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교감 사라진 자본주의 사회…미자의 선택에서 보는 희망

영화 '옥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6-22 18:52:35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옥자'(2017)는 옥자라는 이름의 돼지를 둘러싼 두 인물의 이야기이다. 강원도 산골에서 옥자를 가족처럼 키운 미자(안서현)의 반대편에, 유전자 조작 동물을 개발해 이윤을 추구하는 글로벌 기업 CEO 루시 미란도(틸다 스윈튼)가 있다. 영화는 전혀 다른 시선으로 옥자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입장을 보여준다. 미자에게 옥자는 떼어놓을 수 없는 단짝이지만, 미란도의 입장에서 '슈퍼 돼지 프로젝트' 일환으로 생산한 엄연한 제품이며 부위별로 해체할 수 있는 고깃덩어리에 지나지 않는다. 미란도의 기업이 옥자를 회수해 뉴욕으로 옮기려 하자 미자는 동물보호단체 ALF 운동가들과 손잡고 옥자를 되찾는 여정에 오른다.
   
영화 '옥자'의 한 장면. NEW 제공
봉준호 감독이 '옥자'를 통해 드러내는 주제의식은 생기론(vitalism)과 기계론(mechanism)의 대립이라는 철학 주제와 맞닿아 있다. 생명체는 단순히 물질로만 여길 수 없는 고유한 개체적 특질, 영혼이 있다고 믿는 생기론자들과 달리 기계론자들은 생명체 또한 기계와 마찬가지로 구조적 동일성을 지니며, 따라서 얼마든지 다른 것으로 손쉽게 대체될 수 있다고 본다. 전자가 자연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살아야 했던 고대인의 관념에 가깝다면, 후자는 인간 이외의 타자를 정복과 이용의 대상, 주인과 노예의 관계로만 여겼던 근대인의 냉혹한 시선을 그대로 투영한다.

친구이자 가족이던 유기체적 존재를 한낱 고깃덩어리 혹은 매매 대상으로 바라보는 시선의 전환. 일찍이 마르크스는 이러한 대상화를 두고 물화(物化:reification)라고 불렀다. 미자가 전화로 들리는 울음소리만으로 옥자와 소통하는 장면이 낯설게 여겨지는 건 인간이 더 이상 다른 생명과 동등한 입장에서 교감하는 태도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산업혁명 이후의 인간은 문명 발전을 구가하며 세계의 지배자로 발돋움했지만, 다른 대상을 지배하게 된 순간 자신을 둘러싼 자연과 환경, 생명과 맺어왔던 모든 관계를 잃어버렸다. 만나는 모든 것을 자신의 필요에 의한 것으로만 이해하고 소유물로 간주하게 된 근대인에게 더 이상 관계를 맺고 교감할 타자가 남아 있지 않다. 심지어 인간 스스로조차도.

'모던 타임즈'(1936) 도입부에서 찰리 채플린은 축사로 몰려가는 양 떼의 이미지를 자본주의 사회의 노동자들과 겹쳐놓은 바 있다. '옥자'에도 이와 유사한 연출이 여러 번 반복된다. 컨베이어 벨트가 실은 고기를 절단하고 가공하는 공장 노동자들의 일사불란한 움직임은 정교한 기계 설비의 운행에 맞춰 차례차례 도축되는 돼지들과 고스란히 포개지며, 사물을 넘어 자기 자신조차 개성을 잃은 기계적 시스템의 부속품이자 일개 돈벌이 수단으로 소외시킨 자본주의 시대의 섬뜩한 진풍경을 들추어낸다.
   
이런 존재의 궁지에서 빠져나올 길은 없을까? 문제는 어떠한 시선, 어떠한 가치관으로 생명과 존재를 바라보고 관계를 맺느냐이다. 감독은 금돼지를 내팽개치고 옥자를 찾으러 간 미자의 선택에서 희망을 보는 듯하다. 살아있는 모든 것을 일개 사물이 아닌 영혼을 지닌 존재로 받아들이고 그로부터 들려오는 목소리에 화답하는 순간, 거기에서부터 어떤 인식의 전환이 일어날 수도 있지 않겠는가? 비록 그 희망이 세계의 총체를 바꾸기에 작고 미약한 것일지라도.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번지는 ‘미투(Me Too) 운동’ 보며 예술을 다시 생각한다
해양문화의 명장면
조선통신사 마상재, 에도에 한류 열풍 일으키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오빠 징병 가던 날 /이점종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평창올림픽 특집 강원도여행 배틀
새 책 [전체보기]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쓸 만한 인간(박정민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작은 가게, 동네와 소통하라
어른들도 행복한 마을공동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sland -정성희 作
일월초충도-전수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마녀를 찾아나서며 배우는 색깔이론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홍매(紅梅) /정경수
만월처럼 /장정애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19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積水易腐
用心奢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