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백건우 리사이틀
부산메디클럽

'고음' 박지민, '소울' 이하이 이겼다! 'K팝스타' 최종우승

최연소 여성우승자 탄생 "고생한 것 보상받은 기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30 08:41:1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폭발적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15)이 반전 소울 이하이(16)를 제치고 ‘K팝스타’의 주인공이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이하 K팝스타)에서는 이하이 대 박지민의 파이널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박지민이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

이날 무대는 결승전인 만큼 지금까지와 달리 생방송 심사위원 점수 60% 중 자유곡(40%)과 미션곡(20%)으로 나눠서 두번의 대결이 펼쳐졌다. 그 외 40%는 기존과 동일하게 생방송 문자 투표 30%와 온라인 사전투표 10%. 온라인 사전투표에서는 9주 연속 사전투표 1위를 놓친 적 없는 이하이(52%)가 근소한 차이로 박지민(48%)을 앞질렀다.

첫 번째 자유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하이는 ‘킬링 미 소프틀리 위드 히즈 송스(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s)’를, 박지민은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Music Is My Life)’를 각각 선보였다. 그 결과 박지민(보아 98점-양현석 99점-박진영 95점, 총 292점)이 이하이(박진영 94점-보아 98점-양현석 99점, 총 291점)에 총점 1점을 앞섰다.

두 번째 무대로 이날 하이라이트 대결이 이뤄졌다. 마지막 생방송 미션은 상대방이 ‘K팝스타’에서 불렀던 대표곡 바꿔 부르기. 이하이는 박지민이 랭킹 오디션에서 불렀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을 선택했다. 당시 박지민이 이 노래를 불렀다가 폭발적인 관심을 넘어 세계적인 극찬까지 받았던 만큼 이하이로서는 부담스러운 선곡.

그러나 이하이는 본인의 장점인 소울 풀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롤링 인 더 딥’을 소화했다. 이에 심사위원 양현석은 “이하이스럽게 편곡했다. 그 많은 애드리브 중 음이탈이 한번도 없었다”고 평가하며 99점을, 박진영은 “감정이 잘 담겨있었지만 톤 변화가 아쉽다”면서 96점을 줬다. 마지막으로 보아는 “원곡자인 아델도, 전에 불렀던 박지민도 전혀 생각나지 않았다”면서 이하이에게 최초로 만점인 100점을 줬다.

뒤이어 박지민은 이하이가 배틀 오디션에서 자신을 완벽하게 이겼다고 평가받았던 ‘머시(Mercy)’에 도전했다. 우승자가 갈리는 마지막 무대였지만 박지민은 무대를 충분히 즐겼고, 특유의 고음을 자유자재로 쏟으면서 ‘머시’를 열창했다.

이에 박진영은 “대중 불러 더 잘 불렀고, 마음이 열렸다”면서 99점을 줬고, 양현석은 “무대를 진정으로 즐겼다”면서 97점을, 보아는 “음정을 몇 개 놓쳐 아쉽지만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99점을 줬다. 두 번째 대결은 동점으로 끝이 났다.

온라인 사전투표에서 이하이가 조금 앞섰고, 심사위원 점수에서 박지민이 근소한 차로 앞선 만큼 끝까지 우승자를 예측할 수 없었다. 결국 우승자로 박지민이 호명됐다.

박지민은 “이제껏 고생한 것 다 보상받는 기분이다”면서 기쁨을 전했고, 안타깝게 2위에 그친 이하이는 “드디어 부담감을 떨칠 수 있을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지난 6개월여간 화제와 인기 속에 방송됐던 ‘K팝스타’의 주인공은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폭발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에게 돌아갔다. 국내 오디션 역사상 최초의 여성 우승자이자 최연소이다. 우승자로 선정된 박지민은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 자동차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부산관광 UCC 공모전
씨몬스터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만물이 편치 못하다는 위기의식, 개벽의 시작이니라
반짝반짝 문화현장
가족 사랑 운율에 실어서 시조 한 수 주거니 받거니
국제시단 [전체보기]
모두가 다 /정재분
저 동백 /김정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윤금순 '눈'
괜찮아, 나는 나니까
방송가 [전체보기]
'30년 후의 무한도전' 릴레이툰 첫 화 공개
다큐 3일, 대학병원 남자 간호사의 72시간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힘차게 행진하는 군악대처럼
새 책 [전체보기]
단 한 번의 기회(이명랑 단편집) 外
시, 마당을 쓸었습니다(나태주 시선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한국전쟁이 세계에 미친 영향 外
잘살기 위한 돈 관리법 '4W'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TAO16005-이승희 作
약오르지!-고정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인생의 덕목, 12편 영화에서 배운다 外
아시아에는 한·중·일만 있는 게 아냐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여유로움에 관하여 /차달숙
바다, 꽃 피우다 /민달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7기 하이원배 명인전 예선 4회전
제37기 하이원배 명인전 예선결승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연극 '하녀들' 外
정한석의 리액션 [전체보기]
전쟁과 예술작품의 관계에 관하여
비범한 공익영화 '4등'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 만남은 기적! /정광모
당신이 부산을 걷는다면?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엄마와 아들의 편지 연탄곡
호국보훈의 달에 떠올린 신라의 화랑 죽죽
현장 톡·톡 [전체보기]
연극 '방바닥 긁는 남자'
아랍영화제 '나와라의 선물' GV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6년 6월 27일
묘수풀이 - 2016년 6월 24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面厚心黑
臥薪嘗膽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5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남부내륙철도
양산시
합천 카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