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상] 무한도전에 소개된 디네앙블랑...부산 해운대서 첫 개최

  • 국제신문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17-08-27 00:01:2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순백의 만찬’ 디네앙블랑이 처음으로 부산을 찾았다. 작년 6월에 국내 최초로 열린 ‘디네 앙 블랑 서울’에 이어 부산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 ‘디네앙블랑 부산’에 참석한 시민들이 흰색 드레스를 입고 파티를 즐기고 있다. 사진=김성효 기자)
26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열린 ‘디네앙블랑 부산’에는 사전에 등록한 국내외 참가자 1,000여 명의 모였다. 무한도전에서도 소개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 이 파티는 1988년 파리에서 최초로 시작된 다이닝 파티로 프랑스 궁정문화를 재현한다는 취지를 가지고 있다. 특히 참가자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순백으로 차려입고, 파티에 필요한 음식과 테이블을 직접 준비하는 BYO(Bring Your Own) 방식을 따라야 한다.
이날 참가자들은 다양한 흰색 의상에 티아라, 부케 등의 액세서리로 한껏 멋을 냈다. 특히 천사 날개, 한복 등을 입은 참가자도 눈길을 끌었다.

   
흰색 한복을 입은 참가자.
천사 날개를 달고 파티에 참석한 정휘영(41. 부산 용호동) 씨는 “파티니깐 좀 더 눈에 띄고 평소에 할 수 없던 것들을 이런 파티로 해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아서 하고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복을 입고 부산에 휴가를 온 최유정(34. 서울 화양동) 씨는 “부산에서 디네앙블랑을 한다고 해서 여름휴가 날짜에 맞춰서 왔다”면서 “해외에서 유래된 파티이지만 한국에서 열렸으니 한국의 미를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본격적인 행사는 파티의 시그니처인 ‘냅킨 웨이브’와 함께 시작됐다. 참가자 전원이 자리에 있던 냅킨을 머리 위로 올려 돌리며 환호를 질렀고, 흥겨운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었다.

다이닝 시간이 끝나자 실력파 뮤지션 박진실, 욘코, DJ MISHXXX 등이 무대에 올랐고 참가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디네앙블랑’은 현재 5개 대륙 70여개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개최를 원하는 호스트라면 누구나 주최자가 되어 파티를 이끌 수 있다. 송윤지 대학생 인턴기자 inew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문화누리카드, 고등어 축제에 가다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수운 최제우의 7대조 최진립 장군
국제시단 [전체보기]
늦여름에 /고명자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문화재가 품은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새 책 [전체보기]
딸, 엄마도 자라고 있어(김정 지음) 外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유로 접근하는 재밌는 수학
자유를 향한 리살의 투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호접춘몽도-이두원 作
Monument-안봉균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부모님 도우려다 벌어진 여름밤 소동 外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빈자리 /김용태
목탁 /전병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24강전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상업영화 후퇴·독립영화 약진…‘뉴시네마의 여명’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족갈등·가난, 우리 시대 청춘들 삶의 생채기 /박진명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天地不仁
河伯娶婦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