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피플] ‘헤이는’ 최용석 감독

경계에 선 이방인 통해 항구도시 부산의 정서 담았다

  • 국제신문
  •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  |  입력 : 2017-10-18 19:23:28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영도조선소·산복도로 등 앵글에
- 베트남 생활 접고 고향 온 주인공
- 방황하는 과거·현재 모습 투영

-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초청
- 배경음악·인물 설명 이해도 높여
- 전국 관객들과 만남 계기 바람도

부산 출신 최용석(38) 감독이 다시 경계에 선 이방인을 다룬 영화를 들고 관객 앞에 섰다. 네 번째 장편 연출작 ‘헤이는’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됐다. 2009년 단편 ‘모든 곳에서’, 2015년 장편 ‘다른 밤 다른 목소리’에 이어 세 번째다.
   
영화 ‘헤이는’으로 제22회 BIFF 한국영화의오늘 부문에 초청된 최용석 감독이 자신의 영화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종진기자 kjj1761@kookje.co.kr
“배우들이 냉정하게 작품을 평가한다. 반응을 보면 영화의 향방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많이 걱정했는데 ‘인상 깊게 봤다’는 반응이 나와 일단 안심했다.” 지난 14일 ‘헤이는’ 첫 상영과 GV에서 최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오랜만에 만났다. 2015년 12월 한 달간 촬영했으니 허준석(석), 임형국(김 전도사), 서은아(로안), 김재흥(어린 석, 은성) 등 주연 배우들도 영화 찍은 기억이 가물가물할 터. 관객도 관객이지만 자신의 연기를 2년 만에 확인하는 배우들 앞에서 감독은 긴장할 수밖에 없다. 다행히 GV 현장은 화기애애했다.

‘헤이는’은 과거에 중대한 선택을 한 형제(석, 김 전도사)의 현재를 따라간다. 석은 베트남에서 일하다 현지 여성과 결혼하고 그녀, 그녀의 아들과 함께 십수 년 만에 고향 부산으로 돌아와 조선소에서 일한다. 석의 형 김 전도사는 목사 안수식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우연히 동생을 보고 혼란스러워한다. 회상 장면에서 과거 두 사람의 관계와 중대한 선택이 서서히 드러난다. 과거의 선택은 현재를 결정했지만, 그들은 여전히 경계에 서서 어떻게 살아갈지 방황하고 있다.

전작 ‘이방인’ ‘다른 밤 다른 목소리’에 이어 이번에도 이방인의 정서를 가진 사람들을 이야기한 최 감독은 “아버지와 외할아버지가 선원 생활을 하셨다. 장기간 배를 타고 집에 돌아오시면 스스로를 이방인이라고 생각하셨다”고 말했다. 가족을 위해 삶 대부분을 바다에서 보낸 아버지에 대한 미안함, 아버지에게 들은 이주민 노동자들에 대한 이야기가 최 감독의 심연에 이방인의 정서를 깊이 새긴 듯했다. 이방인의 정서는 ‘들고 남’이 잦은 항구도시 부산 특유의 정서이기도 하다.

그는 부산 출신답게 바다를 낀 부산의 원도심을 작품에 인상적으로 담았다. “‘석’이 가는 공간이 우리 주변에 존재하지만 잘 모르거나 망각된 공간이었으면 했다.” 영도의 조선소, 산복도로 골목, 산복도로 중턱의 오래된 교회 등은 미로처럼 꼬여있는 석의 과거, 고향에서 이방인 같은 존재로 살아가는 석의 현재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헤이는’은 “전작보다 친절한 작품”이다. 회상 장면을 통해 인물의 과거를 직접 설명하고, 배경음악도 상대적으로 길게 들어갔다. 더 많은 관객을 만나고 싶다는 최 감독의 의지가 느껴졌다. 변화의 결과에 만족할까. “드라마를 기반으로 하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인물에 대한 설명을 좀 더 넣었다면 관객에게 더 와 닿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후회는 아니고 그냥 생각이다.(웃음)”

독립영화 감독에게 BIFF는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배급사를 만날 수 있는 소중한 플랫폼이다. “아직 배급 계획은 결정된 것이 없다”는 최 감독은 BIFF의 상영이 전국 관객과 만날 시작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미역국과 쌀밥, 한국인을 낳고 기르다
진선미의 연극마실
연극배우들의 징크스 이야기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그러나 아버지는 죽지 않으리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칠레 세로 카스티요공원으로 힐링 여행
새 책 [전체보기]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유재원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꾸는 명연설문은
1년만 뭐든 좋다고 해 볼 거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fluffy days-미사키 카와이 作
동쪽으로-이정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몽실 언니’ 권정생 동화작가의 인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해갈 /이행숙
하구 시편 -을숙도 3 /변현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제48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칸영화제는 호평 쏟아진 ‘버닝’을 왜 외면했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절대 고독은 소통에 미숙한 현대인의 운명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不言之敎
勢不行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