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 무한도전에 소개된 디네앙블랑...부산 해운대서 첫 개최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7-08-27 00:01:2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순백의 만찬’ 디네앙블랑이 처음으로 부산을 찾았다. 작년 6월에 국내 최초로 열린 ‘디네 앙 블랑 서울’에 이어 부산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 ‘디네앙블랑 부산’에 참석한 시민들이 흰색 드레스를 입고 파티를 즐기고 있다. 사진=김성효 기자)
26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열린 ‘디네앙블랑 부산’에는 사전에 등록한 국내외 참가자 1,000여 명의 모였다. 무한도전에서도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 이 파티는 1988년 파리에서 최초로 시작된 다이닝 파티로 프랑스 궁정문화를 재현한다는 취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참가자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순백으로 차려입고, 파티에 필요한 음식과 테이블을 직접 준비하는 BYO(Bring Your Own) 방식을 따라야 한다.
이날 참가자들은 다양한 흰색 의상에 티아라, 부케 등의 액세서리로 한껏 멋을 냈다. 특히 천사 날개, 한복 등을 입은 참가자도 눈길을 끌었다.

   
흰색 한복을 입은 참가자.
천사 날개를 달고 파티에 참석한 정휘영(41. 부산 용호동) 씨는 “파티니깐 좀 더 눈에 띄고 평소에 할 수 없던 것들을 이런 파티로 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아서 하고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복을 입고 부산에 휴가를 온 최유정(34. 서울 화양동) 씨는 “부산에서 디네앙블랑을 한다고 해서 여름휴가 날짜에 맞춰서 왔다”면서 “해외에서 유래된 파티이지만 한국에서 열렸으니 한국의 미를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본격적인 행사는 파티의 시그니처인 ‘냅킨 웨이브’와 함께 시작됐다. 참가자 전원이 자리에 있던 냅킨을 머리 위로 올려 돌리며 환호를 질렀고, 흥겨운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었다.

다이닝 시간이 끝나자 실력파 뮤지션 박진실, 욘코, DJ MISHXXX 등이 무대에 올랐고 참가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디네앙블랑’은 현재 5개 대륙 70여개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개최를 원하는 호스트라면 누구나 주최자가 되어 파티를 이끌 수 있다. 송윤지 대학생 인턴기자 inew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산사를 찾아서
고성 운흥사
김유리의 TV…태래비
JTBC ‘방구석1열’
국제시단 [전체보기]
용추(龍湫)폭포/ 우아지
리셋 /권정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동포에게 격하노라
먼저 이겨놓고 싸우다 先勝求戰
방송가 [전체보기]
부모·자녀 모두가 행복한 여행이란…
‘보물선’ 돈스코이호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행복을 연기하지 말아요(니시자와 야스오 지음·최은지 옮김) 外
에르브 광장의 작은 책방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이병주 ‘운명의 덫’ 새 단장
7가지로 살펴본 핀란드의 저력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필묵의 유희-정선미 作
희망의-새 : 이태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소녀의 성장기 外
다양한 생명이 살아가는 지구의 일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꽃피는 골목 /김정
찔레꽃 /안영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6회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제21회 삼성화재배 결승 2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흥행요소 다 갖춘 ‘인랑’이 실패한 이유
멀티플렉스 20년…관객 없인 미래도 없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인랑’…인터넷 여론의 정념과 영화
해체되는 가족과 일본사회의 그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뉴욕엔 노숙자도 마음껏 책 볼 수 있는 서점이 있다 /정광모
예수 가르침과 다른 현실…기독교에 유죄를 선고하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애절한 독립군의 노래, 그 속에 담긴 투쟁과 애환 /안덕자
더위에 지친 당신, 등골 서늘한 추리소설 어때요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거점 상영관 + 공공 네트워크”…부산독립예술영화관 청사진 그린다
고사리손으로 만든 단편영화, 서툴지만 참신한 표현력 돋보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8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8월 15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平意淸神
緣木求魚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