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성경, 몽환적이고 강렬한 눈빛…신비로운 분위기 화보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7-11-09 09:13:0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배우 이성경이 대만 패션 매거진 보그미(VOGUE ME) 표지를 장식했다. 최근 공개된 11월호 커버 이미지 속 이성경은 자연스럽게 늘어뜨린 오렌지빛 헤어와 드레스를 매치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대만 보그미)
갈색 눈동자에서 뿜어져 나오는 몽환적이면서도 강렬한 눈빛이 화보의 완성도를 더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다른 화보 컷에서는 반짝이는 글리터 메이크업과 그리스 여신을 연상케 하는 화이트 드레스로 눈길을 끌었다.

커버스토리 인터뷰에서 이성경은 “여러분께 신뢰를 드리는 배우가 되는 것이 가장 우선인 것 같다. 좋은 캐릭터와 작품 통해서 꾸준하게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대만 보그미)
보그미 측은 “이성경은 모든 스태프들에게 활기찬 인사를 건네며 스튜디오에 들어왔다. 선물 받은 대만 과자를 주변 스태프들과 즐겁게 나눠 먹거나, 자신이 배운 중국어를 자신 있게 선보이는 등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훈훈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이성경은 현재 영화 ‘레슬러’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영화 ‘레슬러’는 이성경을 비롯해 믿고 보는 흥행 대세 배우 유해진을 주축으로 김민재, 나문희, 성동일, 진경, 황우슬혜까지 세대별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으며, 후반 작업을 거쳐 2018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하느님 계시의 바른 이해
반짝반짝 문화현장
‘작은 영화제’들 현장에 가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부산시민공원 /장남숙
가오리 /신정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다시 한번 명령한다. 폭탄을 투하하지 말라! 이상!
천거를 받은 것은 기쁜일이나 아울러 근심이 따른다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유병언 사망 4년…풀리지 않는 의문들
10년지기 배우 신현준과 매니저의 일상
새 책 [전체보기]
노동자의 이름으로(이인휘 지음) 外
빨강머리 여인(오르한 파묵 지음·이난아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동·서양 철학의 융합과 성찰
한국 개신교에 보내는 쓴소리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제-허명욱 作
Run2033-성현섭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린이 탐정이라고 얕보지 마세요 外
동시 읽으며 야채와 친해져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바람의 넋-김영갑갤러리 두모악에서 /이양순
여행 /최정옥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06 한국바둑리그 4라운드
2006 한국바둑리그 4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주 52시간 근무…영화계는 한숨만
‘인랑’ ‘공작’ ‘신과 함께-인과 연’…여름 대작영화의 개봉일 전쟁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변산’…청춘 4부작의 완성
‘개’라는 은유를 통해 얻는 인간다움에 대한 성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고기로 태어나서 겪는 닭·돼지·개의 수모기 /정광모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기다림과 설렘의 묘미…손편지로 마음 전해보세요 /안덕자
“암흑 속에서 오직 나뿐…미지의 영역 달 뒤편 관찰기”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배산성지서 출토된 목간, 부산 고대사 복원 ‘국보급’ 유물”
섬세한듯 풍성한 선율, ‘기타남매’의 찰떡호흡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7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7월 13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不貪得不多積
可與不可皆可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