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69> 기장 갈치

칼 닮은 밥도둑이 물었다, 칼칼하게 조릴까 노릇노릇 구울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24 19:07:31
  •  |  본지 2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외해 보다 씨알 작은 기장갈치
- 붕장어·멸치와 일제 수탈 어종

- 김치에 덤벙 넣어둔 새끼 풀치
- 꼬득꼬득 말린 건갈치 별미
- ‘부산어묵’ 주원료로도 쓰여

- 호박잎과 막걸리로 비늘 벗겨
- 즉석에서 썰어먹는 갈치회
- 애호박 넣어 달큰한 갈칫국
- 구수하고 깊은 맛 속젓 일품

갈치. 오랫동안 우리의 식탁을 맛있고 풍요롭게 했던 국민 생선. 한 때 싸고 맛있고 영양가 높은 서민 생선으로 참 착한 음식이었다가, 지금은 어족 고갈로 귀족 음식이 된 지 오래다. 갈치회, 갈치조림, 갈치구이, 갈칫국, 갈치속젓, 갈치통젓…. 어떻게 해 먹어도 부드럽고, 고숩고, 짙은 감칠맛이 그저 그만인 음식, 갈치.
기장갈치는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해 맛도 좋고 영양가도 높은 국민 생선으로 꼽힌다. 맵싸하고 달큰하고 시원한 갈치찌개는 밥 한 공기 뚝딱 하는 밥도둑이다.
갈치는 가을에 가장 맛있는 생선이다. 가을 갈치는 지방분이 많아 고소하고 부드러워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당기는 영양 가득한 음식이다. 왕소금 솔솔 뿌려 석쇠에 두툼하게 구운 갈치구이나 적당한 크기의 갈치를 애호박과 감자, 무, 양파 등을 숭덩숭덩 썰어 얼큰하고 짭짤하게 끓인 갈치찌개… .

갈치 산지인 기장 근처에는 갓 잡은 싱싱한 갈치를 호박잎과 막걸리를 이용해 비늘을 벗겨내고 즉석에서 썰어먹는 갈치회와 각종 야채와 함께 무쳐 먹는 갈치회무침 등도 유명한 식단이다.

그 외에도 애호박을 넣고 담담하게 끓여낸 갈칫국은 담백하고 시원한 국물이 일품이다. 갈치속젓은 구수하고 깊은 맛 때문에 땡초 넣고 밥에 쓱쓱 비벼 먹으면 너무나 행복한 맛을 낸다. 각기 조리법은 달라도 모두들 밥도둑의 반열에 드는 근사한 음식들이다.

■도어(刀魚), 군대어(裙帶魚)라 불려

노릇노릇하게 구운 갈치구이.
갈치는 옛 문헌에 칼처럼 생겼다고 도어(刀魚)라고 불렸다. 또는 ‘속치마를 묶는 띠 같이 생긴 생선’이라 하여 군대어(裙帶魚), 칡넝쿨처럼 생겼다고 갈치(葛侈)라고도 했다. 우리말로는 ‘기다란 칼’ 같다고 칼치, 갈치 등으로 불린다.

부산에서는 기장이 주산지로, 다른 지역보다 일찍이 갈치 조업이 이뤄졌고 매년 많은 양의 갈치를 어획하던 지역이었다. 일제강점기 전후로 일본인들에 의해 어장이 개발되어 멸치, 붕장어 등과 함께 일본인들의 어족 수탈 대상이 되었던 어종이기도 하다.

외해의 갈치보다 씨알은 작으나 다양한 쓰임새로 인기가 많았던 것이 기장 갈치였다. 기장사람들은 이 갈치로 가을 기장 무와 함께 갈치섞박지를 담아 겨우내 주요 밥반찬으로 활용했고, 갈치 새끼인 풀치를 덤벙덤벙 썰어 김장김치 속에 담가두었다가 맛이 들면 입 맛없는 봄날, 별미로 즐겨 먹기도 했다.

잘 말린 기장 건갈치.
그 외에도 갓 잡은 갈치는 갈치회로 떠 포구 사람들의 막걸리 안주로 즐겨 올라오기도 했고, 저장성이 떨어지기에 갈치 어획 철에는 내장을 제거하고 넓적하게 펼쳐서 바닷바람에 꼬득꼬득 말려 두었다가 두고두고 건갈치조림으로도 먹었던 기장 별미음식의 식재료였다.

물론 한때 고등어와 함께 서민 생선으로 구이나 조림, 찌개로 올라와 든든한 밥상을 책임지기도 했던, 그리하여 우리 부산사람들 식단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 어족이 기장 갈치였다.

또한 갈치는 비단 우리 식탁뿐 아니라 부산 특산음식인 ‘부산어묵’의 주원료로 널리 활용되기도 했다. 갈치의 새끼인 ‘풀치’를 조기새끼인 ‘깡치’와 함께 한데 넣고 갈아 기름에 노릇노릇 튀기면 우리가 즐겨먹던 어묵이 되었다.

■주요 낚시 대상어이기도 한 갈치

갓 잡아 푸른 빛을 띠는 갈치.
이렇게 우리 식탁에서 요긴한 식재료인 갈치는 주요 낚시 대상어이기도 하다. 한때 지인의 낚싯배를 타고 갈치낚시를 다녔던 때가 있었다. 갈치낚시는 수심 100m의 깊은 밤바다에서 집어등으로 불을 밝히고 한다. 10개의 낚싯바늘에 꽁치 미끼를 달고 1kg 내외의 추를 사용하여 낚는다.

갈치 떼를 만나면 낚싯배 전체가 연신 갈치를 올려낸다. 등지느러미를 물결치듯 움직일 때마다, 집어등 불빛에 갈치는 번뜩이는 긴 칼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만큼 그의 모습은 날렵하면서도 현란하다. 부나비 떼처럼 집어등으로 몰려드는 은갈치 덕분에, 밤새 낚시꾼들은 손맛을 단단히 보고, 갑판에 쌓이는 갈치들로 모두 신이 난다.

잘 잡힐 때는 10개 바늘 채비에 3~5마리씩 낚싯바늘을 물고 올라온다. 개중에는 5지(指)급 갈치도 심심찮게 올라온다. 5지란 갈치 체고가 손가락 5개 정도의 너비를 말하는 낚시용어. 크기는 130~150㎝로 갈치 씨알로는 보기 드물게 큰놈이 올라오기도 한다.

■어떻게 조리해도 맛있는 생선

땡초에 비벼 먹으면 맛있는 갈치속젓.
낚시를 해서 잡은 갈치는 우리 식탁 한가운데 떡하니 자리를 차지하는 주요한 음식이 된다. 우선 갈치구이는 크고 살집 두터운 놈으로 노릇노릇 구워낸다. 적당히 간이 밴 구이는, 부드럽고 고소한 맛을 제대로 낸다. 따끈한 밥 한술에 한입 가득 갈치구이를 베어 먹으면, 입안에서 온통 구수한 맛이 돌면서 입안을 참 즐겁게 하는 것이다.

갈치조림은 냄비에 갈치와 무, 배추, 호박 등을 넣고 소금 간을 해서 국물을 자작하게 끓여 매콤 짭조름하게 먹는다. 싱싱할 때는 갈치회나 갈치회무침으로도 해먹는다. 갈치회무침은 야채의 상큼한 맛과 갈치의 쫄깃, 고소한 맛을 함께 맛볼 수 있다. 작은놈들은 꾸덕꾸덕 잘 말렸다가 적당히 토막 내어 양념장을 묻힌 후 조려서 먹는데, 살이 꼬들꼬들하면서도 적당히 부드러워 뼈째 아작아작 씹어 먹는 맛이 일품이다.

큼지막한 놈으로 갈치 한 토막을 집어 든다. 제법 두툼한 게 살집이 넉넉하다. 한 입 발라먹는다. 들큰하고 고소한 살이 부드럽게 혀를 감싼다. 바다가 한입 입안에서 푸들푸들 살아 오르는 것 같다. 갈치찌개의 국물도 맛본다. 맵싸하면서도 달큰하고, 짭짤하면서 시원하다. 갈치조림은 자작한 국물에 밥을 비벼 먹으면 참으로 흔쾌하다.

한창 갈치가 맛있는 철이다. 요즘 갈치는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해 맛도 좋고 영양가도 높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고혈압, 동맥경화 등 성인병 예방에도 효과적이고, 칼슘 성분 또한 풍부해 성장기 어린이에게나 노인들에게 아주 훌륭한 식품이다. 잔뼈가 많기에 가족끼리 서로 발라주며 오순도순 먹으면, 가족애가 소록소록 피어나는 음식이 갈치요리다.

문화공간 수이재 대표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동아대 고액기부자 디-챔버, 상반기 정기 모임 개최
  2. 2이해찬, 박원순 의혹 사과…“피해 여성의 아픔에 위로”
  3. 3‘동학개미’ 온라인 강좌로 가치투자 배우세요
  4. 4올해 부산연극제 알짜 두 팀만 추렸다…OB 대 YB 매치전
  5. 5병의원 생존전략 마련 행사 9월 벡스코서 개최
  6. 6[서상균 그림창] 치열한 의정
  7. 7[세상읽기] 교양 교육 중심의 시대가 온다 /차동욱
  8. 8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681> 薄責於人
  9. 9부산 북구, ‘2020년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선정
  10. 10부산 중구 동광장학회, 동광동 주민센터에서 장학금 수여
  1. 1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사과드린다”
  2. 2이해찬, 박원순 의혹 사과…“피해 여성의 아픔에 위로”
  3. 3서울시장 보선 여파에 부산시장 후보군도 ‘요동’
  4. 4당대표 4월 보선 지휘해야 하는데…김부겸·이낙연, 임기 두고 신경전
  5. 5후반기 달라진 여당 시의원들, 북항재개발 등 부산시정 질타
  6. 6정의당 ‘박원순 조문 거부’ 쪼개진 당심…연쇄 탈당에 탈당 거부 운동 ‘맞불’
  7. 7“오거돈 측근 신진구 재임용은 시민 우롱”
  8. 8김경수·김태호 지역현안 공조…PK 대망론 재점화하나
  9. 9비통에 빠진 고향 창녕…유언대로 부모님 산소 곁에 영면
  10. 10‘대선급’ 판 커진 서울·부산시장 보선
  1. 1‘동학개미’ 온라인 강좌로 가치투자 배우세요
  2. 2SNS서 급증 ‘투자전문가’ 사칭 조심
  3. 3 KTX 동반석 최대 70% 할인
  4. 4 지역 대학생 직무멘토링 콘서트
  5. 5바다생물·극지탐험 등 애정 담은 52편
  6. 6한국해운항만학술단체협의회 16일 창립기념 학술대회
  7. 7동해·독도 등 해양지명 포함 영문 해류 흐름도 제작·배포
  8. 8잘 팔리는 우리바다 물고기 163종 한눈에
  9. 9임원이 자사 주식 매도 사례 2분기 ‘껑충’
  10. 10금융·증시 동향
  1. 1 기자회견서 박원순 고소인 A씨 입장 밝혀
  2. 2비 피해 후유증 아직인데 … 부산 ‘최대 100mm’ 호우주의보
  3. 3부산 또 물폭탄, 도심 피해 잇따라
  4. 4 전국에 많은 비…충청·남부지방 시간당 최고 80㎜
  5. 5박원순 고소인 “법 심판하고 인간적인 사과 받고 싶었다"
  6. 6사상구 주례2동 건강지킴이단 역량강화 교육 실시
  7. 7현직 해경이 화장실서 옆칸 여성 몰래 촬영
  8. 8부산 폭우로 도로 7곳 교통 통제…동래·금정·기장
  9. 9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62명…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 43명
  10. 10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유가족 "시민이 시장이다"
  1. 1모리카와, 데뷔 24개 대회 만에 PGA 2승
  2. 2부산 세계탁구대회 내년 2월 28일~3월 7일 연다
  3. 3손흥민, 아스널전 1골 1도움…아시아 최초 EPL ‘10-10 클럽’
  4. 4빗속 혈투 끝 웃은 박현경, 부산오픈 ‘초대 챔프’
  5. 5‘고수를 찾아서2’ 국내 유일 펜칵실랏 그랜드마스터 조형기
  6. 6박현경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
  7. 7손흥민, 亞 최초 EPL ‘10-10’ 축포 … 아스날전 1G 1AS
  8. 8동갑 임희정·박현경, 부산오픈 2R 공동 선두
  9. 9‘10대 괴물’ 김주형, KPGA 최연소·최단기간 우승
  10. 10이동준 2경기 연속 골…부산, 서울에 승강 PO 설욕
우리은행
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연극 작품이 된 지역노래들
최원준의 음식 사람
제주 검은 쇠 '흑우'(하)
김석화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청각장애인의 ‘목소리’ 수어 엿보기
목격자 되기
박선미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사람다움에 대해
그 많은 학원 다녀도 못 푸는 문제…참된 삶이란 무엇일까
새 책 [전체보기]
아파트 민주주의(남기업 지음) 外
친구에게(이해인 글·이규태 그림)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AI·드론이 바꾼 전쟁의 모습
일러스트로 본 페미니즘 세계사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A little talk-Florence-박지은 作
‘이음-공간’ - 두리김 作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연밭 /손영자
붉은 저녁 /전연희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영화 '소리꾼'의 이봉근
메가폰 잡은 정진영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영화 ‘#살아있다’ 100만 관객이 주는 의미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당연한 ’시간을 위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귀향, 또 다른 삶의 지평을 찾아서
시네마 리터러시를 향하여
조준형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북코칭 전문가의 책 잘 읽는 이야기
숱한 차별을 버텨온 당신에게 박수를
최예송의 내가 읽은 책 [전체보기]
봄의 시작점에서
함께 살아가고 부딪치는 사람, 그리고 공동체를 향해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20년 7월 14일
묘수풀이 - 2020년 7월 13일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14일(음력 5월 24일)
오늘의 운세- 2020년 7월 13일(음력 5월 23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薄責於人
終身不救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