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리얼'이 남긴 것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3 18:49:53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영화 '리얼'(지난달 28일 개봉 )이 개봉 2주차를 맞아 서서히 막을 내리고 있다. 지난 12일까지 '리얼'의 누적관객수는 46만 명(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으로, 순제작비가 115억 원에 홍보마케팅 비용까지 합치면 대략 140억 원이 투입된 대작이 46만 명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영화 제작에 있어 여러 문제점을 노출하며 흥행에 실패한 영화 '리얼'. 코브픽쳐스 제공
그렇다면 '리얼'의 흥행 실패 이유는 무엇일까? '리얼'의 시작은 2015년이었다. 당시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 이어 영화 '도둑들' '위대하게 은밀하게',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스타로 자리한 김수현이 100억 대의 대작 '리얼'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충무로의 이목이 쏠렸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그룹 계열사인 알리바바픽쳐스과 국내 파라다이스그룹이 '리얼'에 메인 투자를 한다는 점도 이슈였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아시아권에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김수현이 출연하는 영화에 왜 한국의 메이저 투자사들은 참여하지 않았느냐는 궁금증이 생긴다. 영화 투자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당시 '리얼' 시나리오가 투자사들에게 돌았으나 쉽지 않은 시나리오와 메인 투자가 아니었고, 영화 제작사인 코브픽쳐스가 영화 제작 경험이 없는 신생이라는 점 때문에 주저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김수현'이라는 스타가 지닌 상업성은 매력적이었지만 그에 비해 리스크가 커 투자를 고사한 것이다.

그리고 '리얼'은 지난해 촬영에 들어갔다. 큰 잡음 없이 촬영되는가 싶었는데, 거의 모든 촬영을 마친 막바지에 시나리오를 직접 쓰고 연출까지 맡았던 이정섭 감독('리얼'이 입봉작)이 손을 떼고, 김수현의 형이자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의 이사랑 대표가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촬영 중 감독이 교체되는 경우는 감독이 처음 기획과 전혀 다른 영화를 촬영하고 있을 때, 계획된 제작비를 훨씬 넘기면서 촬영하고 있을 때, 함께 작업하는 제작자 투자자 배우 스태프들과 마찰이 클 때, 역량이 모자랄 때 등이 대부분이다. 최근 '미쓰GO' '동창생' '스파이' '위대하게 은밀하게' '표적' '석조저택살인사건' '사냥' 등이 이러한 이유로 감독이 교체된 영화다.

이사랑 감독이 밝힌 '리얼'의 감독 교체 이유는 "처음부터 이정섭 감독과 공동 작업 했다. 기획, 제작, 감독의 업무 구분이 없었다. 다만 영화에 대한 의견 차가 발생해 교체한 것"이었다. 짐작하자면 이정섭 감독의 촬영분이 뒷수습이 안 될 정도가 아니었나 싶다. '리얼'은 이정섭 감독의 입봉작이고, 영화 제작 경험이 없는 이사랑 대표의 첫 제작 영화라 관리가 안 됐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그래서 편집으로 수습을 하려고 이사랑 대표가 직접 감독으로 나섰으나 이야기는 난해하고, 김수현만 보이는 영화가 되고 말았다.
   
결국 '리얼'은 한류스타를 내세워 투자 받은 어설픈 기획의 영화는 반드시 실패한다는 것과 영화제작사와 감독의 역할, 영화제작 시스템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일깨워줬다. 혹시 영화 투자나 제작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리얼'은 반면교사로 삼을 좋은 본보기다.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가덕 대구
산사를 찾아서
양산 신흥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커피를 마시며 /김지은
그믐달 /심규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차라리 쥐새끼에게 투자상담을 받지
"1863년 1월 1일부로 남부연합의 모든 노예들을 즉시, 그리고 영원히 해방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가수 효민, 핀홀 카메라 만들기 도전
이연복 제자된 홍수아, 요리 실력은
새 책 [전체보기]
바닷바람을 맞으며(레이첼 카슨 지음·김은령 옮김) 外
진흙발의 오르페우스(필립 K.딕 지음·조호근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전세계 나라의 수도 비밀
북유럽 삶의 하나, 땔나무 문화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솔-차동수 作
UNTITLED YR1703-하상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넌, 유령이 진짜 있다고 생각해? 外
골칫덩이 친구? 개성 넘치는 친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未生) /이광
국밥 /박현덕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7기 가그린배 프로여류국수전 결승3국
제9회 춘란배 세계바둑선수권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더 나은 세상 만드는, 그들이 진짜 스타
참 따뜻했던 배우, 고 김주혁을 떠나보내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잃고 나서야 그의 소중함을 알다
‘인간다움’에 대한 더 깊어진 철학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짧게 피었다 지는 ‘로빙화’처럼…가난에 시든 소년의 꿈 /안덕자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스크린으로 살아난 고흐의 명작…그런데, 직장인은 언제 보죠?
“문화예술, 도시재생 등 경제와 접목하면 시너지”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1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11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食駿馬之肉
秦穆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