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믹스나인’ 일본인 레나, “한국서 고시원 찜질방 생활…걸그룹으로 성공하고파”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7-10-30 10:43:2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걸그룹 디홀릭의 멤버 레나가 지오아미코리아(GIOAMIKOREA)와 화보 촬영을 하며 친동생 같은 타카다 켄타와의 인연을 깜짝 공개했다.

   
(사진=지오아미코리아 )
그는 지난 9월 강호문 작가의 7colors 스튜디오에서 ‘올해가 가기 전에 발견될 라이징 스타’라는 주제로 단독 화보 촬영에 나섰다. 이날 레나는 걸그룹에서 보여준 통통 튀는 이미지와 달리, 가을에 어울리는 성숙한 여인의 모습을 보여줬다. 에스닉한 원피스, 순백의 블라우스에 하이웨스트 스커트를 걸치며 깊은 눈빛을 발산해 스태프들의 칭찬을 한몸에 받았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일본인이지만 유창한 한국어 실력으로 이야기를 털어놨다. 특히 최근 ‘프로듀스 101’ 시즌2로 인기를 모아 프로젝트 그룹 JBJ의 멤버로 활동 중인 타카다 켄타와의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레나는 “일본에서 알고 지내던 동생 켄타가 내가 속한 디홀릭의 쇼케이스를 보러왔었다. 당시 ‘한국에서 가수를 하고 싶다’고 고민상담을 했는데 이에 지금의 스타로드 엔터테인먼트를 추천했다. 켄타가 곧장 한국으로 와 스타로드에서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 워낙에 춤도 잘추고 열정적인 친구여서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다고 할 때 잘 될 줄 알았다. 친한 동생이지만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많이 자극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지오아미코리아 )
레나가 한국에서의 가수 활동을 꿈꾼 건 롤모델인 보아 때문이다. 그는 “어렸을 적 보아 선배님을 보고 한국인인데 춤과 노래는 물론 일본어까지 잘하셔서 팬이 되었다. 그 후 나도 일본인이지만 한국에서 도전 정신을 가지고 활동하고 싶다고는 꿈을 품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을 물어보자 “처음 한국에 왔을 때 고시원에 살았었다. 하지만 고시원 방이 갑자기 없어져서 며칠동안 찜질방에서 지냈다. 그때가 가장 막막하고 힘들었다. 가족들한테 말 못하고 혼자 끙끙 앓았을 때 많이 서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힘든 시절이 있었기에 정신력이 더 단단해진 것 같다. 오늘 예쁜 화보도 찍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향후 걸그룹 활동 뿐 아니라, 예능,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레나만의 색깔과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웃었다.

레나는 29일 첫방송한 JTBC ‘믹스나인’에도 출연 중이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전국 기획사를 직접 찾아가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리얼리티 컴피티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 일본인인 그가 어떤 매력으로 한국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레나의 화보 및 메이킹 영상은 지오아미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 SNS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가덕 대구
산사를 찾아서
양산 신흥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커피를 마시며 /김지은
그믐달 /심규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차라리 쥐새끼에게 투자상담을 받지
"1863년 1월 1일부로 남부연합의 모든 노예들을 즉시, 그리고 영원히 해방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가수 효민, 핀홀 카메라 만들기 도전
이연복 제자된 홍수아, 요리 실력은
새 책 [전체보기]
바닷바람을 맞으며(레이첼 카슨 지음·김은령 옮김) 外
진흙발의 오르페우스(필립 K.딕 지음·조호근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전세계 나라의 수도 비밀
북유럽 삶의 하나, 땔나무 문화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솔-차동수 作
UNTITLED YR1703-하상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넌, 유령이 진짜 있다고 생각해? 外
골칫덩이 친구? 개성 넘치는 친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未生) /이광
국밥 /박현덕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7기 가그린배 프로여류국수전 결승3국
제9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더 나은 세상 만드는, 그들이 진짜 스타
참 따뜻했던 배우, 고 김주혁을 떠나보내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잃고 나서야 그의 소중함을 알다
‘인간다움’에 대한 더 깊어진 철학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짧게 피었다 지는 ‘로빙화’처럼…가난에 시든 소년의 꿈 /안덕자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스크린으로 살아난 고흐의 명작…그런데, 직장인은 언제 보죠?
“문화예술, 도시재생 등 경제와 접목하면 시너지”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1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11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食駿馬之肉
秦穆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