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사상 반려동물 페스티벌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사진 공모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박남규 목사의 코람데오
아는 만큼이라도
김승호 교수의 독일 통일과 화합 예술로 이루다
도시가 문화대국을 이끈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그녀들, 하녀들에 빠지다 /서화성
빈집 /김수환
리뷰 [전체보기]
731-마루타 진혼기도 Ⅱ 초연
음악극 '길 떠나는 가족'
문화가 있는 저녁 [전체보기]
갤러리라운지 52
부산시울림시낭송회
박상현의 책 세상 [전체보기]
큰 울림 주는 시대비판 정신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죽음은 준비될 수 있을까
클로즈업만으로 영화가 되지 않는다
방송가 [전체보기]
꼼꼼한 박세리와 충동적 아빠 '티격태격'
베를린필과 피아니스트 랑랑의 하모니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갈맷길 젖병등대 포토존 '쓰레기 몸살'
30여 년 만에 재등장한 광복로 '콘크리트 장승'
새 책 [전체보기]
가려 뽑은 야담(글 신상필) 外
실천문학 2015 가을호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다이버가 꼼꼼히 기록한 제주의 바닷속
돈의 논리에 잠식된 미국의 사법 시스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도드라짐 - 손수민 작
꽃이미지-김형률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보이지 않는다고 없는 게 아냐 外
어떻게 하면 친구와 사이 좋을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수박 /경규희
원죄 /심종선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7기 명인전 결승 3국
제17회 LG배 32강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피아니스트 백민정 초청 독주회 外
네 손을 위한 꿈의 피아노 듀오 外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영화의 축제, 영화와 축제
혼자보기 아까웠던 무대 위 아이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아방가르드 영화에 대한 안내서 /오민욱
기록하고 기억하는 사람의 시간, 416 /오민욱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진짜 어른이 된다는 것 /박경자
함께 살아가기, 먼저 손 내밀자 /최은순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5년 9월 4일
묘수풀이 - 2015년 9월 3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家徒四壁
多難興邦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4~2015 시니어 바둑 클래식 왕중왕전
2014~2015 시니어 바둑 클래식 왕중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