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박남규 목사의 코람데오
살아가는 것과 사랑하는 것
부산박물관 소장 유물 '베스트 오브 베스트 10'
산청 석남암사지 납석제호
국제시단 [전체보기]
산복도로 /천향미
뒤안길 /강정이
리뷰 [전체보기]
'멘붕' '여보오옹' 대사에 객석은 킥킥…오페라, 격식 벗어던졌네
독재자를 어떻게 용서할 것인가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삶의 위대함을 믿고 싶다면- 시미즈 히로시&야마나카 사다오
두 감독을 응원하며
방송가 [전체보기]
모래판 지배할 걸그룹 천하장사는
노숙인들, 음악으로 다시 찾는 삶
새 책 [전체보기]
잊지 않으려는 기록 - 기억의 방법(사진작가 이동호) 外
변두리(유은실 장편소설)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바람·물·불 빗댄 삼국 관계
마음의 안식 찾게해준 국수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Love-이우림 작
별이 빛나는 밤에-송남규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절망속 인간 존엄 지키는 용기 外
독재정치 비판하는 물고기들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솟대 /권영희
붉은 저녁 /최연무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주강배 본선 5라운드
제19기 GS칼텍스배 결승2국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부조리한 권력과 법 앞에서 다시 곱씹는 소설 /강희철
시대의 거장은 어떻게 삶을 일구며 현실을 바라보는가 /최용석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연인, 인연의 두 갈림길 /배미애
나를 풍요롭게 하는 목록 /이미욱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4년 12월 23일
묘수풀이 - 2014년 1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0일
오늘의 BIFF - 10월 9일
이 영화 어때요 [전체보기]
이 영화 어때요 - 10월 10일
이 영화 어때요 - 10월 8일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4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4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황태현의 '孟子'와 함께하는 한자 산책 [전체보기]
古者棺椁無度
木若以美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