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관광 UCC 공모전
부산메디클럽

'고음' 박지민, '소울' 이하이 이겼다! 'K팝스타' 최종우승

최연소 여성우승자 탄생 "고생한 것 보상받은 기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2-04-30 08:41:12
  • 싸이월드 공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폭발적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15)이 반전 소울 이하이(16)를 제치고 ‘K팝스타’의 주인공이 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이하 K팝스타)에서는 이하이 대 박지민의 파이널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박지민이 최종 우승자로 선정됐다.

이날 무대는 결승전인 만큼 지금까지와 달리 생방송 심사위원 점수 60% 중 자유곡(40%)과 미션곡(20%)으로 나눠서 두번의 대결이 펼쳐졌다. 그 외 40%는 기존과 동일하게 생방송 문자 투표 30%와 온라인 사전투표 10%. 온라인 사전투표에서는 9주 연속 사전투표 1위를 놓친 적 없는 이하이(52%)가 근소한 차이로 박지민(48%)을 앞질렀다.

첫 번째 자유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하이는 ‘킬링 미 소프틀리 위드 히즈 송스(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s)’를, 박지민은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Music Is My Life)’를 각각 선보였다. 그 결과 박지민(보아 98점-양현석 99점-박진영 95점, 총 292점)이 이하이(박진영 94점-보아 98점-양현석 99점, 총 291점)에 총점 1점을 앞섰다.

두 번째 무대로 이날 하이라이트 대결이 이뤄졌다. 마지막 생방송 미션은 상대방이 ‘K팝스타’에서 불렀던 대표곡 바꿔 부르기. 이하이는 박지민이 랭킹 오디션에서 불렀던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을 선택했다. 당시 박지민이 이 노래를 불렀다가 폭발적인 관심을 넘어 세계적인 극찬까지 받았던 만큼 이하이로서는 부담스러운 선곡.

그러나 이하이는 본인의 장점인 소울 풀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롤링 인 더 딥’을 소화했다. 이에 심사위원 양현석은 “이하이스럽게 편곡했다. 그 많은 애드리브 중 음이탈이 한번도 없었다”고 평가하며 99점을, 박진영은 “감정이 잘 담겨있었지만 톤 변화가 아쉽다”면서 96점을 줬다. 마지막으로 보아는 “원곡자인 아델도, 전에 불렀던 박지민도 전혀 생각나지 않았다”면서 이하이에게 최초로 만점인 100점을 줬다.

뒤이어 박지민은 이하이가 배틀 오디션에서 자신을 완벽하게 이겼다고 평가받았던 ‘머시(Mercy)’에 도전했다. 우승자가 갈리는 마지막 무대였지만 박지민은 무대를 충분히 즐겼고, 특유의 고음을 자유자재로 쏟으면서 ‘머시’를 열창했다.

이에 박진영은 “대중 불러 더 잘 불렀고, 마음이 열렸다”면서 99점을 줬고, 양현석은 “무대를 진정으로 즐겼다”면서 97점을, 보아는 “음정을 몇 개 놓쳐 아쉽지만 즐기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99점을 줬다. 두 번째 대결은 동점으로 끝이 났다.

온라인 사전투표에서 이하이가 조금 앞섰고, 심사위원 점수에서 박지민이 근소한 차로 앞선 만큼 끝까지 우승자를 예측할 수 없었다. 결국 우승자로 박지민이 호명됐다.

박지민은 “이제껏 고생한 것 다 보상받는 기분이다”면서 기쁨을 전했고, 안타깝게 2위에 그친 이하이는 “드디어 부담감을 떨칠 수 있을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그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지난 6개월여간 화제와 인기 속에 방송됐던 ‘K팝스타’의 주인공은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폭발 고음의 소유자 박지민에게 돌아갔다. 국내 오디션 역사상 최초의 여성 우승자이자 최연소이다. 우승자로 선정된 박지민은 3억 원의 상금과 세계 시장 음반 발매의 기회, 자동차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험담과 좋은 말
고전학자 정천구의 '한비자 21세기 제국을 말하다'
사람을 모르는데 제국을 이루랴
국제시단 [전체보기]
관찰기 /조성래
내 사랑 김부선 /조풍호
리뷰 [전체보기]
정기공연 '오래된 미래'
문화가 있는 저녁 [전체보기]
갤러리라운지 52
부산시울림시낭송회
박상현의 책 세상 [전체보기]
큰 울림 주는 시대비판 정신
당신이 원하는 삶을 당장 행동으로…
박인호의 시네플랫폼 [전체보기]
타인의 죽음을 바라보는 방식
여행하는 두 편의 영화
방송가 [전체보기]
무한도전 가요제에 복면가왕 나타났다
무한도전 광희 이상형 유이와 깜짝 데이트
사진가 박희진의 역시! 부산 [전체보기]
살아 있다! 6·25 역전의 용사들
도로인가 주차장인가…이것도 창조경제?
새 책 [전체보기]
아빠의 서재(신순옥 최서해 최인해 함께 씀) 外
첫사랑(이순원)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창조는 노력과 끈기의 산물
개혁 30년 중국의 변화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축제-이태길 作
관계1- 김지오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경전에서 배우는 올바른 행동법 外
웃음잃은 개그맨에 웃음 찾아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여름 /박필상
그림자 /서관호
이기섭 7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애기가 지도대국
제1회 초상부동산배 본선 2회전
이주의 공연정보 [전체보기]
연극 '유리구두, 유리천장' 外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 外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논란 커지는 신경숙 표절, 샅샅이 살피고 엄정하게 따져야
부산국제무용제를 살리려면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기록하고 기억하는 사람의 시간, 416 /오민욱
패배의 장소 물음에 대한 답 /오민욱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공포와 소문 그리고 우리 /김필남
아름다운 나비로 비상하기 위한 몸짓, 사춘기 /박경자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5년 7월 3일
묘수풀이 - 2015년 7월 2일
안병화의 시사 한자성어 [전체보기]
事齊事楚
泥田鬪狗
이기섭 7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일반부
제17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일반부