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바다사랑 사진공모전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김희국 기자의 LA 통신
영화 '사이드웨이'와 부산
능지스님의 자유 '무등등자유'
변영로의 '현대의 라오쿤'
국제시단 [전체보기]
바다박물관 /권태원
봄 날 /전용신
문화가 있는 저녁 [전체보기]
갤러리라운지 52
부산시울림시낭송회
박상현의 책 세상 [전체보기]
큰 울림 주는 시대비판 정신
당신이 원하는 삶을 당장 행동으로…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단편영화에 대한 단상
안성기의 얼굴
방송가 [전체보기]
복면가왕, '황금락카' 정체 밝혀질까
과학기술이 장애인을 '자유'케 하리라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꽃밭과 지게
'인생 2막' 시작하는 송정역사
새 책 [전체보기]
평양 기생 강명화전(이해조 장편소설·김동우 편저) 外
잊지 않겠습니다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뉴질랜드의 문화 사회 등 망라
이오덕 선생의 일기를 한권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기다림 - 정선영 작
자갈치 거리 - 박형필 작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말장난도 폭력이 될 수 있어 外
실학 집대성 정약용의 업적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감꽃 목걸이 /정현숙
모란아, 모란아 /전연희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5회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제20회 LG배 통합예선 1회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연극 'The Love! Luv?' 外
연극 '우리가 사랑할 때' 外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객석 호응과 전통의 정신 사이에서
이규정 방식 vs 김성종 방식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쉼없이 잊혀가는 망각의 시대, 사진은 과거를 기억하고 있다 /오민욱
3월, 봄이 아닌 까닭 /오민욱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88만원 세대의 밥집 편의점 /박경자
다시, 목화밭 /최은순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5년 4월 27일
묘수풀이 - 2015년 4월 24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孟宗泣竹
作法自斃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4~2015 시니어 바둑 클래식' 시니어 기성전
'2014~2015 시니어 바둑 클래식' 시니어 기성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