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  입력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