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열린바다 열린음악회
부산메디클럽

'고음' 박지민, '소울' 이하이 이겼다! 'K팝스타' 최종우승

최연소 여성우승자 탄생 "고생한 것 보상받은 기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30 08:41:12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폭발적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15)이 반전 소울 이하이(16)를 제치고 ‘K팝스타’의 주인공이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이하 K팝스타)에서는 이하이 대 박지민의 파이널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박지민이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

이날 무대는 결승전인 만큼 지금까지와 달리 생방송 심사위원 점수 60% 중 자유곡(40%)과 미션곡(20%)으로 나눠서 두번의 대결이 펼쳐졌다. 그 외 40%는 기존과 동일하게 생방송 문자 투표 30%와 온라인 사전투표 10%. 온라인 사전투표에서는 9주 연속 사전투표 1위를 놓친 적 없는 이하이(52%)가 근소한 차이로 박지민(48%)을 앞질렀다.

첫 번째 자유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하이는 ‘킬링 미 소프틀리 위드 히즈 송스(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s)’를, 박지민은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Music Is My Life)’를 각각 선보였다. 그 결과 박지민(보아 98점-양현석 99점-박진영 95점, 총 292점)이 이하이(박진영 94점-보아 98점-양현석 99점, 총 291점)에 총점 1점을 앞섰다.

두 번째 무대로 이날 하이라이트 대결이 이뤄졌다. 마지막 생방송 미션은 상대방이 ‘K팝스타’에서 불렀던 대표곡 바꿔 부르기. 이하이는 박지민이 랭킹 오디션에서 불렀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을 선택했다. 당시 박지민이 이 노래를 불렀다가 폭발적인 관심을 넘어 세계적인 극찬까지 받았던 만큼 이하이로서는 부담스러운 선곡.

그러나 이하이는 본인의 장점인 소울 풀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롤링 인 더 딥’을 소화했다. 이에 심사위원 양현석은 “이하이스럽게 편곡했다. 그 많은 애드리브 중 음이탈이 한번도 없었다”고 평가하며 99점을, 박진영은 “감정이 잘 담겨있었지만 톤 변화가 아쉽다”면서 96점을 줬다. 마지막으로 보아는 “원곡자인 아델도, 전에 불렀던 박지민도 전혀 생각나지 않았다”면서 이하이에게 최초로 만점인 100점을 줬다.

뒤이어 박지민은 이하이가 배틀 오디션에서 자신을 완벽하게 이겼다고 평가받았던 ‘머시(Mercy)’에 도전했다. 우승자가 갈리는 마지막 무대였지만 박지민은 무대를 충분히 즐겼고, 특유의 고음을 자유자재로 쏟으면서 ‘머시’를 열창했다.

이에 박진영은 “대중 불러 더 잘 불렀고, 마음이 열렸다”면서 99점을 줬고, 양현석은 “무대를 진정으로 즐겼다”면서 97점을, 보아는 “음정을 몇 개 놓쳐 아쉽지만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99점을 줬다. 두 번째 대결은 동점으로 끝이 났다.

온라인 사전투표에서 이하이가 조금 앞섰고, 심사위원 점수에서 박지민이 근소한 차로 앞선 만큼 끝까지 우승자를 예측할 수 없었다. 결국 우승자로 박지민이 호명됐다.

박지민은 “이제껏 고생한 것 다 보상받는 기분이다”면서 기쁨을 전했고, 안타깝게 2위에 그친 이하이는 “드디어 부담감을 떨칠 수 있을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지난 6개월여간 화제와 인기 속에 방송됐던 ‘K팝스타’의 주인공은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폭발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에게 돌아갔다. 국내 오디션 역사상 최초의 여성 우승자이자 최연소이다. 우승자로 선정된 박지민은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 자동차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지혜로움과 깨어있음
고전학자 정천구의 '한비자 21세기 제국을 말하다'
사면, 대권 활용인가 남용인가
국제시단 [전체보기]
저녁의 발견 /강문출
소식 /고명자
리뷰 [전체보기]
음악극 '길 떠나는 가족'
정기공연 '오래된 미래'
문화가 있는 저녁 [전체보기]
갤러리라운지 52
부산시울림시낭송회
박상현의 책 세상 [전체보기]
큰 울림 주는 시대비판 정신
당신이 원하는 삶을 당장 행동으로…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허기와 불안의 시대
슬픔이 있기에 기쁨도 있더라
방송가 [전체보기]
오남매 아빠 이동국, 좌충우돌 육아 도전기
모스크바 예술·자유의 아르바트 거리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늑대도 같이 놀자
학교갔다 돌아오면 멍멍멍, 이젠 옛말…
새 책 [전체보기]
가짜 팔로 하는 포옹(김중혁 소설) 外
미스터 메르세데스(스티븐 킹 장편소설·이은선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한국의 정당정치는 왜 갈수록 위태로워지나
우리나라 최고의 영지·명당 22곳은 어디일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교차(크로스) - 손몽주 作
禪 - 법관 스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려운 환경 속 행복찾는 가람이 外
우리가 미처 몰랐던 '과학왕' 고종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연꽃 /정현대
구포장 풍경15 /류천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바이링배 16강전
제18회 삼성화재배 16강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연극 '라이어 튀어!' 外
금정수요음악회 나진주 썸머 재즈 콘서트 外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가만히 부르는 노래
토론하고 비판해야 큰다…춤이라고 예외는 아니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아방가르드 영화에 대한 안내서 /오민욱
기록하고 기억하는 사람의 시간, 416 /오민욱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행복은 기쁨의 강도가 아니라 빈도 /박경자
죽음 혹은 이별 뒤에 오는 말 /최은순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5년 7월 31일
묘수풀이 - 2015년 7월 30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骨肉相殘
死後藥方文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