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소원의 시네 에피소드] 부산영화제 초보관객들에게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10-03 21:07:34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내가 사는 곳에서 전 세계에서 열 손가락 안에 꼽히는 영화제가 열린다. 올해로 열일곱 번째. 부산에 살면서 부산국제영화제를 모르는 사람을 본 적은 없지만, 영화제에 가본 적이 없는 이들이 적지 않다는 사실에 놀란 적이 있다. 지금은 그 사실이 그다지 놀랍지 않지만, 개·폐막 티켓이 몇 초 만에 매진되고 곳곳에서 벌어지는 티켓전쟁으로 북새통을 이루는 영화제 현장에 있다 보면 종종 착각을 하게 된다. 십 년도 훌쩍 넘었으니 부산시민 모두가 영화제에 한 번쯤은 와봤겠구나 싶었다. 우리에게 중요한 그것이 남들에게도 그럴 것이라는 생각은 영화를 업으로 삼은 사람들의 중대한 착각 중의 하나다.

한편으로 영화제를 둘러싼 광적인 분위기가 일반관객들을 은근히 밀어내는 경향도 없지 않은 것 같다. 전국에서 모여든 시네필들이 수십 장의 티켓을 들고 불철주야 동분서주하는 광경을 보고 있으면 영화제는 그들만을 위한 잔치처럼 느껴질 법도 하다. 영화제가 시네필들의 해방구가 되는 것은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이지만 그렇다고 그들만을 위한 축제일 리 없다. 내 생각에 이상적인 영화제란 영화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조차 문턱 없이 드나들 수 있는 '만만한' 연례행사가 되는 것이다. 그렇게 쌓인 문화적 경험이 우리들의 일상 안에 공기처럼 스며들 때 그 나라의 혹은 한 지역의 문화적 격과 삶의 질은 한 차원 도약하게 된다고 믿는다.

만만하게 드나들기에는 영화제에서 상영하는 영화들이 결코 만만치 않다고 반박할 이도 있을 듯하다. 물론 영화제 영화들은 평소 멀티플렉스에서 볼 수 있는 영화들과는 사뭇 다르다. 첫눈에, 낯설거나 지루하거나 난해하거나 이상한, 혹은 그 모두의 총합인 듯한 영화가 적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단언컨대 영화제의 영화는 모두 예술영화 아니냐는 생각만큼 심각한 오해도 없을 듯하다. 타이, 이란, 필리핀 같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나라의 영화일 뿐 무척이나 대중적인 영화들도 많다. 하지만 그 많은 영화 중 어떻게 고르지?

소풍 가기 전날 밤이 가장 즐겁듯이 영화제에서 가장 가슴 두근거리는 순간은 (상영작 시간표가 실린) 티켓 카탈로그를 펼쳐들 때이다. 올해도 75개국에서 온 304편의 영화 앞에서 한껏 들뜬다. 그리고 곧 막막해진다. 도대체 이 많은 영화들 중 뭘 볼 것인가. 우리 앞에 열려있는 304개의 가능성이 영화제를 기다려왔던 시네필의 피를 끓게 하고 또 피를 말리게 한다. 한 번도 제대로 된 시간표를 준비하지 못한 채 영화제를 맞이해온 나로서는 올해도 속수무책이다. 행복한 고민인가? 아니, 이건 일종의 강박인지도 모른다. 사실 한 명의 관객이 열흘 동안 영화를 보면 얼마나 볼 것인가. 이때 304개의 가능성은 거의 또 그 수만큼의 불가능성을 의미하는 것.
그러니 300여 편의 영화 앞에 길을 잃은 초보관객들에게 내가 들려줄 수 있는 얘기는 매우 제한적이다. '이 영화, 굉장해' '저 영화, 걸작이야'라는 말들에 휩쓸려 우왕좌왕하는 대신, 볼 영화를 스스로 찾아내는 과정을 즐겨보시길. 그저 한두 편으로도 충분하다. 상영작의 면면을 살펴보다 보면 이렇게 많은 나라에서 이토록 다양한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당신도 감탄하고 말 것이다. 지금 여기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지극히 로컬하고 대단히 글로벌한 새로운 문화의 장이 펼쳐지고 있다.

영화평론가·부산대 영화연구소 전임연구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개항장의 풍경과 드라마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제주 몸국과 고사리육개장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창문너머 푸른바다 넘실대는 책방…우연처럼 반가워
‘책방 열어볼까’ 하는 이들과 창업정보 공유합니다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웹툰의 시간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싱글몰트 사나이 1,2(유광수 지음) 外
2019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한·중·일 고대사를 둘러싼 쟁점
조선소 노동자와 가족의 삶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North By NorthWest-존 아브람스 作
Line-김찬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친구들과 서로 장점을 찾아줘요 外
매일 만나는 우리 동네 조각상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대보름달 /박권숙
입춘 무렵 /설상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명절 극장가 사라진 사극…코미디에 이종장르 곁들인 ‘믹싱’이 대세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가버나움’ 난민 소년에 대한 연민과 은폐된 유럽의 위선
스필버그의 언덕, 경계선을 넘어 역사를 보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2월 15일
묘수풀이 - 2019년 2월 14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人面獸心
名長實短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