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IFF 리뷰]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0-17 19:53:42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알츠하이머 앓는 시한부 여작가
- 한국인 작가 지망생과의 연애담
- 소설 집필 힘쓰며 애제자 삼아
- 죽음 앞두고 흔적 남기기 분주

연애 소설로 명성을 얻은 중년의 소설가 아야미네 료코는 대학 강사로 학생들을 가르치며 틈틈이 다음 작품을 집필한다. 원고에 만족하지 못하고 세절기에 분쇄해버리는 나날의 연속. 학교 근처 술집에서 그녀의 잃어버린 만년필을 찾아준 것을 계기로 료코는 한국인 유학생 소찬해를 알게 되고, 그에게 자신의 강아지 산책을 맡기면서 조금씩 가까워진다. 조기 알츠하이머 증세를 보이며 머잖아 작가로서 죽음을 예감한 그녀는 찬해의 도움을 받으며 소설을 완성하고, 작업이 지속될수록 둘의 사이는 깊어진다.
   
영화 ‘나비잠’의 한 장면. BIFF 제공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은 우선 작가의 죽음에 관한 영화다. ‘히로시마 내 사랑’(1959)의 시나리오를 쓴 마르그리트 뒤라스가 생애 말년에 연하의 문학도와 사귀었던 연애담을 그린 ‘이런 사랑’(2001)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 역력하지만, 이 영화는 남녀 사이 감정의 밀고 당김보다 남아있는 시간 동안 삶의 흔적을 정리해나가는 료코의 모습에 비중을 두고 담담하면서도 섬세한 터치로 담아낸다. 생명줄과 같은 집필 도구를 잃어버리는 데서부터 암시되는 작가로서의 위기는 학생들이 과제로 써온 글을 모조리 세절기에 갈아버리는 장면에서 상실되는 기억의 은유로 이어지며, 강아지를 잃고 고장 난 수도꼭지 앞에서 혼자 어쩔 줄 모르는 모습에서 점차 망가지고 지워지는 료코의 처지가 암묵적으로 드러난다.

찬해의 재능을 눈여겨본 료코는 소설 집필에 도움을 받으면서도, 선생의 입장에서 언젠가 피어날 학생의 가능성을 일깨워주기 위한 가르침과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중견 여성 작가와 작가 지망생 청년 간의 농밀한 연애담은 ‘파인딩 포레스터’(2000)나 ‘일 포스티노’(1994)와 같은 사제(師弟) 관계 이야기의 멜로 드라마적 변주이기도 하다. 료코는 연인의 감정으로 찬해를 대하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자신이 머지않아 사라질 과거의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사랑하는 사람이자 다음 세대의 문학을 이어갈 작가 찬해를 위해, 지금을 사는 자신이 무엇을 남겨주고 떠날 수 있는가를 고민하는 선배이자 기성세대로서 료코의 면모가 그려진다. 그리고 바로 이 지점에서 통속 멜로를 넘어서는 엄청난 위력의 감동이 휘몰아친다.
사람의 인생이란 죽는 날까지 지속하는 ‘소멸’의 과정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뒤집어 생각해보면 살아있는 동안은 자신이 존재한 흔적을 세상에 남기고 가는 ‘생성’의 과정이기도 하다. 먼저 살아간 이들의 역사가 축적된 바탕에서 현재 사람들이 삶을 누리고, 그것이 또다시 미래의 세상과 사람들에게 이어진다. 동네 도서관으로 바뀐 료코의 집은 동네 아이들이 책을 벗 삼는 마을의 휴식처가 되고, 옛 모습 그대로인 서재는 과거 둘만의 추억이 소중한 시간의 비밀로 남아 깃들었다. 그처럼 시간의 결이 켜켜이 쌓이며 삶은 이어지고, 다시 또 이어지길 거듭한다.

   
‘나비잠’은 관객에게 시간의 윤리를 묻는다. 오늘 우리의 하루는 미래에 어떤 흔적으로 남을 것인지, 다음 시대의 사람들에게 현재의 우리는 어떤 것을 남겨야 할지를 사유해야 한다고 영화는 말을 건다.

조재휘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미역국과 쌀밥, 한국인을 낳고 기르다
진선미의 연극마실
연극배우들의 징크스 이야기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그러나 아버지는 죽지 않으리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칠레 세로 카스티요공원으로 힐링 여행
새 책 [전체보기]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유재원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꾸는 명연설문은
1년만 뭐든 좋다고 해 볼 거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fluffy days-미사키 카와이 作
동쪽으로-이정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몽실 언니’ 권정생 동화작가의 인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해갈 /이행숙
하구 시편 -을숙도 3 /변현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제48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칸영화제는 호평 쏟아진 ‘버닝’을 왜 외면했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절대 고독은 소통에 미숙한 현대인의 운명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不言之敎
勢不行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