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최자혜 “결혼 후 첫 연인 역할, 남편 질투했지만 응원해줘”…“강하늘과 폭 깊은 로맨스 도전하고 싶다”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7-07-26 18:00:3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6년이라는 시간의 긴 공백을 깨고 제2막의 연기 인생을 시작한 배우 최자혜와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2001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 큰 인기를 얻은 드라마 ‘대장금’에서 어리고 사랑스러운 먹보 상궁 캐릭터 창이 역을 맡아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리며 ‘굳세어라 금순아’, ‘제빵왕 김탁구’까지 차츰차츰 연기 내공을 쌓아오던 최자혜.

총 세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는 청순한 여성의 기본 스타일인 흰 티셔츠와 청바지의 조화를 보여줬으며 흰색 레이스 원피스를 착용해 사랑스러운 여성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하는 등. 그동안 화면에서 많이 보여주지 못했던 도도하고 고혹적인 여성의 모습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담아냈다.

화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오랜 시간이 지난 만큼 연기에 대한 갈망과 연기자로서의 진솔한 내면의 이야기까지 들어 볼 수 있었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먼저 오랜만에 찍게 된 화보 촬영이 즐겁고 잊어버린 나를 찾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한 그는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게 있냐는 물음에 “어릴 때 아버지가 사진작가셨거든요. 항상 카메라로 저를 찍어주시고 포즈나 시선처리에 대한 코칭도 많이 해주셔서 그런지 사진 찍히는 일은 저에게 어려운 일이 아니에요”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여성스러운 모습은 사람들이 생각해주는 이미지이고 사실 그렇지 않다며 웃음을 보이던 그에게 평소 성격을 묻자 “전형적인 B형이에요. 쿨하지만 가끔 욱하기도 하죠”라는 말과 함께 털털한 모습을 내비췄다. 하지만 차가운 도시 여자의 이미지는 저에게 어려운 숙제 같다며 솔직한 마음을 터놓기도 했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최근 아침드라마 ‘달콤한 원수’에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며 하차한 그는 다시 일을 하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는 소감에 덧붙여 “결혼 전에 일할 때는 촬영장 가는 게 힘들었어요. 낯가림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대응하는 부분이 스트레스였거든요. 지금은 시간이 지나서 그런지 사람들을 만나고 얘기 나누는 시간이 너무 즐거워요”라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 함께 출연한 배우 중 ‘대장금’ 때부터 인연을 맺어 온 박은혜는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묻자 “옆에서 본 은혜 언니는 정말 옆집 언니 같은 사람이에요”라고 설명했고 결혼 후 첫 연인 역할에 대한 남편의 질투가 없었냐는 질문에는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주긴 했어요. 하지만 저희 남편은 제가 일하던 모습도 봐왔고 너무 오래 쉬었다는 걸 알아서 그 누구보다 많이 응원해줬죠”라며 다정한 부부의 모습도 비췄다.

극중 과거 회상 장면을 위해 교복을 착용해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던 그에게 변함없는 동안 미모의 비결을 묻자 “예전에는 화면에 동글동글하게 나와 항상 이 볼살이 스트레스였는데 이젠 얼굴에 살이 좀 있는 게 동안 비결이 아닐까 생각해요”라며 꾸밈없는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연기전공이 아닌 서울예대 연출 전공인 그는 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사실 연기할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탤런트 공채에 합격을 하면 월급을 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시험을 보게 됐어요”라며 웃음을 보였고 덧붙여 연기를 하지 않았다면 어떤 길을 갈 것 같았냐는 질문에는 “이 질문이 저에게 만약 다시 태어난다면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인 것 같아요. 다시 태어나도 방송 일은 꼭 할 것 같고 아나운서에 도전해보고 싶어요”라고 대답했다.

오랜 기간의 연기 생활 중 ‘제빵왕 김탁구’라는 작품을 하며 맡겨진 캐릭터를 잘 소화해 내지 못한 스트레스로 연기에 대한 큰 딜레마가 왔었다며 결혼이 결정되면서 모든 걸 내려놓고 쉼을 선택했다고 슬럼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레인보우미디어
긴 시간의 쉼과 함께 결혼과 육아의 삶을 경험하면서 감정의 폭이 상상 이상으로 넓어져 대사 하나하나에 공감하며 재밌게 봤다는 그는 “감정을 알면서 보니까 어떻게 표현할지를 알아서 그런지 빨리 연기가 하고 싶었어요. 쉬는 동안 드라마를 보며 연기에 대한 갈망이 많이 커졌죠”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나타냈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역할이 있느냐에 대해 묻자 “현실성 있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폭이 깊은 로맨스에 도전해 보고 싶어요”라며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상대로는 배우 강하늘을 꼽았다. 또한 출연하고 싶은 예능은 ‘배틀 트립’과 같은 여행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고 전했다.

끝으로 앞으로의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이제 제 연기 인생의 두 번째 막이 시작된 느낌이에요. 연기자로서 인정받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라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는 마음과 연기에 대한 진솔한 마음을 한마디에 담아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이명수의 시 치유서 ‘내 마음이 지옥일 때’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빌리 엘리어트(스티븐 달드리독·2000년)
국제시단 [전체보기]
섬 /김호
하늘 /김석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Cafe 헤세이티 입간판
노동자들에겐 빵이 필요하고, 장미 또한 꼭 필요하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제주 할머니를 지키는 거위 사총사
불가리아 피린 국립공원 비경을 찾아서
새 책 [전체보기]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박단 지음) 外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부산(유승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원조 촌놈의 ‘귀촌 찬가’
전지현의 삶을 시로 쓴다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Reflection2-배남주 作
부산항 이야기-정인성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사랑하는 과정을 통해 나를 발견하기 外
깜깜한 밤마다 낯선 소리가 들려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타임캡슐 /김덕남
통증크리닉 /김임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멤버 재계약 무산 ‘소녀시대’, 수명 짧은 걸그룹 고민 대변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괴물 된 아이들…사회가 병 들었다는 반증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비 메이커스 좌담회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4일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靖康之禍
花石綱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