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극지대학 및 극지토크콘서트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삼정그린코아
장경준의 新어부사시사
사라진 전설 :명태 이야기(상)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서민의 소울푸드, 시장칼국수
국제시단 [전체보기]
겨울나무 /장정식
풍지초 /이경히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불의한 권력은 올바른 명분이 아니다
네가 가야 하는 곳이 어디이든지 우리는 항상 문을 열고 너를 기다리고 있단다.
방송가 [전체보기]
의사가 말하는 치아 관리 모든것
북극곰 찾아 떠난 박명수·정준하
새 책 [전체보기]
쓰엉(서성란 지음) 外
킬러 안데르스와 그의 친구 둘(요나스 요나손 지음·임호경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음유 시인' 밥 딜런 삶과 음악
왕궁서 닷새 동안 들려준 이야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ternal Rhythm-김태호 作
nowhere - 양하선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아이의 재잘거림도 시가 될 수 있어 外
유한양행 창업주의 기업가 정신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리-세트'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호박꽃 /정완영
비누 /이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KB국민은행 2009한국바둑리그
제14회 삼성화재배 32강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춤탈극 '박타령'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인물들 관계설정 실패, 그래서 더 지루한 '잭 리처'
패러디 권하는 사회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사람들은 왜 과학은 잘 몰라도 된다고 생각할까 /정광모
강자가 양보해야만 틔울 수 있는 평화의 싹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두 할머니의 용기있는 고백 "나는 위안부였다" /안덕자
걷기는 운동이 아니라 명상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22년 만에 첫 주연상 받은 정우성 "신인연기상 받은 기분"
"지역 시인의 주옥같은 詩 발견, 마치 진주 캔 기분"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12월 9일
묘수풀이 - 2016년 12월 8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膠柱鼓瑟
目不見睫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