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16> 어디에도 없고, 모든 곳에 있다

우리는 왜 잡을 수 없는 것을 찾으려 하고 소유하려 할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10 19:27:06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배우 최민식이 악역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던 뤽 베송 감독의 ‘루시’라는 영화가 있다. 평균 10%인 인간의 뇌 사용량이 계속 증가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를 상상하는 SF 영화이다. 과연 우리의 뇌 사용량이 100%에 도달하면 어떻게 될까? 영화에서는 주인공의 몸이 사라져버리는 것으로 그것을 표현한다. 주인공을 보호하던 사람이 묻는다. “당신은 어디에 있습니까?” “나는 어디에도 없고, 나는 모든 곳에 있습니다.”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루시’ 한 장면.
재미있는 말 아닌가. 이 영화는 부처의 원리를 말하는 것이다. 부처는 안팎 구분 없이 어디에나 존재한다. 그러므로 모든 곳에 있다. 부처는 정해진 모습을 따로 갖지 않는다. 그러므로 어디에도 없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나의 기억에 잘못이 있었다. ‘모든 곳에 있다’는 대사만 있지 ‘어디에도 없다’는 대사는 영화에 없었다. 색즉시공, 공즉시색의 멋진 영화적 표현을 봤다고 생각했던지라 다소 실망스러웠다. 뭐 어쨌든 부처는 모든 곳에 있고 어디에도 없다.

부처는 우렁각시다. 그 존재는 보이지 않지만 삶의 모든 현장에 밥과 반찬이 마련되어 있고, 빨래가 되어 있고, 청소가 되어 있다. 다만 모든 현장에 뚜렷한 작용으로 나타나고 있는 이것을 소유하려 하면 문제가 된다. 어느 곳에나 부처가 있지만 딱 한 곳, 집착하는 곳에는 부처가 없기 때문이다. 우렁각시를 ‘자기 것’으로 잡아두고자 했던 청년은 사랑을 잃고 만다.

여기 집착의 명수인 저팔계의 선보는 얘기가 있다. 저팔계가 과부의 세 딸과 선을 보았다. 저팔계는 혼자이고 딸들은 셋이었던 터라 배필을 정하는 놀이를 하게 되었다. 저팔계의 눈을 가리고 술래잡기를 하여 손에 잡히는 사람을 배우자로 삼기로 한 것이다. 아름다운 세 딸이 움직일 때마다 패옥소리가 짤랑대고, 사향 냄새가 가득 풍겨왔다. 그런데 손으로 잡으려 하면 빠져나가고 없는 것이었다. 아무리 해도 딸들을 손에 잡을 수 없게 된 저팔계가 울상을 짓자 새 방법이 제시된다. 세 딸이 지어놓은 진주 속옷을 입어보라, 맞는 것이 있으면 그 옷의 주인을 신부로 내어주겠다는 것이었다. 저팔계가 진주 속옷을 입자 그것에서 밧줄이 자라나 저팔계를 묶어 버리고 만다.
이 세 딸의 이름은 진실(眞), 사랑(愛), 연민(憐)이었다. 진실, 사랑, 연민이라는 것은 특별한 모양을 따로 갖지 않는다. 특별한 모양이 따로 없으므로 우리는 그것을 소유할 수 없다. 그 어머니의 성은 ‘가짜(假)’였다. 이 성을 붙이면 손에 잡을 수 있는 어떤 특별한 모습의 진실, 사랑, 연민은 가짜라는 말이 된다. 그 아버지의 성은 ‘없음(莫)’이었다. 이 성을 붙이면 손에 잡을 수 있는 어떤 특별한 모습의 진실, 사랑, 연민이라는 것은 없다는 말이 된다.

진정으로 가치 있는 것은 이처럼 소유할 수 없다. 세상 어디에 진주 속옷과 같은 궁극의 본질이 따로 있겠는가. 우리는 현장의 이것을 버리고 진주 속옷과 같은 속 알갱이를 찾아 어딘가 헤매는 저팔계이다. 사실을 말하자면 우리가 지금 버리고 있는 이것이 바로 진실 사랑 연민이고, 이것이 바로 부처이다. 그것은 바로 보면 모든 곳에 있고, 따로 찾아 손에 넣으려 하면 어디에도 없다.

동의대 교양대학 학장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하느님 계시의 바른 이해
반짝반짝 문화현장
‘작은 영화제’들 현장에 가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장남숙
가오리 /신정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다시 한번 명령한다. 폭탄을 투하하지 말라! 이상!
천거를 받은 것은 기쁜일이나 아울러 근심이 따른다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유병언 사망 4년…풀리지 않는 의문들
10년지기 배우 신현준과 매니저의 일상
새 책 [전체보기]
노동자의 이름으로(이인휘 지음) 外
빨강머리 여인(오르한 파묵 지음·이난아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동·서양 철학의 융합과 성찰
한국 개신교에 보내는 쓴소리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제-허명욱 作
Run2033-성현섭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린이 탐정이라고 얕보지 마세요 外
동시 읽으며 야채와 친해져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바람의 넋-김영갑갤러리 두모악에서 /이양순
여행 /최정옥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06 한국바둑리그 4라운드
2006 한국바둑리그 4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주 52시간 근무…영화계는 한숨만
‘인랑’ ‘공작’ ‘신과 함께-인과 연’…여름 대작영화의 개봉일 전쟁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변산’…청춘 4부작의 완성
‘개’라는 은유를 통해 얻는 인간다움에 대한 성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고기로 태어나서 겪는 닭·돼지·개의 수모기 /정광모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기다림과 설렘의 묘미…손편지로 마음 전해보세요 /안덕자
“암흑 속에서 오직 나뿐…미지의 영역 달 뒤편 관찰기”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배산성지서 출토된 목간, 부산 고대사 복원 ‘국보급’ 유물”
섬세한듯 풍성한 선율, ‘기타남매’의 찰떡호흡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7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7월 13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不貪得不多積
可與不可皆可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