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환경콘서트
부산메디클럽

7080세대 문화코드, 고전음악감상실 명맥 잇는다

'무지크바움' 올 초 문 열어…세계적 명반 3000장 빼곡

  • 국제신문
  • 신귀영 기자 kys@kookje.co.kr
  • 2012-05-29 20:26:18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의 자랑인 3000장의 음반이 한쪽 벽면을 메우고 있다.
- 매월 첫째 火·둘째 水 감상회
- 강경옥 대표 명쾌한 해설

2006년 부산 중구 광복동 국도레코드가 문을 닫으면서 한 시절을 풍미한 부산의 '문화 현상' 하나가 사라졌다. 이제 이름조차 아득한 고전음악감상실이다.

백조 르네상스 무아 전원 사계 필하모니 등 1970, 1980년대 전성기를 맞았던 중구 남포동 일대 고전음악감상실이 1990년대 들어 대부분 폐업하고 극소수는 대중음악감상실로 '장르'를 바꿨다. 이마저도 21세기가 되기 전 문을 닫았고 국도레코드가 음반 판매점과 함께 운영하던 고전음악감상실만 명맥을 유지하다 결국 경영난에 폐업했다.

오디오 기술의 혁명적인 발전 때문인지, 개인주의의 급진전 때문인지 몰라도 더는 '남과 함께 음악을 들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현대인에게 음악감상실은 무의미한 공간일 뿐이었다.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또 다른 벽면과 의자. 신귀영 기자
강경옥 씨가 고전음악감상실을 열겠다고 했을 때 지인들이 "제정신이냐"며 말린 것도 당연했다. 그러나 강 대표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성공할 자신이 있어서라기보다는 젊은 시절부터 품어왔던 단 하나의 꿈을 포기할 수 없어서다. 그는 지난해 28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올 초 고전음악감상실 '무지크바움'(부산 연제구 거제동 국제신문 사옥 옆)을 열었다.

지하 1층에 마련한 92㎡ (28평) 남짓한 공간에 전문가도 만족할 만한 고급 오디오 시스템을 설치했다. 오페라나 연주회 실황 영상, 영화 등을 감상할 용도로 140인치 대형 스크린과 블루레이 재생이 가능한 영상시설, 무언가를 '감상'하기에 적당한 20여 개의 의자도 들여놨다. 공간 한구석에는 별도의 방을 만들어 두세 명이 차를 마시거나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할 수 있게 했다.

그랜드 피아노가 놓인 한쪽 벽면에는 그림이 걸려 있다. 이 벽면은 앞으로 '작은 갤러리'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 다른 쪽 벽면은 분위기 좋은 바로 만들어 강 대표가 직접 내린 핸드드립 커피나 차 등 간단한 음료를 마실 수 있게 했다.

감상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머지 한쪽 벽면을 가득 메우고 있는 3000장의 음반이다. 이들 음반은 한꺼번에 사들인 것이 아니라 강 대표가 오랜 기간 한 장씩 사 모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클래식 앨범은 거의 갖춘, 그야말로 대단한 소장가다.
이 자산을 공유하기 위해 강 대표는 '고전음악감상회'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월 첫째 주 화요일 오후 8시에는 말러나 브루크너 등 후기 낭만 교향곡 하나를 골라 전곡을 감상하고 강 대표가 해설한다. 길고 어렵기로 유명한 곡들인 만큼 마니아가 듣기에 적합하다. 둘째 주 수요일 오후 8시에는 정기감상회를 연다. 이때는 고전·낭만음악이 주제라서 클래식이 익숙지 않은 사람도 편하게 들을 수 있다. 해설도 있다.

강 대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클래식 동호회 등 단체 위주로 감상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먼 곳에서 일부러 찾아온 방문객이 '스피커를 최대로 높이고 온몸으로 음악을 들어본 지가 언제인지 모르겠다'며 만족할 때 정말 뿌듯하다"고 말했다.

입장료가 있다. 개인 7000원, 단체 5000원을 내면 음료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감상회가 없을 때는 보통 오후 3시 이후 문을 연다. 감상회 일정 등 자세한 정보는 카페(cafe.daum.net/musikbaum.busan) 참조. 070-7692-0747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독후감 공모전
부산관광 UCC 공모전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게 낚시로 잡는 금게
김형찬의 대중음악 이야기
소울대왕 데블스와 하드록대왕 라스트챤스
국제시단 [전체보기]
그늘 /이정모
족욕 /성수자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모순, 인간관계를 관통하는 핵심
영웅신화에 대한 미국인들의 신드롬
방송가 [전체보기]
올림픽 성지서 느끼는 올림픽 정신
70층 외벽에 유리 슬라이드…멤버들 경악
새 책 [전체보기]
남자를 포기한 여자들이 사는 집(카린 랑베르 장편소설·류재화 옮김) 外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장석주 생태 산문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인간을 지배할 인공지능 시대…'파이널 인벤션…'
지구 반바퀴 동물원 역사여행…'동물원 기행'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심안의 흐름-김운규 作
무제-최원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제강점기 그들의 다른 선택 外
짚풀공예로 본 조상의 삶과 지혜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실종'
'파출소 난입사건'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뻐꾹새 /민병도
산(山) /백승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기 GS칼텍스배 본선
2009 한국리그 3라운드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춤탈극 '박타령' 外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이야기꾼의 영화 '마이 리틀 자이언트'
'허진호여, 얼룩이 되기를'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중국 문화에 새겨진 색깔들 /정광모
이 만남은 기적!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침묵을 지킬 수는 없었니?
등골이 오싹해지는 섬세한 묘사
현장 톡·톡 [전체보기]
한달이나 연기된 무대, 김빠진 느낌 어쩌지
초조한 50분…3세 남아 쓰레기 치우자 환호·플래시 세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8월 24일
묘수풀이 - 2016년 8월 23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竹馬故友
一斛凉州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8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아마최강부
제18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아마최강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합천UCC공모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