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관광 UCC 공모전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험담과 좋은 말
고전학자 정천구의 '한비자 21세기 제국을 말하다'
사람을 모르는데 제국을 이루랴
국제시단 [전체보기]
관찰기 /조성래
내 사랑 김부선 /조풍호
리뷰 [전체보기]
정기공연 '오래된 미래'
문화가 있는 저녁 [전체보기]
갤러리라운지 52
부산시울림시낭송회
박상현의 책 세상 [전체보기]
큰 울림 주는 시대비판 정신
당신이 원하는 삶을 당장 행동으로…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타인의 죽음을 바라보는 방식
여행하는 두 편의 영화
방송가 [전체보기]
무한도전 가요제에 복면가왕 나타났다
무한도전 광희 이상형 유이와 깜짝 데이트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살아 있다! 6·25 역전의 용사들
도로인가 주차장인가…이것도 창조경제?
새 책 [전체보기]
아빠의 서재(신순옥 최서해 최인해 함께 씀) 外
첫사랑(이순원)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창조는 노력과 끈기의 산물
개혁 30년 중국의 변화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축제-이태길 作
관계1- 김지오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경전에서 배우는 올바른 행동법 外
웃음잃은 개그맨에 웃음 찾아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여름 /박필상
그림자 /서관호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애기가 지도대국
제1회 초상부동산배 본선 2회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연극 '유리구두, 유리천장' 外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논란 커지는 신경숙 표절, 샅샅이 살피고 엄정하게 따져야
부산국제무용제를 살리려면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기록하고 기억하는 사람의 시간, 416 /오민욱
패배의 장소 물음에 대한 답 /오민욱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공포와 소문 그리고 우리 /김필남
아름다운 나비로 비상하기 위한 몸짓, 사춘기 /박경자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5년 7월 3일
묘수풀이 - 2015년 7월 2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事齊事楚
泥田鬪狗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일반부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일반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