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색다르고 유쾌한 '한·일展'

제2회 '왔다갔다 아트페스티벌'

  • 국제신문
  • 오상준 기자 letitbe@kookje.co.kr
  •  |  입력 : 2012-10-03 19:03:14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2회 왔다갔다 아트페스티벌' 집행부. 왼쪽부터 김희진, 유키코 미야자키, 미야모토 히츠네, 정만영.
- 부산·후쿠오카 예술가 40여 명
- 5~18일 '소통을 위한 그물' 주제로
- 남포동 등 부산 곳곳서 전시·공연

부산과 일본 후쿠오카 젊은 예술가들이 지역적 예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두 지역을 오가며 공동축제 형식의 문화예술교류 행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렸고, 올해는 부산에서 개최된다. 두 지역의 예술가 40여 명이 번갈아 '왔다 갔다'하는 식이다. '제2회 왔다갔다(WATAGATA) 아트페스티벌'이 5일 오후 4시 부산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연안여객터미널, 용두산공원 미술전시관, 동광동 40계단 일대 카페와 야외 공간, 또따또가 아카이브센터 스페이스 닻 등지에서 열린다.

올해의 주제는 '소통을 위한 그물(NET-CO)'. 네트워크를 뜻하는 영어의 'net'와 함께, 같이 한다는 뜻의 접두어 'co'와의 합성어. 한국어로는 그물코라는 의미를 함축한다. 현대사회가 추구하는 개체와 개체의 관계, 인간과 인간의 소통, 그리고 그렇게 형성되어 가는 사회와 사회의 연결구조를 고민하자는 얘기다.
   
김희진 부산 측 집행위원장(또따또가 운영지원센터장)은 3일 "한국과 일본 같은 국가적 구분이나 예술 장르 간 구별 짓기보다 레지던시와 아트투어 프로그램으로 실질적인 교류 기회를 넓힘으로써 두 도시 예술가들이 서로에 대한 체험과 이해, 협력을 바탕으로 진정한 의미의 상생 관계를 형성하자는 게 '왔다갔다 아트페스티벌'의 취지"라고 밝혔다. 가깝고도 먼 두 나라의 미묘한 관계를 비정치적 예술을 통해 미래 지향적으로 풀어보자는 의도도 있다.

아트페스티벌은 두 도시 예술가의 인적 교류와 기회 공유를 통해 예술의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으로 볼 수 있다. 글로컬리제이션은 세계화(globalization)와 지역화(localization)의 합성어로, 지역의 특성을 살리면서 세계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전략이다. 두 도시 예술가들이 항만도시라는 공통점에 주목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일본 작가 쿠사카 리에와 한국 작가 정혜정이 공동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제1회 왔다갔다 아트페스티벌'의 반응은 예상 밖으로 좋았다. 미야모토 하츠네 후쿠오카 측 집행위원장('아트베이스 88' 운영자)은 "메인 전시관인 일본 후쿠오카 아시아미술관에는 국경을 초월한 두 지역 예술가의 전시와 공연을 보러 1500여 명이 다녀가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올해는 아트페스티벌에 앞서 두 도시 예술가의 아트투어(4회)와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강화해 내실을 꾀했다. 후쿠오카 미술가 12명이 지난 8월 6일부터 부산에 머물면서 부산 작가, 부산 시민과 함께 작품을 제작하는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해 그 결과물을 이번 아트페스티벌에 전시할 예정이다. 야마모토 코우스케는 포장마차 장사 같은 인상적인 부산 시민 18명의 사진을 찍어 부산항연안여객터미널 3층에, 야마무치 테루에는 부산 영도와 일본 대마도 해녀의 영상을 통해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는 작품을 또따또가 아카이브센터 스페이스 닻에 각각 전시한다.

정만영 '왔다갔다 아트페스티벌' 총감독은 "아트페스티벌 기간이 부산국제영화제(BIFF), 부산비엔날레와 겹치는 만큼 BIFF와 비엔날레뿐 아니라 아트페스티벌을 함께 찾으면 즐거움이 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부 행사 일정은 www.facebook.com/watagataart, 010-6557-5740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1995년·11월에 재개봉)
BIFF 미리보기
풍성한 일본영화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땀흘리는 총알
방송가 [전체보기]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의문의 죽음…누가 방아쇠를 당겼을까
새 책 [전체보기]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아내들의 학교(박민정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직업 구하지 말고 만들어라
부산에 대한 그리움 에세이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하회탈 장승 /김경은
응답 /김소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제8회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 최강전 1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獨樂과 衆樂
掌孤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