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상대 신부의 복음단상 <38> 바리사이와 세리의 기도

높이면 낮아지고, 낮추면 높아진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3-03-08 19:02:48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안드레아 만테냐의 '겟세마니 동산에서의 번민(1459년)'
흔히 기도라 하면 무엇인가 얻을 양으로 자신이 믿는 신에게 비는 행위를 말한다. 신에게 무엇을 달라고 빌기만 한다면 이는 기도의 일각에 불과하다. 기도의 목적에는 청원도 있으나, 신에게 찬미와 감사를 드리며 자신을 죄인으로 인정하여 용서와 자비를 구하고 올바른 삶을 향한 다짐도 포함된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이 "기도는 영혼의 호흡이다"라고 할 정도로 기도는 모든 신앙인의 필수조건이다. 기도는 신앙인이 믿는 절대자와 맺은 사랑의 관계를 발전시키고 자신의 신앙생활을 표현하는 가장 훌륭한 방법이다. 기도에는 정해놓은 기도문이나 마음으로 생각한 내용을 소리 내어 바치는 염경기도가, 경전이나 다른 자료를 활용해 침묵 가운데 마음으로 바치는 묵상기도, 오랜 수련을 통해 진리를 직관하는 경지에 이르러 신의 말씀을 듣고 그분과 대화를 나누는 관상기도가 있다.

늦은 밤과 이른 새벽, 한적한 곳에서 자주 기도하셨던 예수께서도 제자들에게 기도에 관한 지침을 주셨다. 위선자들처럼 남에게 보이기 위해 기도하지 말며, 말을 많이 하거나 빈말을 되풀이하지 말고, 하늘의 아버지께서는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심으로 오직 하느님의 나라와 의(義)를 구하라고 하셨다. 그래서 그 유명한 '주님의 기도'를 남겨주셨다.

하느님이신 예수는 과연 무엇이 필요해서 아버지께 기도를 드렸을까? 필자는 예수의 기도에서 늘 두 가지를 생각한다. 하나는 자신의 정체성(identity)에 대한 신뢰이며, 다른 하나는 자신의 사명(mission)에 대한 확신이다. 예수는 아버지께 바치는 기도를 통하여 자신이 누구인지, 그리고 무엇을 위해 세상에 왔는지를 신뢰하고 확신하였던 것이다. 이런 반복적인 수련 없이는 십자가의 죽음을 통한 인류구원을 성취하기란 쉽지 않았을 것이다.

한 번은 예수께서 이런 비유를 들려주셨다. 바리사이와 세리가 성전에 기도하러 갔는데, 바리사이는 꼿꼿이 서서 혼잣말로 "오, 하느님! 제가 다른 사람들, 강도질을 하는 자나 불의를 저지르는 자나 간음을 하는 자와 같지 않고 저 세리와도 같지 않으니,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저는 일주일에 두 번 단식하고 모든 소득의 십일조를 바칩니다"라며 기도하였고, 세리는 멀찍이 서서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 엄두도 내지 못하고 가슴을 치며 "오, 하느님! 이 죄인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라고 기도했다고 한다.(루카 18,10-13)
예수는 죄인임을 자처하는 세리와 스스로 옳다고 믿고 남을 업신여기는 바리사이의 기도하는 태도를 비교함으로써 당대 바리사이들의 위선을 노골적으로 질책하고 있다. 세상에는 의인을 자처하는 죄인이 있는가 하면, 죄인을 자처하는 의인도 있고, 진실로 의인인 자들도, 정말 죄인인 자들도 있다. 하지만 누가 진정 죄인이고 누가 의인인지 그 판단은 오직 하느님의 몫이다. 우리가 알 바는 누구든지 하느님 앞에서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진다는 것이다.

기도란 하늘을 향해 머리를 쳐들고 장황하게 늘어놓는 자기소개나 과시도 아니며, 자랑도 아니다. 타인을 깎아내리는 고발은 더더욱 아니다. 기도는 스스로 죄인임을 깨닫는 자기인식이고, 처절한 통한이며, 그래서 용서와 자비를 구하는 의식이다. 어떤 기도가 되든지 기도는 일방적인 독백이 아니라 쌍방 간의 대화다. 10개의 핀을 쓰러뜨리기 위해 볼링공을 던지는 식이 아니라, 탁구를 하듯 서로 주고받는 대화가 바로 기도이다. 사순시기를 지내고 있는 우리에게 예수님은 다시금 기도의 모범을 보여 주신다. "아버지, 하실 수만 있으시면 이 잔이 저를 비켜가게 해 주십시오. 그러나 제가 원하는 대로 하지 마시고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대로 하십시오."(마태 26, 39)

몰운대 성당 주임신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마데이라 와인과 미국혁명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부산 여성 뮤지션 프로젝트 ‘2018 반했나?’
국제시단 [전체보기]
풀꽃친구 /박진규
9월 /조정해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를 눈 뜨게 한 엄마 밥과 장모님 밥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적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거래의 대상이 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세간 뒤흔든 ‘흑금성’ 사건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이윤기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클래식 거장 말러를 비춘다
성공신화 90대 경영인의 노하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스르르 부서지는-임현지 作
무제-서상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밀가루 친구들이 일러주는 꿈의 의미 外
누구 아닌 ‘나’를 위한 삶의 메시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가을안부 /김소해
나침반 /우아지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결승1국
2017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영화 ‘공작’- 첩보극으로 본 남북관계의 오래된 미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한국은 ‘사기공화국’…자발적 분쟁해결 자리잡아야 /정광모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로봇왕국 독재가 두렵다고?…휴머니즘의 힘을 믿어봐 /안덕자
인간 본성 파헤친 10가지 실험, 때론 끔찍한…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9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9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有名之母
道樸雖微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