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생소한 4차 산업혁명, 우리 주변에 이미 와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기 - 김지연 지음/페이퍼로드/1만5800원

  • 국제신문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19:42:52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IT기기 연결 사물인터넷이 기본
- 웨어러블·드론 등 일상생활 확산
- 제품 감성 살린 패션업계도 주목
- 기술경쟁·산업생태계 쉽게 소개

벚꽃 대선의 분위기가 뜨거운 요즘, 유력 대선주자마다 '4차 산업혁명' 공약을 내놓고 있다. 정치와 무슨 관계인지 의아한데, 그러고 보니 부쩍 '4차 산업혁명'이란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나의 일상은 변화가 없는데 4차 산업혁명은 어디서 시작되고 있는 걸까.
   
일본에서 개발한 인간형 로봇 페퍼. 페이퍼로드 제공
정답은 '지금'이다. 4차 산업혁명은 이미 당신의 일상에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아침부터 밤까지 손에서 놓지 않는 스마트폰으로 아이의 선물을 주문하고, 취미로 드론을 띄우며,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경기에 열광하는 현대인은 이미 4차 산업혁명의 중심에 서 있다. 하지만 아직도 이 단어가 낯설다.

그렇다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기를 읽어보길 추천한다. 이 책은 4차 산업혁명이 무엇인지, 특히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세계 IT 기술과 산업 생태계가 얼마나 빠르게 변하는지 생생히 전해준다. 저자는 KAIST에서 공학박사를 받고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에서 28년간 일하며 연구 임원을 지냈으며, 풍부한 지식과 적절한 예시, 이해하기 쉬운 표현으로 이를 소개한다.

   
노인의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혼다의 '보행 어시스트'.
4차 산업혁명의 사전적 의미는 '물리적, 생물학적, 디지털적 세계를 빅 데이터에 따라 통합하고 경제 모든 분야에 영향을 미치는 신기술'이다. 그래도 와 닿지 않는다면 저자가 소개한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즉 사물인터넷, 웨어러블(몸에 걸치는 전자제품), 스마트카, 로봇과 드론, 3D 프린팅과 가상현실, 스타트업과 인공지능 등 6가지를 보자.

4차 산업혁명의 기본은 '사물인터넷'이다. 스마트폰의 발전으로 스마트홈, 스마트카, 웨어러블 등 인터넷만 연결하면 모든 제품과 서비스를 손으로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저자는 사물인터넷이 2013년을 정점으로 거품이 꺼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신기하긴 하지만 필요성을 잘 모르겠다'는 소비자의 반응과 사물인터넷 표준이 마련되지 않아 제품 간 호환이 안 돼 불편한 점, 무엇보다 보안에 취약한 점 때문이다.

   
명품 브랜드 토리버치와 스마트밴드 세계 1위 핏빗이 합작한 '토리버치 포 핏빗'.
대신 웨어러블, 스마트카, 로봇, 드론 등은 일상에 깊숙이 들어왔다. 인간과 한 몸이 된 웨어러블은 불편한 다리를 위한 '입는 로봇'부터 개발도상국 아이에게 전등 기능을 겸한 스마트공을 선물한 '착한 기술(적정 기술)'까지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가 인기를 끌면서 세계 패션업체와 IT기업이 손잡고 '패셔놀로지(기술+디자인+감성)'에 사활을 건다.
   
촬영의 영역을 크게 확장한 드론. 국제신문 DB
테슬라와 애플이 촉발한 무인 운전 자동차 '스마트카'는 자동차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줬지만, 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받아들여야 할지 논란을 촉발했다. 대신 정확한 기술로 각종 수술을 집도하는 로봇과 극한의 상황에 인간을 대신해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돕는 드론은 점점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또 인간의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3D 프린터와 가상현실, 세계의 '유니콘(상상 속 동물처럼 희귀한 기업)'을 꿈꾸는 스타트업과 인공지능 역시 4차 산업혁명의 중요 요소다.

   
저자는 애플, 구글, 아마존 등 세계 IT기업이 얼마나 치열하게 이에 대응하고, 중국 등 국가마다 이 분야에 과감히 투자하는지도 소개한다.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은 실감하나 정작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정부와 기업의 안일함을 꼬집는 듯하다. "요즘의 기술은 변화도 빠르고 많은 기술이 복합적으로 연결되는데 국내 대학은 좁디좁은 명칭으로 학생을 뽑아 특화된 과목만 가르쳐 주변 과학이나 기술은 이름조차 알지 못하고 졸업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저자의 지적이 4차 산업혁명을 대하는 한국의 현실 아닐까.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모든 보시는 ‘법보시’
개봉영화 예고편.txt
영화 ‘택시운전사’ 조명부가 만든 ‘옥에 티’를 찾아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꽃나무의 속내 -서상만
그리움의 입덧 /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아빠, 뱃살 좀 빼지?
누구나 한 번은 저 강을 건너야 하리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그리스의 향기 ‘렘베티카’로 느낀다
매끄러운 미끄럼방지 포장도로 실태
새 책 [전체보기]
엔드 오브 왓치(스티븐 킹 지음·이은선 옮김) 外
별을 지키는 아이들(김태호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걷기로 재발견한 나란 존재
여행지서 읽기좋은 단편 28편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꿈속의 고향-조광수 作
채색된 실내-정보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고양이·생쥐가 함께 떠나는 여행 外
동물 목숨을 거두는 저승사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먹 /정용국
낮잠-지슬리*19 /정희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32강전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리얼'이 남긴 것
JTBC 효리네 민박·비긴어게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시대극의 유행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만남서 이별까지…화첩에 담은 60년의 사랑 /정광모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할아버지는 왜 평생 귓병에 시달리시는 걸까 /안덕자
요가의 본질은 신체 단련 아닌 정신 수양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일광에 동남권 문화사랑방 생겼다" 예술인들 환영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7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反中庸
齊家在修身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