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쉬운 힙합 [3] 브라질 축구와 힙합 '머니 스웨그'는 닮은 꼴?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8-19 18:06:47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브라질 축구 올림픽 대표팀 와일드카드로 네이마르(24·FC 바르셀로나)가 출전한다는 소식에 "너무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브라질 대표팀에 승선한 가브리엘 제수스(19)는 최근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을 확정지었다. 루안(23) 역시 유럽 명문 구단의 러브콜을 받을 만큼 공격 재능을 인정받은 선수다. 아무리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라지만 굳이 네이마르를 부르지 않아도 될 만큼 유능한 선수들이 많다. 우리나라를 꺾고 4강에 올라간 온두라스가 브라질에게 몇 골을 먹었는지를 보면 안다. 조별예선에서 침묵했던 네이마르는 토너먼트 두 경기에서 세 골을 몰아치며 브라질의 결승행을 견인했다. 래퍼 씨잼의 말처럼, 역시는 역시나 역시다.
   
네이마르의 활약 덕분에 온두라스는 한 번 누워볼 시간도 없었다. 네이마르 인스타그램

남미에서 월드클래스 선수들이 특히 많이 배출되는 이유는 뭘까. 은퇴한 아르헨티나 미드필더 호르헤 발다노는 "가난이라는 말은 축구 말고는 어디에도 쓸 데가 없다"고 했다. 남미에서 실력 좋은 선수들이 꾸준히 나오는 이유를 잘 설명하는 말이다. 남미의 도시빈민은 산업화를 거치면서도 줄지 않았다. 가난한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남미 아이들은 TV에 나오는 남미 축구 스타들의 화려한 삶을 동경했다. 축구가 그들을 가난으로부터 구제해 줄 수 있는 길이 된 것이다. 남미 축구 스타들은 그렇게 탄생했다. 칠레의 산체스는 일찍이 아버지를 여읜 소년 광부였다. 네이마르 역시 빈민가에서 유복하지 못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나의 리바운드란 아무 의미없이 높이에 의지해 한 번 뛰어오르는 것이 아니다. 나의 리바운드는 내 심장과 열정의 크기로 몇 번이고 뛰어오르는 것이다. 나는 NBA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모든 리바운드를 잡아내야 한다고 마음을 단련시켜왔다. 만일 공을 잡아내지 못하면 댈러스의 그 지옥 같은 거리로 다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북한 김정일의 절친한 친구로 알려진 NBA 최고의 리바운더 데니스 로드맨(Dennis Rodman)은 유년시절을 댈러스 빈민가에서 보낸 경험을 이렇게 소개했다. 절실함이 뚝뚝 묻어나는 인터뷰다.
   
데니스 로드맨. 리바운드에 대한 그의 절실함이 대번에 느껴지는 사진이다.


아프리카 노예였던 흑인들은 이민과 이주의 역사를 거쳐 미국 곳곳에 게토(Ghetto)를 형성했다. 게토는 이들에게 가난과 역경의 공간이면서 동시에 벗어나고 싶은 곳이었다. 하지만 한동안 게토 속 흑인들은 합법적으로 부자가 되는 방법을 찾지 못했다. 래퍼 노토리어스 비아이지(Notorious B.I.G)의 'Things Done Changed' 뮤직비디오를 첨부한다.


'If I wasn't in the game, I'd probably have a key knee-deep in the crack game.' 노토리어스는 그 스스로 '랩을 하지 않았다면 아마 마약을 팔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들에게 마약 판매상이란 불법으로 얼룩진 뒷골목의 삶이다. 그렇게 살아서는 감옥에 감으로써만 게토를 벗어날 수 있는 것이다. 그들이 동경할 만한 삶은 두 가지로 좁혀졌다. 바로 '랩 스타'와 'NBA 스타'다. 둘 다 흑인들의 타고난 음악적 기질과 신체적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영역이다. 래퍼 나스(Nas)는 세 번째 정규 앨범 수록곡 'We Will Survive'에서 이렇게 말한다.

Nothing left for us but hoop dreams and hood tournaments/Thug coaches with subs sittin on the bench; either that or rap/ We want the fast way outta this trap.
우리에게 남은 것은 농구로 성공하는 꿈, 아니면 랩 뿐. 우리가 빨리 이 덫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가끔 힙합 음악의 '머니 스웨그(Money Swag)', 소위 '돈 자랑'이 듣기에 불편할 수도 있다. 하지만 허세에는 없이 자란 흑인들의 굴곡진 삶과 비통한 역사가 함께 섞여있다. 어린 시절 집이 파산하며 컨테이너 박스에서 랩을 하며 꿈을 키워 온 래퍼 도끼(Dok2)가 내는 노래마다 차 자랑, 시계 자랑, 돈 자랑을 일삼는 이유도 비슷할 것이다.

   
도끼의 정규앨범 'Multillionaire' 자켓 사진. 컨테이너 박스에서부터 시작해 자수성가한 그의 삶을 담으려한 흔적이 보인다.

결과적으로 그들의 선택은 옳았다. 마약 거래상인 사브리나 밑에서 자란 래퍼 50센트(50cent)는 최근 섹스 동영상 스캔들이 퍼지자 합의금을 지불하지 않으려고 파산 신청을 했다. 그렇다고 그에게 정말 '50센트'만 남았느냐, 아니다. 그는 2000억 대 자산가이다. 미국 포브스지는 2013년 래퍼 제이지(Jay-Z)의 재산을 5억 2000만 달러로 추산했다. 우리 돈으로 5000억 원이 넘는 돈이다. 아직 이혼하지 않은 그의 아내 비욘세의 재산까지 합치면 자산 규모는 1조원에 달한다. 제이지의 출생지는 브루클린의 공공주택단지 마시 프로젝트(Marcy Projects). 역시 게토 중 한 곳이다. 신동욱 에디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해운대구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 연이은 충격으로 전복
  2. 2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3. 3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4. 4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5. 5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6. 6“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7. 7'재개발 통행로 실종' 막을까
  8. 8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9. 9[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10. 10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4. 4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5. 5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6. 6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7. 7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8. 8박영선 분당 가능성 또 언급
  9. 9‘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10. 10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1. 1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2. 2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3. 3'재개발 통행로 실종' 막을까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6. 6“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7. 7에어부산, 부산~삿포로 2년9개월 만에 운항 재개
  8. 8외국인, 올 상반기 부산에서 482만6000㎡ 토지 보유
  9. 9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초읽기…정부, 발동 준비 착수
  10. 10경제 9분기 연속 성장세...소상공인 체감경기 2달 연속 악화 왜?
  1. 1해운대구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 연이은 충격으로 전복
  2. 2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3. 3민간사회안전망운동 양덕2동위원회, 김장김치로 사랑 나눠요
  4. 4고속도로 달리던 택배차, 작업 인부 들이받아 2명 사망
  5. 5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6. 6김해시 투자 유치 ‘대박’…지역 경제활성화 청신호
  7. 71달 만에 또 숙취운전... 부산경찰 직원 직위해제
  8. 8부산 울산 경남 아침 어제보다 더 추워...낮 4~9도
  9. 9“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10. 10용돈 못 받아 홧김에…60대 노부 폭행한 30대 아들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3. 3[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4. 4대표팀 호날두 페널티킥 주의보..."혜택 논란 일 정도로 천재적"
  5. 5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6. 6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7. 7벤투 감독 빈자리 코스타 수석코치가 메운다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9. 9NC, FA 노진혁 보상선수로 안중열 지명
  10. 10'좌완 112승' 차우찬, 롯데서 마지막 불꽃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쥘부채’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축구를 사랑한 독립운동가 서영해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소설로 되살린 장흥 석대들 함성 外
책이 말을 하고 감정이 생긴다면 外
서상균의 그림으로 책 보기 [전체보기]
인간의 순리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메주 /설상수
손수건 /문운동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수리남’의 하정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올빼미’ 유해진
‘데시벨’의 김래원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블도 고전한 비수기 극장가, 아바타 후속작 구원투수 될까
연말까지 잇단 행사…연예계도 대중 안전주의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슈퍼히어로 영화의 황혼
수프와 이데올로기(양영희 감독)…식민지배와 제국주의 경계에 서다
BIFF 리뷰 [전체보기]
‘지석’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2월 1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2년 11월 30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
양자경과 김민경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2년 12월 1일(음력 11월 8일)
오늘의 운세- 2022년 11월 30일(음력 11월 7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3일
오늘의 BIFF - 2022년 10월 12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고려 때 귀화한 위구르인 설손의 시
‘고려사’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학술대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