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여자]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큰아버지의 봄- 한정기 지음 /김영진 그림 /한겨레아이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08 19:34:50
  •  |  본지 1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한동안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이 영화를 본 관객이 1000만 명을 훌쩍 넘었다. 그리고 사람들은 다시 한번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실을 궁금해하고 있다. 이 영화는 외부인의 시선에서 광주민주화운동, 즉 5·18을 바라보았다. 그러나 한정기 작가의 큰아버지의 봄은 세월이 흘러 살아남은 이들 속에서 자라는 12살 아이의 눈으로 5·18을 바라본 아동문학 작품이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아동문학 작품 ‘큰아버지의 봄’. 한겨레아이들 제공
12살 경록이는 고려시대 삼별초가 몽골군에 끝까지 저항하며 싸웠던 전라남도 진도 용장리에 산다. 경록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지 아버지는 매일 술에 절어 살았다. 술에 취하면 “죽는 게 두렵고 무서웠다”며 머리를 벽에 찧고 울었다. 할머니는 “생때같은 자식들이 세월을 잘 못 만나 그리 됐다”고 한탄하면서도 “아들이 살아 돌아온 것만도 다행”이라며 다독인다. 이들은 모두, 가슴에 커다란 돌덩이를 안고 살고 있다.

경록이는 재동이 때문에 곤욕을 치른다. 서울에서 전학 온 재동이는 힘으로 아이들을 못살게 군다. 마치 계엄군이 광주 시민들을 무자비하게 짓밟는 모습이 느껴질 정도다. 재동이는 교실에서 싸우다 선생님께 혼나고, 경록이를 용장성터로 유인해 싸우려고 하지만 그의 용기에 주춤한다. 하지만 경록이는 성터에서 뛰어내려 다리를 다치고 만다.

   
어느 날 경록이 아빠는 경록이를 데리고 광주로 향한다. 경록이는 그곳에서 큰아버지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된다. 공부를 잘했던 큰아버지는 5·18의 흔적을 지우지 못하고 26년 동안 정신병원에서 시간을 멈춘 채 그 날을 살고 있다. 큰아버지는 동생인 경록이 아빠와 애인 은수를 살리려고 도청을 빠져나왔다가 도청에 있는 사람들이 모두 죽자 자신만 살아남은 것 같다며 괴로워했다. 감옥까지 갔던 큰아버지는 끝내 정신병원에서 나오지 못한다.

아빠는 말한다. 언제나 옳은 일만 일어나는 게 아니라고. 우리가 권리를 제대로 지키지 못할 때는 언제라도 그 권리를 빼앗길 수 있다고.

책은 5·18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어떤 마음으로 사는지 경록이의 눈으로 보여준다. 피비린내 났던 그 현장의 참혹함 대신 묘역에 있는 조각상을 보며 그날을 상상할 뿐이다. 큰아버지가 많이 아프다는 연락이 오고, 할머니와 아버지는 부랴부랴 병원에 있는 큰아버지를 집으로 데려온다. 그러나 큰아버지는 집에 온 지 3일 만에 숨을 거둔다.
이 책의 절정은 씻김굿 장면이다. 할머니는 동네 당골 무당을 불러 굿을 한다. 큰아버지를 하늘나라로 편안하게 모시는 씻김굿, 죽은 사람이 살면서 겪은 아픔을 다 씻어주고 남은 사람들의 아픔도 어루만져주는 당골 무당의 축원은 잠시나마 고통을 잊게 한다.

   
개학 날 눈치 보며 들어오는 재동이를 반갑게 맞이하는 경록이의 웃음 짓는 얼굴이 해맑다. 죄를 지은 사람은 비겁하다. 정의로움에 인색하다. 그렇기 때문에 당당하지 못하다. 그렇지도 않다면 사람이 아니다. 작가는 말한다. 옳지 않은 일에 분노할 줄 아는 정의감, 실천하는 용기, 용서할 줄 아는 너그러움이 앞으로 아픔의 역사가 아닌 희망의 역사를 만들 거라고.

동화작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현범 목사의 좁은 길을 걸으며
영혼을 돌아보는 시간
산사를 찾아서
남해 용문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힐튼, 보다 /김해경
봄멀미 /원무현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불의한 권력이 단죄받지 않는 사회는 불행하다
삶이 괜찮기 위해 필요한 연습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아침 차려주는 밥차군단의 첫 방송
‘막내 삼총사’ 황광희·양세형·조세호 활약상
새 책 [전체보기]
지상에 숟가락 하나(현기영 지음) 外
귀환(히샴 마타르 지음·김병순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동물·인간 공존해야 행복한 세상
음식의 ‘소리·촉각양념’ 아세요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가설무대-최현자 作
다온 - 한송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화장실 혁명’이 지구촌에 필요한 이유 外
눈높이에 맞춘 ‘노동’ 의미와 가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마중물 /공란영
손수건 /이양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결승3번기 3국
2009 한국바둑리그 하이트진로-티브로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칸이 사랑한 이창동…‘버닝’도 수상 영광 안을까
영화 관람료 1만 원 시대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가상현실의 문화인류학
영화 ‘곤지암’…장르 영화에 감춰진 정치성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커플 대실 되죠?”…폐쇄성 벗은 북한, 자본주의 입다 /정광모
페미니즘은 어떻게 남성과 연대해 나갈 수 있을까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늑대할머니는 한반도의 봄을 예견하신걸까 /안덕자
전쟁·빈곤…남의 고통에 연민만으론 부족하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짧지만 긴 여운…단편영화에 비친 오늘의 우리
대마도 100번 다녀간 작가, 한일문화 교류 역사의 안내자 되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4월 27일
묘수풀이 - 2018년 4월 26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無廉恥者
不事二君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