이 진짜 경전이건만 사바 세계의 백성들이 미혹하여 이것을 읽을 복이 없구나.”
그렇다. 불법은 글자에 구속됨이 없어 모든 현장을 설법으로 가득 채우고 있다. 그러니까 모든 현상이 경전이고 그 실상을 바로 보는 것이 최상급의 독서이다. 모든 행위에 항상 부처님이 함께 하고 있고, 이 부처님을 바로 확인하는 것이 최상급의 독서이다. 그렇다고 글자가 쓰인 경전을 폐기하지도 않는다. 책을 펴고, 책을 읽고, 책을 덮는 모든 일들조차 경전 읽기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요컨대 독서뿐만 아니라 움직이고, 멈추고, 앉고, 눕는 모든 동작이 경전 읽기의 현장이 되는 것이다.

사정이 이러하므로 도대체 비범하거나 성스러운 경전이라는 것이 따로 있을 여지가 없다. 오히려 그런 것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관념의 때이다. 우리가 자랑스럽게 여기는 지성은 불법의 차원에서 보면 영혼의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불량식품이다. 독서를 통해 머리가 울리는 충격과 속이 시원해지는 해방감 대신 심심함을 얻었다면 그 심심함에 눈 뜨는 것, 그것이 바로 최상급의 독서이다.

동의대 교양대학 학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수운 최제우의 7대조 최진립 장군
해양문화의 명장면
곰솔, 조선의 해양문화를 떠받치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가을밤 /박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문화재가 품은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새 책 [전체보기]
딸, 엄마도 자라고 있어(김정 지음) 外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유로 접근하는 재밌는 수학
자유를 향한 리살의 투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Monument-안봉균 作
따스한 햇살-김정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부모님 도우려다 벌어진 여름밤 소동 外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빈자리 /김용태
목탁 /전병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24강전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상업영화 후퇴·독립영화 약진…‘뉴시네마의 여명’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족갈등·가난, 우리 시대 청춘들 삶의 생채기 /박진명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8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不可爲量數
大逝遠返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